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1:21-31

이사야 1:21-31

21. 신실하던 성읍이 어찌하여 창기가 되었는고 정의가 거기에 충만하였고 공의가 그 가운데에 거하였더니 이제는 살인자들뿐이로다.

22. 네 은은 찌꺼기가 되었고 네 포도주에는 물이 섞였도다

23. 네 고관들은 패역하여 도둑과 짝하며 다 뇌물을 사랑하며 예물을 구하며 고아를 위하여 신원하지 아니하며 과부의 송사를 수리하지 아니하는도다

24. 그러므로 주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전능자가 말씀하시되 슬프다 내가 장차 내 대적에게 보응하여 내 마음을 편하게 하겠고 내 원수에게 보복하리라

25. 내가 또 내 손을 네게 돌려 네 찌꺼기를 잿물로 씻듯이 녹여 청결하게 하며 네 혼잡물을 다 제하여 버리고

26. 내가 네 재판관들을 처음과 같이, 네 모사들을 본래와 같이 회복할 것이라 그리한 후에야 네가 의의 성읍이라, 신실한 고을이라 불리리라 하셨나니

27. 시온은 정의로 구속함을 받고 그 돌아온 자들은 공의로 구속함을 받으리라

28. 그러나 패역한 자와 죄인은 함께 패망하고 여호와를 버린 자도 멸망할 것이라

29. 너희가 기뻐하던 상수리나무로 말미암아 너희가 부끄러움을 당할 것이요 너희가 택한 동산으로 말미암아 수치를 당할 것이며

30. 너희는 잎사귀 마른 상수리나무 같을 것이요 물 없는 동산 같으리니

31. 강한 자는 삼오라기 같고 그의 행위는 불티 같아서 함께 탈 것이나 끌 사람이 없으리라

------------------------------

이사야 선지자는 애가의 형식을 빌려서 예루살렘의 죽음을 애도합니다.

그들의 타락을 창기 살인자, 도둑과 짝한 자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21-23)

창기란 어떤 자입니까?

돈에 몸을 팔고 영혼을 파는 자의 상징이 아닌가요?

예루살렘도 그와 같이 돈이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지 하였고, 하나님 앞에서 결코 신실하지 않았습니다.

살인자는 어떻습니까?

살인자는 정의와 공의를 비웃듯이 불법을 행하고, 이웃에 대하여 폭력과 생명을 위협하는 자입니다.

예루살렘도 하나님이 하신 분명한 명령과 법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시하였고...

하나님의 음성은 그 마음 속에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자기의 유익을 위해서라면 오늘의 친구도 내일의 적으로 바꿔 버릴 수 있는 살인자의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하였습니다.

도둑과 짝을 하는 이유도 알고 보면... 다 돈 때문입니다.

창기로, 살인자로, 도둑과 짝하는 예루살렘의 범죄는 한 마디로,

돈을 사랑하는 자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눈앞의 이익과 재물을 위해 하나님의 계명에 눈을 감았고, 모른 채 했습니다. (23)

이런 자들을 하나님은 파멸 시키지 않으시고

대신 회복을 약속하십니다.

자, 그럼 회복이란 무엇일까요?(26절)

본문을 따라 말씀드리면,

-먼저, 회복이란, 하나님의 백성들이 패역한 자들과 짝 할 때,

하나님이 자기 백성들을 향해 '대적'하며, '보복'하는 것입니다. (24)

죄 가운데 서 있는 자기 백성들을 징계하지 않으면 우리의 아버지가 아닌 것이기에….

하나님과의 관계가 깨지는 상황이 성도에게 얼마나 비참한 것인지를 반드시 들춰 내시겠다는 의지가 바로 회복입니다.

- 또 회복이란? '찌꺼지'와 '혼합물'을 잿물에 깨끗이 씻듯이 '녹여' 청결하게 하는 것이 회복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죄와 짝하며 살아가는 성도들은 무엇을 경험케 될까요?

그것이 27절 이하의 말씀입니다.

죄인 취급 받게 될 것입니다.

한 유명한 정치인이 남녀의 문제로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을 보았습니까?

존귀한 자라 일컫던 성도들을 죄인이 겪는 패망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은 패역한 자들에 대하여 언제나 보복하기고 대적해 오셨기 때문입니다.

또 우리가 기뻐하는 것으로 오히려 부끄럽게 될 것을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동산이 아닌, 우리가 택한 동산에서 수치를 당하게 될 것을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우리의 삶에 아무런 열매를 맺지 못하든지, 무의미한 삶을 경험케 될 것이고,

물 없는 동산 같아서 늘 갈증에 시달리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것이 하나님이 우리를 회복하시는 손길로 소개되고 있습니다.

지금 고통 중에 있습니까?

그 고통을 해결해 달라고 구하기 전에

내가 하나님 반대편에 서 있는 것은 아닌지, 우리 자신을 성찰할 수 있어야 겠습니다.

만약 하나님이 나를 회복하시기 위한 움직임으로 여겨 지신다면, 빨리 회개하시고,

독수리가 새끼를 훈련하려고 위에서 너풀거리며 어지럽게 하 듯,

당신의 자녀를 위해 일하시는 하나님께 오히려 감사 할 수 있어야 겠습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