시 119:113-128

내용: 하나님 말씀과 계명으로 인한 단순한 삶, 확실한 열매

------------------------------------------------------------

…….

115.너희 행악자들이여 나를 떠날지어다 나는 내 하나님의 계명들을 지키리로다

116.주의 말씀대로 나를 붙들어 살게 하시고 내 소망이 부끄럽지 않게 하소서

117.나를 붙드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구원을 얻고 주의 율례들에 항상 주의하리이다

118.주의 율례들에서 떠나는 자는 주께서 다 멸시하셨으니 그들의 속임수는 허무함이니이다

119.주께서 세상의 모든 악인들을 찌꺼기 같이 버리시니 그러므로 내가 주의 증거들을 사랑하나이다

120.내 육체가 주를 두려워함으로 떨며 내가 또 주의 심판을 두려워하나이다

121.내가 정의와 공의를 행하였사오니 나를 박해하는 자들에게 나를 넘기지 마옵소서

……..

-------------------------------------------------------------

113절

두 마음을 품은 자가 누굴까?

스파이?…. 기회주의자?…..

이런 부류의 사람이 아니더라도,

'결정장애'도 두 마음의 싸움에서 비롯된 것이며,

'욕심'도 둘 다 갖고 싶은

두 마음의 형태라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착각하는 것이,

이 것 아닌 다른 것을 가져 보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로, 현재의 삶을 감사하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남의 떡이 커 보인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속빈 강정이요, 바람 떡일 때가 대부분입니다.

그럼에도 늘 남의 형편과 상황을 부러움의 눈으로 보면서,

스스로 낙심하고 한탄하며, 자신을 괴롭히는 현대인들….

말씀 하시는 대로 살겠다고 결단하는 시인의 삶은

고단해 보여도 흔들림이 없고,

복합하지 않고 단순 명료하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이런 삶이 힘있는 삶의 비결이라는 것을 인정하기까지

우리는 얼마나 더 돌아가고, 유린당하며, 실망해야 할까요….

오늘 시인의 감정을 따라

우리도 하나님 말씀 앞에 서기를 원합니다.

시인은 먼저 결단합니다. (115절)

그리고 하나님께 청원합니다. (116절)

왜냐하면 우리의 믿음을 우습게 생각하는 세상이 늘 우리를 무기력하게 말들려고 시도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시인은 바른 지식을 바탕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며 항상 하나님을 선택합니다.

행동합니다. (118-120절)

씨를 뿌리면 열매가 맺는다는 지식도 중요하지만

씨를 뿌려야 열매가 맺히는 것입니다.

바른 지식을 바탕으로 바른 선택을 한 시인은

바른 열매를 맺을 것입니다. (121-128절)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새로운 해가 시작 되었습니다.

정초에 하나님 말씀으로 살아보겠다는 결단을 합시다!

그리고 그렇게 살 수 있도록

날마다 순간마다 하나님께 청하여 기도합시다.

그리고…..

하나님에 대한 바른 지식을 바탕으로

바른 선택을 하며, 합당한 실천을 해 봅시다!!

부족하지만, 그 믿음으로 한걸음 내어 디딜 때,

요단강의 흐름이 끊어지며,

죽음과 같은 강바닥을 마른 땅처럼 건너게 될 것입니다.

오늘도 신자의 정체성을 가지고 한 걸음 앞으로~!!!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