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17:1-14


1. 다메섹에 관한 경고라 보라 다메섹이 장차 성읍을 이루지 못하고 무너진 무더기가 될 것이라

2. 아로엘의 성읍들이 버림을 당하리니 양 무리를 치는 곳이 되어 양이 눕되 놀라게 할 자가 없을 것이며

3. 에브라임의 요새와 다메섹 나라와 아람의 남은 자가 멸절하여 이스라엘 자손의 영광 같이 되리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4. 그 날에 야곱의 영광이 쇠하고 그의 살진 몸이 파리하리니

5. 마치 추수하는 자가 곡식을 거두어 가지고 그의 손으로 이삭을 벤 것 같고 르바임 골짜기에서 이삭을 주운 것 같으리라

6. 그러나 그 안에 주울 것이 남으리니 감람나무를 흔들 때에 가장 높은 가지 꼭대기에 과일 두세 개가 남음 같겠고 무성한 나무의 가장 먼 가지에 네다섯 개가 남음 같으리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7. 그 날에 사람이 자기를 지으신 이를 바라보겠으며 그의 눈이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뵙겠고

8. 자기 손으로 만든 제단을 바라보지 아니하며 자기 손가락으로 지은 아세라나 태양상을 보지 아니할 것이며

9. 그 날에 그 견고한 성읍들이 옛적에 이스라엘 자손 앞에서 버린 바 된 수풀 속의 처소와 작은 산 꼭대기의 처소 같아서 황폐하리니

10. 이는 네가 네 구원의 하나님을 잊어버리며 네 능력의 반석을 마음에 두지 아니한 까닭이라 그러므로 네가 기뻐하는 나무를 심으며 이방의 나무 가지도 이종하는도다

11. 네가 심는 날에 울타리를 두르고 아침에 네 씨가 잘 발육하도록 하였으나 근심과 심한 슬픔의 날에 농작물이 없어지리라

12. 슬프다 많은 민족이 소동하였으되 바다파도가 치는 소리 같이 그들이 소동하였고 열방이 충돌하였으되 큰 물이 몰려옴 같이 그들도 충돌하였도다

13. 열방이 충돌하기를 많은 물이 몰려옴과 같이 하나 주께서 그들을 꾸짖으시리니 그들이 멀리 도망함이 산에서 겨가 바람 앞에 흩어짐 같겠고 폭풍 앞에 떠도는 티끌 같을 것이라

14. 보라 저녁에 두려움을 당하고 아침이 오기 전에 그들이 없어졌나니 이는 우리를 노략한 자들의 몫이요 우리를 강탈한 자들의 보응이니라


-------------------------------------------------


오늘 본문은 다메섹에 대한 경고의 말씀입니다.

다메섹은 아람의 수도입니다.

다메섹은 앗수르의 침략을 대비해 반 앗수르 정책을 주도 했던 나라입니다.

하나님은 그런 다메섹을 멸하시기로 작정하십니다.

북이스라엘의 영광처럼, 나라의 자취만 남을 뿐 왕국은 없어지고 땅은 황폐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그들이 반 앗수르 정책을 폈기 때문이 아닙니다.

그렇다고 친앗수르 정책을 펴면 구원을 얻느냐? 그것도 아닙니다~!!


그들의 멸망은 "반 여호와적인생각" 때문이었습니다.

10절, "이는 네가 네 구원의 하나님을 잊어버리며 네 능력의 반석을 마음에 두지 아니한 까닭이라 "


나라의 흥망성쇠는 위정자들의 정책에서 결정 되는 것이 아닙니다.

좌파에 의해서도, 우파에 의해서도 국운이 결정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하나님의 편에 서 있느냐?

하나님의 뜻을 따르고 있느냐?

성경대로, 그리스도의 가르침대로 살고 있느냐!!

그것이 중요 하다는 말입니다.


이사야는 하나님의 편에 서지 않은 다메섹의 심판을 선포합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그 심판의 그림을 가을의 추수의 그림으로 가져와 묘사하는데요...


지난 여름 50일 넘게 비가 오므로 감이 다 떨어져 버렸습니다.

지난주에 어머니댁에 가보니 나무 꼭대기에 2-3개 위태롭게 매달린 감을 힘들게 얻었습니다.

가을에 추수 할 것이 없다는 것은 대단히 슬픈 일입니다.


하나님을 잊고 떠난 결과

황금 들판에서 곡식을 얻는 당연한 일상을 보지 못하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잿빛 들판을 그들은 마주대해야 했습니다.


하나님이 왜 이렇게 심판하시는지 그 이유가

7-8절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그 날에(하나님이 심판하시고 징계하시는 날에) 사람이 "자기를 지으신 이"를 바라보겠으며, 그의 눈이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뵙겠고, 자기 손으로 만든 '제단'을 바라보지 아니하며 자기 손가락으로 지은 '아세라나 태양상'을 보지 아니할 것이며


주께서 우리에게 끊임없이 손짓하며 구하시는 것은

나를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을 기억하라는 것입니다


창조란 목적과 계획을 가지고 행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계획이 있습니다. 목적을 반드시 이루십니다.

사람을 고치겠다고 만든 약을 오남용하여 환각에 사용한다면 처벌을 피할 수 없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사람은 하나님의 특별한 목적을 위해 창조 된 존재입니다.

그런데 사람이 창조 목적에서 벗어나서 살아간다면 그 자체가 되가 아닙니까?


다른 모든 피조물은 하나님의 계획과 뜻대로 가고 있지만

이상하게도 사람만은 스스로 하나님의 자리, 창조주의 자리에 서는 것을 주저 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심판과 징계를 주시는 것은

자기손으로 지은 '제단',

자기 손가락으로 지은 '우상'을 보지 않게 하시려고,

즉 스스로 창조주가 되려는 모든 시도를 꺾으시려는 하나님의 은혜인 것입니다.


오늘 이 아침에 창조주하나님의 마음을 읽어내며 좋겠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향한 놀라운 뜻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인간을 수단과 방법으로 사용하는 '도구'로 생각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신 최종 목표는 "하나님의 형상"입니다.


엄격하게 말하면 사람도 다른 모든 만물과 마찬가지로 '피조물'에 불과 합니다.

그래서 모든 피조물은 모두, 수단에 불과하지만

오직 사람이라는 피조물은 하나님의 창조 목적이라는 것이 우리를 놀라게 하고 감사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기억하라는 것이 바로 이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은 창조주십니다.

우리를 위해 온 우주를 창조하신 분,

우리를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드시기 위해 모든 만물을 수단으로 사용하시는 분....

그래서 오늘 우리가 사는 지금이라는 이 현실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완성 되어가는 과정의 한 지점을 지나고 있는 것입니다.


성경은 이러한 모습을 여러가지 그림으로 우리에게 보여 줍니다.

약하고 약한 양과, 그를 인도하는 목자로...

나는 그의 백성이 되고, 그는 나의 왕이 되시는 모습으로...

좀더 직설적으로,

나는 그의 자녀가 되고, 그는 나의 아버지로 묘사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창조주 십니다.

창조의 목적은 바로 저와 여러분입니다.

이것을 기억하며, 하나님의 뜻과 계획 아래서 온전히 지도 받고 인도 받는 하루 되시길 기도합니다.


<기도>

자식을 낳고 모든 삶을 자식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삶을 삽니다.

우리가 그런 삶을 살면서.....

우리를 낳고 온통 우리에게 관심을 가지실 뿐 아니라,

온 우주, 삼라만상을 우리를 중심으로 해서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왜 잊고 살았는가...!

반성하게 됩니다.

이 아침 우리를 당신의 형상으로 만드시고 온전케 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해 내게 하옵소서

오늘도 주의 뜻안에서 주님을 닮아 가는 하루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