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8:16-25


16. 누구든지 등불을 켜서 그릇으로 덮거나 평상 아래에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는 들어가는 자들로 그 을 보게 하려 함이라

17.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감추인 것이 장차 알려지고 나타나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

18. 그러므로 너희가 어떻게 들을까 스스로 삼가라 누구든지 있는 자는 받겠고 없는 자는 그 있는 줄로 아는 것까지도 빼앗기리라 하시니라

19. 예수의 어머니와 그 동생들이 왔으나 무리로 인하여 가까이 하지 못하니

20. 어떤 이가 알리되 당신의 어머니와 동생들이 당신을 보려고 밖에 서 있나이다

21.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 어머니와 내 동생들은 곧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이 사람들이라 하시니라

22. 하루는 제자들과 함께 배에 오르사 그들에게 이르시되 호수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매 이에 떠나

23. 행선할 때에 예수께서 이 드셨더니 마침 광풍이 호수로 내리치매 배에 물이 가득하게 되어 위태한지라

24. 제자들이 나아와 깨워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죽겠나이다 한대 예수께서 을 깨사 바람과 물결을 꾸짖으시니 이에 그쳐 잔잔하여지더라

25.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 하시니 그들이 두려워하고 놀랍게 여겨 서로 말하되 그가 누구이기에 바람과 물을 명하매 순종하는가 하더라


=============


예수님이 누구신가를 알아가는 것이 비밀처럼 보이는 복음을 이해하는 단초입니다.

이 예수를 아는 것이 천기누설이요, 이 예수 안에서 비로소 참 가족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16-18절

등불은 어떤 자들이 들어 오기 위해 필요한 것입니다.

우리 주변에는 등불을 보아야만 들어 올 수 있는 사람들이기에

우리는 우리의 등불을 밝혀 나의 가족과 이웃이 복음을 알도록 빛을 비춰야 합니다.


그런데 이 등불은 또한 감춰진 것을 밝히는 것이기도 합니다.

등불의 빛이 개인을 비추면 마음의 진실이 행위로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듣는 이로 하여금 그 말씀에 대한 반응을 표출시킵니다.

순종하여 기쁜마음으로 받은 사람은 하나님 말씀에 합당한 삶으로 열매를 맺고,

그렇지 않은 자들은 하나님의 말씀 '위'에서 말씀을 평가하고, 걸러내는일을 하며, 자기 합리화 하는 모습으로 나타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말씀은 숨겨지고 감춰진 '뮈스테리아'의 형태로 제자들에게 계시되었습니다.

이 비밀을 깨닫기 시작한 제자들을 통해 이 복된 소식을 세상에 널리 알리는 것이 하나님의 목적입니다.

이를 위해 하나님은 우리를 부르셨습니다.


'등불'의 정체성으로 살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19-21절

가족은 우리 삶의 있어서 가장 원시적이고 근본적인 관계입니다.

우리를 존재하게 하는 곳이기에 우리는 늘 고향같은 가정을 꿈꾸고 가정에서의 행복을 평생의 복으로 알고 살아갑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오늘 이 말씀을 통해 참 가족의 정의를 새롭게 해 주고 있습니다.

이 땅의 가족은 하나님이 세우신 가족의 그림자로써 존재하는 것일 뿐,

참된 가족은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는 가족이 가장 근원적인 가족의 모습이라는 것을 친히 말씀해 주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이유는 하나님이 나의 아버지시기 때문이라는 의미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은 아버지신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자가 내 어머니요, 형제라고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가족을 통해 힘을 얻어 세상을 승리하며 힘을 얻어 살아 갈 수 있었던 것처럼,

우리 성도들은 아버지 하나님 안에서, 오직 참된 가족안에서!!!

힘을 얻어 항상 승리하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22-25절

제자들은 이처럼 하나님의 나라의 비밀을 알아가기 시작 했지만,

계속해서 하나님 나라 복음의 비밀 되시는 예수님을 더욱 알아가야만 합니다.

그 사건이 바로 바다를 잠잠케 하신 사건입니다.


게네사렛(갈릴리) 호수는 해수면보다 200미터나 낮은 지역이면서 높은 산에 둘러 싸여 있습니다.

높은 산의 찬공기와 수면에서 올라오는 따뜻한 공기로 인하여 배를 붓궈 버릴 만큼 큰 바람과 폭풍이 자주 발생하곤 합니다.

그런 악천후 속에서 예수님은 바람과 파도를 꾸짖습니다.

즉 귀신을 꾸짖을 때 사용한 단어를 사용해서 바다를 잔잔케 하신 것입니다.

제자들은 질병 뿐 아니라, 피조 세계조차 예수님께 순종하는 이 충격적인 모습을 보면서 질문을 던집니다.


"그가 누구이기에...........?"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혼돈과 무질서와 탈가치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향하여 질문합니다.


"당신이 믿는 예수는 누구인가?"


성경은 이 예수를 믿기만 하라!! 말씀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예 대한 바른 지식을 가지고 믿기만 하면 됩니다.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


주님이 원하는 것은 바른 지식과 믿음입니다.

우리의 시련과 고난을 이길 수 있는 힘은 바로 이 믿음입니다.


예수님을 참으로 믿는 사람은

윤리적으로 높은 수준을 가져야만 하겠지만,

닥쳐온 위기와 위험, 시련을 담대하게 극복하는 모습에서 그 진가가 드러나는 법입니다.


예수를 아십시오,

예수를 믿으십시오,

이것이 우리의 시련을 이기는 힘이며 능력입니다.


샬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