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1:1-9

내용: 하나님은 당신의 공의를 만족하신 후에, 쓰러진 하나님의 자녀들을 회복하시고, 다시 일으켜 당신의 땅으로 인도해 내십니다. ------------------------------------------------------ 1.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때에 내가 이스라엘 모든 종족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되리라 2.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니라 칼에서 벗어난 백성이 광야에서 은혜를 입었나니 곧 내가 이스라엘로 안식을 얻게 하러 갈 때에라 3.옛적에 여호와께서 나에게 나타나사 내가 영원한 사랑으로 너를 사랑하기에 인자함으로 너를 이끌었다 하였노라 4.처녀 이스라엘아 내가 다시 너를 세우리니 네가 세움을 입을 것이요 네가 다시 소고를 들고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춤추며 나오리라 5.네가 다시 사마리아 산들에 포도나무들을 심되 심는 자가 그 열매를 따기 시작하리라 6.에브라임 산 위에서 파수꾼이 외치는 날이 있을 것이라 이르기를 너희는 일어나라 우리가 시온에 올라가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로 나아가자 하리라 7.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는 여러 민족의 앞에 서서 야곱을 위하여 기뻐 외치라 너희는 전파하며 찬양하며 말하라 여호와여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남은 자를 구원하소서 하라 8.보라 나는 그들을 북쪽 땅에서 인도하며 땅 끝에서부터 모으리라 그들 중에는 맹인과 다리 저는 사람과 잉태한 여인과 해산하는 여인이 함께 있으며 큰 무리를 이루어 이 곳으로 돌아오리라 9.그들이 울며 돌아오리니 나의 인도함을 받고 간구할 때에 내가 그들을 넘어지지 아니하고 물 있는 계곡의 곧은 길로 가게 하리라 나는 이스라엘의 아버지요 에브라임은 나의 장자니라 ------------------------------------------------------ 하나님의 심판과 진노 후, 하나님의 공의를 충족시킨 뒤, 하나님은 그것을 통과한 자들을 '처녀'이스라엘이라 부릅니다. 순결한 자라, 사랑 스러운 자라 부르십니다. (4절) 에브라임은 북이스라엘을 상징합니다. 그들은 앗시리아의 혼합정책으로 인해 정책성을 완전히 상실한 소망이 없는 민족이었습니다. 실제로 예수님 시대 유대인들은 북이스라엘, 에브라임 지역의 사람들을 '섞인 자들, 사마리아 사람'이라 하여 '개' 취급하였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의 타락과 혼합을 하나님의 방식으로 심판하셔서, 결국에는 그들을 사랑 스럽고 순결한 처녀로 부르시는 것이 하나님의 비전입니다. 그때에 그들은 다시 이스라엘이라는 무대에 올라와, 소고 치며 기뻐할 것입니다. 황폐 하던 땅은 다시 풍성한 열매를 내기 시작하며, 함께 기뻐하는 자들과 축제가 열릴 것입니다. 그 축제의 피날레는 처녀 이스라엘과 함께 기뻐하는 사람들이 열방을 향하여 외칠 때입니다. 그들이 큰 소리로 '이스라엘의 남은 자를 구원하소서' 외치며 찬양하자, 북쪽 땅과 땅끝에서 모으신 죄인들이 기쁨과 감사의 눈물을 흘리며 영광의 무대로 나아 오는 것입니다. 더이상 그들의 '허물'과 '부정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값을 다 지불하셨기 때문입니다. 종국에는 그 죄인들을 하나님의 자녀로 권세를 회복시켜 주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오늘 우리에게 일어난 일입니다. 우리는 혈통적으로 이방인들이요, 믿음으로는 외인이었습니다. 세상과 섞여 살면서 영적으로 소망이 없는 삶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를 그냥 두지 않으시고, 하나님만의 방식으로 우리의 죄의 진노를 그리스도께 쏟으셨으며, 그것을 믿는 나에게, 현재의 허물과 죄에도 불구하고, '처녀' 이스라엘이라, 그리스도의 신부라 여겨 주시는 은혜를 입은 것입니다. 여러분, 복권된 자녀의 권세는 전에 받았던 고난과는 비교할 수 없는 하나님의 영광이 있습니다. 지금 하나님이 나를 부르시는 그 부름에 기쁨으로 화답하십시다! 그에게로 기쁨으로 나아갈 때, (9절) 하나님은 넘어지지 않도록 붙드시며, 물 있는 계곡에서도 바르게 인도해 주실 것입니다. 왜냐하면 나는 하나님 '장자'이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인도함 가운데 있는 하나님의 '장자'여~! 당신으로 말미암아 많은 '동생들'이 돌아오게 될 것입니다. 그러니, 고생스럽고 눈물이 나는 상황 속에서도 낙심하지 마시고, '샬롬'이신 하나님이 지금 여러분의 삶의 현장에서 가장 가까이 근접하여 붙들고 계심을 기억하십시오~! 그 결말을 바라보며, 그리고 그 은혜에 감사하며 기쁨으로 걸음걸음 내어 디디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