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9:8-10:4

8. 주께서 야곱에게 말씀을 보내시며 그것을 이스라엘에게 임하게 하셨은즉

9. 모든 백성 곧 에브라임과 사마리아 주민이 알 것이어늘 그들이 교만하고 완악한 마음으로 말하기를

10. 벽돌이 무너졌으나 우리는 다듬은 돌로 쌓고 뽕나무들이 찍혔으나 우리는 백향목으로 그것을 대신하리라 하는도다

11.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르신대적들을 일으켜 그를 치게 하시며 그의 원수들을 격동시키시리니

12. 앞에는 아람 사람이요 뒤에는 블레셋 사람이라 그들이 모두 입을 벌려 이스라엘을 삼키리라 그럴지라도 여호와의 진노가 돌아서지 아니하며 그의 손이 여전히 펴져 있으리라


13. 그리하여도 그 백성이 자기들을 치시는 이에게로 돌아오지 아니하며 만군의 여호와를 찾지 아니하도다

14.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하루 사이에 이스라엘 중에서 머리와 꼬리와 종려나무 가지갈대를 끊으시리니

15. 머리는 곧 장로존귀한 자요 그 꼬리는 곧 거짓말을 가르치는 선지자

16. 백성을 인도하는 자가 그들을 미혹하니 인도를 받는 자들이 멸망을 당하는도다

17. 이 백성이 모두 경건하지 아니하며 악을 행하며 모든 입으로 망령되이 말하니 그러므로 주께서 그들의 장정들을 기뻐하지 아니하시며 그들의 고아와 과부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리라 그럴지라도 여호와의 진노가 돌아서지 아니하며 그의 손이 여전히 펴져 있으리라


18. 대저 악행은 불 타오르는 것 같으니 곧 찔레와 가시를 삼키며 빽빽한 수풀을 살라 연기가 위로 올라가게 함과 같은 것이라

19. 만군의 여호와의 진노로 말미암아 이 땅이 불타리니 백성은 불에 섶과 같을 것이라 사람이 자기의 형제를 아끼지 아니하며

20. 오른쪽으로 움킬지라도 주리고 왼쪽으로 먹을지라도 배부르지 못하여 각각 자기 팔의 고기를 먹을 것이며

21. 므낫세는 에브라임을, 에브라임은 므낫세를 먹을 것이요 또 그들이 합하여 유다를 치리라 그럴지라도 여호와의 진노가 돌아서지 아니하며 그의 손이 여전히 펴져 있으리라.


10:1. 불의한 법령을 만들며 불의한 말을 기록하며

2. 가난한 자를 불공평하게 판결하여 가난한 내 백성의 권리를 박탈하며 과부에게 토색하고 고아의 것을 약탈하는 자는 화 있을진저

3. 벌하시는 날과 멀리서 오는 환난 때에 너희가 어떻게 하려느냐 누구에게로 도망하여 도움을 구하겠으며 너희의 영화를 어느 곳에 두려느냐

4. 포로 된 자 아래에 구푸리며 죽임을 당한 자 아래에 엎드러질 따름이니라 그럴지라도 여호와의 진노가 돌아서지 아니하며 그의 손이 여전히 펴져 있으리라


-------------------------


한 아이에 의한 구원을 선포했던 선지자의 시선이

이제 북쪽 이스라엘을 향하여 외칩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징계하였으나 그들은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징계의 강도가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죄만 더 심해졌습니다.

징벌에 익숙해진 그들은 하나님의 심판을 두려워 하지도 않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나오면 정말 답이 안나오는 거죠....


예수님의 비유의 말씀 중... 탕자의 비유가 있습니다.

둘째 아들이 아버지의 가산을 다 모아 집을 나갈 때,

아버지는 아들이 나간다고 하니, 별 말씀 없이 담백하게 보내주시는 것을 봅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비유 속에는 철저히 아버지의 마음이 가려져 있을 뿐,

나가는 아들을 묵묵히 내보내는 아버지라고 오해 하면 안될 것입니다!


아버지는 그 아들을 설득하려 했을 것입니다.

매도 들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위협, 설득..... 어쩌면 애원하면서까지 아들을 설득해 보려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나가겠다는 아들.....

무슨 방법이 있을까요?

아버지의 솔루션은 '그대로, 자기가 하고 싶은 그대로 놔 주는 것'이었습니다.


북 이스라엘도 이처럼 답 없는 자식처럼 행했습니다.

하나님이 하실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하나님이 보호하시던 방패를 거두시는 것 외에 무슨 수가 있을까요

보호하던 그들의 걸음을 이제 원하는데로 내버려 두시는 수 밖에....

하나님은 그들이 가는 길의 끝을 보시기로 작정하셨습니다.....


오늘 본문은 4개 단락으로 나누어 지는데요

그 끝에는 후렴구처럼 붙은 구절이 있습니다.


'그럴지라도 여호와의 진노가 돌아서지 아니하며 그의 손이 여전히 펴져 있으리라'


하나님의 진노는 결국 앗시리아에 완전히 멸망을 당하고서야 끝이 납니다.

게다가 앗시리아의 정책, 혼합 정책을 따라 이민족 저민족이 다 뒤섞이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존재는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물론 성경은 '이방의 갈릴리'를 복되게 하신 하나님의 약속이(9:1-2) 예수 그리스도안에서 이루어 질 때, 모든 민족 속에서 흩어졌던 하나님의 백성들을 불러 모으심으로 회복을 약속합니다.)


네개의 단락 속에서 이스라엘이 어떤 죄를 범 했는지 그 끝은 어떻게 될 것인지를 알게 됩니다.


8-16

먼저 그들은 거듭된 재앙 속에서도, 하나님의 경고 속에서도 하나님을 찾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을 찾지 않을 뿐 아니라, 죽는 순간까지 자기의 힘을 의지하였습니다. (9)


13-17

그리고 백성들의 교만은 최고 높은 머리에서부터 시작하여 구석구석 만연하였습니다.

과부와 고아는 하나님이 가장 불쌍히 여기시는 존재들인데, 그들까지 하나님 앞에 교만 하였고, 하나님을 찾지 않았습니다.


거짓 선지자들은 그런 잘못된 시대를 향해 회개를 촉구하기 보다는

그들이 듣기 좋아하는 것을 들려주며 종교 장사하는데 여념이 없었습니다.


이러한 그들의 삶은 하나님께 대하여 총체적인 반역이었고 전국적인 범죄였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총체적이고 전국적인 심판을 선언 하십니다.


18-21

이 심판이 얼마나 비참한 것인지 비유를 들어 말씀하십니다.

찔레와 가시덤불은 우리 옛날 부두막에 불을 피울 때, 불쏘시개로 사용하는 것들이었죠..

얼마나 잘 탑니까?

그런데 그 찔레와 가시 덤불을 크게 쌓아둔 곳에 불똥이 튀면 어떻게 될까요??

그것이 다 탈 때까지 결코 불을 끌 수 없을 것입니다.

그 불은 다 타야 끝나는 불인 것입니다.


10:1-4

이런 와중에도 사회는 양극화 되어 가난한 자들은 더욱 가난해 지고,

힘있고 부유한 자들은 법을 자기들 유리한대로 제정하여 더욱 힘을 모으고 더욱 강해지려고 약한자들을 짓밟는 사회임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사야가 이 네개의 단락을 통해 하나님의 심판을 선언하는데,

결국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인가요?

북 이스라엘의 실패와 멸망은 그들이 하니님을 떠났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함이 지혜이고, 지식의 근본인데,

북 이스라엘은 이를 져버리고 하나님을 떠났습니다.

하나님을 떠난 백성은 그 자체가 절망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잘 생각해 보십시오....

하나님을 두려워(경외) 하는 사람은! 세상을 결코 두려워 하지 않습니다~!!!


그 반대로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는 사람은!!

세상을 두려워 하고, 세상 속에서 안전과 자아 실현을 위해서

필연적으로 이기적인 삶과 폐쇄적인 삶을 선택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이기적이고 폐쇄적인 사회는 결국 공멸의 길로 가기 마련입니다.


랑하는 성도 여러분,

나무가지가 꺾여져도 나무는 죽지 않습니다.

그러나 나무의 근원이 되는 뿌리가 꺾이며 나무는 죽습니다.

근원이 중요합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은 우리 인생의 근원이며 근본입니다.

무슨 문제를 만나면 우리는 그것을 가장 먼저 점검해야 하는 것이죠...


우리가 손대야 하는 곳은

국가적으로 일어난 재난이 아닙니다.! 혼란스런 정치판이 아닙니다!

사회적으로 혼란에 빠진 각각의 이슈가 아닙니다.~~!!!

우리는 지금 근원되신 여호와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내 자신 부터 손을 대야 하는 것입니다.


모든 재난의 시작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은데서 시작 했듯이

그 모든 회복의 시작 역시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시작 해야 하는 것입니다.


아말렉과의 전투의 승패가 모세의 손에 있었던 것처럼

하늘 향해 두손들고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께 항복하는 그 손에

하나님은 회복하시며 승리를 우리에게 허락해 주실 줄로 믿습니다.


우리는 전쟁같은 삶을 살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우리의 문제 앞에 우리가 직면해 있습니다.

이 문제 해결에 있어서 마찬가지로 문제 해결의 열쇠는 그 현상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믿음과 신앙인 줄로 믿습니다.


이 아침, 우리의 전부 되신 여호와 하나님께 두손들어 찬양하며 기도하며...

항복하여 하나님의 구원을 두눈으로 보시는 날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