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8:1-8

1.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큰 서판을 가지고 그 위에 통용 문자로 마헬살랄하스바스라 쓰라

2. 내가 진실한 증인 제사장 우리야여베레기야의 아들 스가랴를 불러 증언하게 하리라 하시더니

3. 내가 내 아내를 가까이 하매 그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은지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그의 이름마헬살랄하스바스라 하라

4. 이는 이 아이가 내 아빠, 내 엄마라 부를 줄 알기 전에 다메섹재물사마리아의 노략물이 앗수르 왕 앞에 옮겨질 것임이라 하시니라

5. 여호와께서 다시 내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6. 이 백성이 천천히 흐르는 실로아 물을 버리고 르신과 르말리야의 아들을 기뻐하느니라

7. 그러므로 주 내가 흉용하고 창일한 큰 하수앗수르 왕과 그의 모든 위력으로 그들을 뒤덮을 것이라 그 모든 골짜기에 차고 모든 언덕에 넘쳐

8. 흘러 유다에 들어와서 가득하여 목에까지 미치리라 임마누엘이여 그가 펴는 날개가 네 땅에 가득하리라 하셨느니라


-----------------------------

유다왕 아하스는 북쪽 연합군의 위협 앞에서

그는 외교적으로 친앗시리아 정책을 폈습니다.

그러나 국내적으로는 그 정책을 정면으로 거부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스라엘은 전통적으로 친 이집트 였기 때문에,

내부적으로도 아하스에게는 적이 있었던 것입니다.


북이스라엘과 아람이 위협할 때 주신 메시지엔 세 아이가 등장합니다.

7:3에서 이사야의 아들 스알야숩, 14절에서 처녀의 아이 임마누엘,

그리고 오늘 본문에 마헬살랄하스바스..

이 이름은 여호와께서 지어주신 이름입니다.

그 의미는 '신속히, 노획물, 재빨리...' 등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의 이름을 사람들이 물을 때마다 하나님의 신속한 구원을 설교 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또 이사야의 '아내'로 번역된 이 단어는

'여자 예언자'를 지칭하는 '하너비아'라는 단어 입니다.

즉 그가 알든 모르든 하나님의 일에 쓰임을 받고 있었기에

그 여인의 삶 자체가 예언의 성취자라는 것을 의이합니다..!!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지 않습니까?


크게 두 단락으로 나눈 수 있겠는데

첫 단락(1-4)은 하나님은 먼저....확실한 구원을 약속하십니다.

-태어난 이 아이가 자라서 옹아리를 할 때 즈음,

남 유다를 위협하고 있는 북이스라엘과 아람 연합군은 실패로 끝날 것이며,

그 일이 신속하게 일어날 것을 그림 언어로 말씀해 주신 것입니다.(4절)

- 게다가 이스라엘의 전통을 따라

두증인을 세워, 하나님이 반드시 이 일을 이룰 것이라는 것을 공증하십니다.(2절)


두번째 단락은(5-8) 이제 그 구원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일어날 것인지를 비유적으로 말씀해 주십니다.

그것은 대 홍수의 비유입니다. 6-7절입니다.


6. 이 백성이 천천히 흐르는 실로아 물을 버리고 르신과 르말리야의 아들을 기뻐하느니라

7. 그러므로 주 내가 흉용하고 창일한 큰 하수앗수르 왕과 그의 모든 위력으로 그들을 뒤덮을 것이라


6절에서 유다를 치러오는 북이스라엘의 연합군을 유다가 기뻐한다니요?

예, 그런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아하스의 친 앗수르 정책에 반대하는 세력이 유다 내부에 있었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가리켜 '천천히 흐르는 실로아' 물을 버렸다고 말합니다.

'실로아 물'은 하나님이 다윗에게 주신 영원한 언약입니다.

(동시에 오늘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의 언약을 가리킵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이 주시는 언약에 관심도 없고, 신경도 쓰지 않습니다

아무리 왕조가 약해져도 유다를 향한 하나님의 언약은 여전히 유효한데

말하기를 '너무 천천히 흐른다', '영향력이 없다', '무슨 도움이 되랴' .....


그러자 하나님은.....

그들이 원하는데로 크고 창일한 하수를 허락하십니다.

그러나 그것으로 인해 북이스라엘 연합군은 수장 될 것이고,

유다 내부에 있는 자들 또한 치명적인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유다 심판은 제한 적일 것입니다.

실제로 앗시리아의 이스라엘 침공으로 북이스라엘은 완전히 멸망하고,

남 유다 역시 침공을 받았지만 하나님의 약속을 부정한 만.큼.만.이었습니다.


우리가 신자라고 말은 하지만,

우리의 마음은 세상의 힘과 세상의 방식의 성공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세상 것이 하나님 믿는 것보다 더 중요하게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세상의 것을 위해서

하나님께 기도를 하지만

정작 하나님을 구하지 않습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위해 엎드리지만,

그가 주시는 사랑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우리가 보기에 하나님이 주시는 것은 하찮아 보이고 보잘것 없어 보여서

유다 백성들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천천히 흐르는 하나님의 샘'을 기뻐하지 않는 것이죠...

우리도 하나님이 주시는 것을 하찮은 것으로 여기며

좀 더 확실하고, 영향력 있고, 쎈세이션한, 극적인 어떤 것을 구하고 있지는 않는지요...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하나님이 은혜로 주시는 만나를 싫어 했듯이....


민21:5 그들은 하나님과 모세를 원망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왜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나와서, 이 광야에서 죽게 하는 거요?

여기에는 빵도 없고, 물도 없소.

이 형편없는 음식은 이제 지긋지긋하오."


그들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만나를 지긋지긋해 했습니다.

물이 왜 없었습니까?

항상 그들을 따르는 바위로부터 얻는 기적같은 물이 있었는데...

만나와 물...

그것은 가장 자극적이고 확실한 은혜였지만, 그들은 그것들을 싫어라 했습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이집트의 문화, 이집트의 삶의 방식이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조용한 곳에서 기도하며, 또 생각하며... 내 마음의 중심을 들여다 봅시다...


'난 정말 하나님을 원하는 가?'

'아니면 내가 원하는 것을 주시는 하나님을 원하는가....'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의 방식을 나도 원하는가?'

'아니면 내가 원하는 삶의 방식을 하나님께 요구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나님은 당신이 원하는 것을 주실 것입니다.

유다가 '크~~은 강물'을 원하자,

하나님은 그들을 삼키고도 남는 창일하고 흉흉한 큰 하수를 주실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축복이 아니라는 것은....

물이 목까지 차올라 꼴까닥 넘어갈 그 때야 비로소 깨닫게 되겠지요....


하나님이 주시는 것이 가장 좋은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가장 좋습니다.

그가 내 아버지시니 어찌 좋아하지 않을 수 있습니까?


천천히... 그리고 조심스럽게... 우리의 성장과 우리의 수준에 맞는 스텝으로 우리를 인도해 주시는 나의 아버지 하나님을 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