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12:1-6


1. 그 날에 네가 말하기를 여호와여 주께서 전에는 내게 노하셨사오나 이제는 주의 진노가 돌아섰고 또 주께서 나를 안위하시오니 내가 주께 감사하겠나이다 할 것이니라

2. 보라 하나님은 나의 구원이시라 내가 신뢰하고 두려움이 없으리니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며 나의 노래시며 나의 구원이심이라

3. 그러므로 너희가 기쁨으로 구원의 우물들에서 물을 길으리로다

4. 그 날에 너희가 또 말하기를 여호와께 감사하라 그의 이름을 부르며 그의 행하심을 만국 중에 선포하며 그의 이름이 높다 하라

5. 여호와를 찬송할 것은 극히 아름다운 일을 하셨음이니 이를 온 땅에 알게 할지어다

6. 시온의 주민아 소리 높여 부르라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가 너희 중에서 크심이니라 할 것이니라

--------------------------------------

이사야는 이스라엘의 불순종에 진노하신 하나님께서 그 진노를 돌이키시고 위로해 주실 것을 미리 감사하며 노래합니다.

이스라엘에게 내리신 하나님의 심판은 이스라엘의 더러움을 씻기고 정결케 하는 과정이기에, 하나님의 심판은 구원의 출발점이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또, 오늘 본문의 내용을 잘 살펴보면,

그날, 이사야가 바라보는 회복의 날, 구원의 날이 돌아 올 텐데,

하나님의 마음이 돌아서게 된 이유와 근거가 제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일방적인 긍휼과 사랑으로만 진노가 돌이키게 되었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는 데..요. 이것을 '은혜'라고 하는 것입니다.


은혜는 우리의 선행을 전제하지 않습니다.

이스라엘의 회개를 전제하지도 않습니다.

하나님의 구원은 그분의 신실한 약속에 근거하여 은혜로 주어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진 구원은

"하나님과의 관계" 회복으로 나아갑니다.

신앙생활은 하나님과의 관계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구원하시는 목적은 하나님과의 관계 회복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신뢰하는 자리'로 인도하시는 것입니다 .

예전에는 심판하시는 하나님이 두렵고 야속하고 원망으로 다가 왔지만,

이제. 하나님의 심판의 원인과 그 동기를 알게 된 이후에는,

하나님의 뜻에 맡기게 됩니다.

심판하시고 징계 하시는 중에도 두려움으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신뢰 속에서 하나님께 담대히 나아가고, 노래 하게 됩니.다

심판하시는 중에 이사야가 미리 하나님께 감사하며 노래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예전에는 나의 자원이 나의 힘이요, 피할 요새라고 철석같이 믿었고

또 그 힘과 자원을 얻기 위해 얼마나 경쟁하며 피곤하게 살았습니까....

그러나 하나님과의 관계 안으로 들어가니까....

오직 하나님만이 나의 힘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만이 나의 참된 노래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구원하시는 은혜만을 바라보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두려움이 없는 관계, 온전한 신뢰 관계는

이제 성도들의 입술의 고백으로 연결 됩니다.

그것을 ‘노래’라하며, ‘성도들이 부르는 찬송’이라고 하는 것이죠.

사도 바울이 에베소서 1:4-6에서 고백하기를

저와 여러분을 창세전에 택하셨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우리를 '흠 없게' 하시려고 천지 만물을 창조하시고,

우리를 거기에 두셔서 ‘고난’으로 비쳐지는 인생을 우리에게 허락하신 것입니다.

그 고난을 통해 ‘자기 아들’ 즉 '하나님과의 관계 안'으로 우리를 초대하여

그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 하시는 것이라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아무런 조건 없이, 먼지 같은 우리를 하나님의 아들로 삼으시는 하나님...

은혜로 행하신 하나님과 그의 행하신 일을 찬송하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우리의 찬송이 하나님을 높이고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고백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러한 찬송이 깊어지면 우리가 하나님께 기도할 때,

우리의 요구를 관철 시키는 기도에서,

하나님이 하신 일, 하실 일들에 대한 ‘감사의 기도’로 나아가게 됩니다.

골로새서 2:6-7에서 바울은 말합니다.

6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를 주로 받았으니 그 안에서 행하되

7 그 안에 뿌리를 박으며 세움을 받아 교훈을 받은 대로 믿음에 굳게 서서 감사함을 넘치게 하라

주께서 이같이 우리를 세우신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 하나님께 감사함이 넘치는 삶을 살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이렇게 감사하는 사람이 하나님의 일을 세상에 드러내는 것입니다

불평과 원망으로 살아가는 삶은 하나님을 보여 줄 수 없습니다.

우리의 모든 삶의 영역은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요, 우리를 온전케 하시는 하나님의 섭리입니다.

그렇다면 모든 상황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발견하는 것이,

모든 상황을 신앙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신앙생활의 핵심이라고 말씀 들릴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감사가 넘치는 삶이 바로 온 세상에 하나님을 알게 하는

선포가 되고, 전도가 되고, 선교가 된다는 사실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이러한 과정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하나님과의 신뢰(2) -> 두려움 없는 사랑(2) -> 하나님을 찬미(2) -> 하나님께 감사(4) -> 그의 이름을 만국에 선포(4-6)


이 은혜 받음을 물을 길러 마시게 하는 그림으로 이야기 해 주십니다.

이것은 출17장에 기록된 사건을 염두에 둔 표현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르비딤에 이르러 마실 물이 없게 된 출애굽 백성들이 모세에게 불만을 쏟아내자, 하나님은 모세에게 지팡이로 반석을 쳐서 물이 나오게 하여 마시게 하라 하셨습니다.


마치 그것처럼,

오늘 이사야의 백성들도, 오늘 우리 하나님의 자녀들도

하나님의 구원의 샘에서 물을 길어 마시게 될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원망을 버리고 하나님의 자비를 기다리십시다.

우리는 하나님 안에 있는 자들이요, 하나님의 인도함 받는 친백성입니다.

하나님이 그의 약속을 신실하게 지키사, 당신의 독생자를 주심같이 결국 하나님의 자비는 우리 자신안에서 결실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께 찬미의 제사를 드리십시다.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을 노래하고 찬양하는 삶....

모든 상황 속에서 그리스도를 발견하여 감사하는 삶....

이것은 오늘 우리에게 요구되는 헌신입니다!!

상황에 따라 울고 웃는 일을 멈추십시오~!

당신을 신실하게 진실하게 인도하시는 하나님께 항상 찬송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생명의 원천이시기 때문입니다...

기억합시다!! 이 모든 은혜의 첫 단추는 하나님과의 신뢰관계에서 시작 된다는 것을...!!

이 신뢰 관계 속에서...

우리는 하나님을 오해 하지 않고,

두려움 없이 하나님께 나아가며, 찬양의 제사를 드리는 삶이되시기를 축복합니다.

감사가 넘치는 삶이되시길 축복합니다~!!!

샬롬~!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