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22:1-14

1. 환상의 골짜기에 관한 경고라 네가 지붕에 올라감은 어찌함인고

2. 소란하며 떠들던 성, 즐거워하던 고을이여 너의 죽임을 당한 자들은 칼에 죽은 것도 아니요 전쟁에 사망한 것도 아니라

3. 너의 관원들도 다 함께 도망하였다가 활을 버리고 결박을 당하였고 너의 멀리 도망한 자들도 발견되어 다 함께 결박을 당하였도다

4. 그러므로 내가 말하노니 돌이켜 나를 보지 말지어다 나는 슬피 통곡하겠노라 내 딸 백성이 패망하였음으로 말미암아 나를 위로하려고 힘쓰지 말지니라

5. 환상의 골짜기에 주 만군의 여호와께로부터 이르는 소란과 밟힘과 혼란의 날이여 성벽의 무너뜨림과 산악에 사무쳐 부르짖는 소리로다

6. 엘람 사람은 화살통을 메었고 병거 탄 자와 마병이 함께 하였고 기르 사람은 방패를 드러냈으니

7. 병거는 네 아름다운 골짜기에 가득하였고 마병은 성문에 정렬되었도다

8. 그가 유다에게 덮였던 것을 벗기매 그 날에야 네가 수풀 곳간의 병기를 바라보았고

9. 너희가 다윗 성의 무너진 곳이 많은 것도 보며 너희가 아랫못의 물도 모으며

10. 또 예루살렘의 가옥을 계수하며 그 가옥을 헐어 성벽을 견고하게도 하며

11. 너희가 또 옛 못의 물을 위하여 두 성벽 사이에 저수지를 만들었느니라 그러나 너희가 이를 행하신 이를 앙망하지 아니하였고 이 일을 옛적부터 경영하신 이를 공경하지 아니하였느니라

12. 그 날에 주 만군의 여호와께서 명령하사 통곡하며 애곡하며 머리 털을 뜯으며 굵은 베를 띠라 하셨거늘

13. 너희가 기뻐하며 즐거워하여 소를 죽이고 양을 잡아 고기를 먹고 포도주를 마시면서 내일 죽으리니 먹고 마시자 하는도다

14. 만군의 여호와께서 친히 내 귀에 들려 이르시되 진실로 이 죄악은 너희가 죽기까지 용서하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


산헤립에 의한 예루살렘 포위 공격과 해방을 기억하십니까?

예루살렘을 포위 공격하던 앗수르 18만 5천명이 하루 밤 사이에 송장이 되 버린 사건,

그 일로 잠시 해방을 경험한 사건,

그것이 배경이 된 이사야의 노래입니다.

그 놀라운 사건에 사람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하는 모습과는 다르게

4절 이하에서, 예언자의 탄식이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 전쟁의 승리가 지도자들의 지혜와 용기로 인한 승리였느냐?”

“그들은 도망 가고 도망 가고 도망가던 자들이 아니냐!!”

“그 승리는 여호와의 승리가 아니냐?” 반문하는 것입니다.

5-8절은 다시 포위 공격당하던 그 때의 순간을 소환합니다.

여호와의 날은 적, 앗수르가 심판받는 날이 아니라,

예루살렘이 소란과 밟힘과 혼란에 떨어지는 날입니다.

그들의 안전을 보장해 주었던 예루살렘 성벽이 무너졌던 날입니다.

성이 함락될 위기에 빠졌을 때,

시온 산의 주인 되신 하나님께 부르짖었던 것입니다.

앗수르는 활과 방패로 무장한 보병들 뿐 아니라,

기병과 병거까지 예루살렘 공격에 동원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유다 위에 덮였던 것을 벗기심으로 예루살렘의 함락은 시간문제인 것입니다.

8-11절의 내용은

남 유다가 앗수르의 침략에 의해 무너진 성벽을 점검하며 방어선을 보강하는 내용입니다.

그들은 ‘수풀 곳간의 병기’를 바라보았습니다.

물을 확보하고 공성에 방해 되는 가옥들을 허물었습니다.

총공세에 대비하여 ‘만반의 준비’를 다했습니다.

그러나

예언자가 보기에는 다 부질 없는 짓이었습니다. 정작 준비해야 할 것을 준비 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준비해야 할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을 죽은 신 취급했고,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았습니다.

예언자는 그런 유다의 불신을 문학적 기법을 이용합니다.

보다(라아) 와 바라보다(나바트)라는 동사의 대구를 통해서

“볼 것을 보지 못하고”,

“바라 봐야 할 것을 바라보지 못하는” 남 유다 백성을 꼬집고 있습니다.

11절 하(下), 그들은 이를 행하신 이를 앙망하지 (나바트) 아니하고, 수풀 곳간을 바라보았고(나바트)

이 일을 옛적부터 경영하신 이를 공경(라아)하지 아니하고, 다윗성의 무너진 것을 보았습니다.(라아)

그들은 눈을 뜨고 살았지만, 영적으로는 소경이었음을 탄식하는 것입니다.

다시 1-4절로 돌아 갑시다.

이 위기를 그들이 알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로 인해 놓임을 받았다면

바라 봐야 할 분을 보고 공경해야 할 분을 공경해야 마땅했습니다.

그러나 그 승리가 자기들의 실력과 능력에서 나온 것이라고 믿는 자들의 환호와 축제는 예언자의 가슴에 지울 수 없는 슬픔이 되는 것이죠..

4절 읽음 “그러므로 내가 말하노니 돌이켜 나를 보지 말지어다 나는 슬피 통곡하겠노라 내 딸 백성이 패망하였음으로 말미암아 나를 위로하려고 힘쓰지 말지니라”

이제 마지막 단락, 12-14절입니다.

앗수르의 철군은 마냥 기뻐할 일 이 아니었다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날은 차라리 굵은 베옷을 입고 머리털을 깎고 통곡하며 애곡할 때라는 것입니다.

지금 현재의 일로 환호하는 것도 좋지만,

예루살렘은 먼저 위기의 본질을 파악하고 죄악을 참회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회개를 촉구하는 예언자의 외침에 대하여

예루살렘 주민의 반응은 냉소적이었습니다.

“너희 이대로 가면 완전히 죽을 지고 몰라!”

“하나님께 돌이켜야 해!” 라고 예언자가 말하자....

“그래? 내일이면 죽을 몸이 되겠구나~~! 그렇다면 먹고 마시자~~!” 비꼬면서 무시합니다.

이렇게 마지막 순간까지 돌아오기를 거절한 예루살렘의 완악함에 여호와 하나님은 마지막 판결을 내리십니다.

"이 죄악은 너희가 죽기까지 용서하지 못하리라....."

내일이면 죽으리라 떠들어 대던 저들의 입술의 고백대로 유다는 철저히 죽음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 말씀이 들리지 않을 만큼 즐겁고, 편안하고, 형통한 것은 축복이 아닙니다.

말씀이 귀에 안 들리는 상황을 하나님께 구하는 것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일까요?

즐겁고 편안하고 형통한 삶은 삶의 목적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오는 열매인 것입니다.

또한 유다 백성은 하나님을 죽은 신으로 취급하고 하나님을 의지 하지 않았습니다.

자구책으로 살아가는 삶....

취약한 부분을 살펴 보강하고 대비하는 삶은 분명 지혜로운 삶일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들의 운명을 쥐고 계시는 하나님....

그분 없는 대책은 '쓸데없는 짓'에 불과 한 것입니다.


우리는 개인의 종말이든 시대의 종말이든...

임박한 심판 앞에서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회개를 요구하십니다.

하나님은 이전의 삶에서 돌이키길 요구하십니다.

자기만족과 먹고 마시는 데 열중하는 삶에서 돌이키길 요구 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살아서 지금도 우리 가운데 역사하시는 아버지 하나님이십니다.

끝까지 하나님을 죽은 신 취급하며 자기 자신에 열중하는 삶을 사시겠습니까?

그 일을 중지하십시오!!

그것은 하나님이 진노하게 하는 일입니다.

남 유다에게 있어서 상황보다 더 바뀌어야 하는 것은 ‘전쟁 상황’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대하는 그들의 태도였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태도는 어떻습니까?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태도가 바뀌기 전에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습니다.

나의 완고함 때문에 나에 대하여 하나님이 손을 놓으시고 진노하시 전에

자기만족의 잔치에서 돌이키시길 간절히 기도 합니다~!!!

주님, 나의 완고함을 깨뜨려 주소서

두 손 들고 항복합니다. 유일한 의지의 대상인 하나님께 나아갑니다.

하나님 없는 자처럼 염려하거나 걱정하지 않겠습니다.

또 하나님 없는 자처럼 자구책으로 사는 삶을 멈추겠습니다.

주님 없이 세상을 향해 직진 하지 않겠습니다.

나를 다스려 주소서, 경영하여 주소서~!

샬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