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1:2-16

고린도전서 11:2-16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을 벗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니 이는 머리를 민 것과 다름이 없음이라

6. 만일 여자가 머리를 가리지 않거든 깎을 것이요 만일 깎거나 미는 것이 여자에게 부끄러움이 되거든 가릴지니라

7. 남자는 하나님의 형상과 영광이니 그 머리를 마땅히 가리지 않거니와 여자는 남자의 영광이니라

8. 남자가 여자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여자가 남자에게서 났으며

9. 또 남자가 여자를 위하여 지음을 받지 아니하고 여자가 남자를 위하여 지음을 받은 것이니

10. 그러므로 여자는 천사들로 말미암아 권세 아래에 있는 표를 그 머리 위에 둘지니라

11. 그러나 주 안에는 남자 없이 여자만 있지 않고 여자 없이 남자만 있지 아니하니라

12. 이는 여자가 남자에게서 난 것 같이 남자도 여자로 말미암아 났음이라 그리고 모든 것은 하나님에게서 났느니라

13. 너희는 스스로 판단하라 여자가 머리를 가리지 않고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 마땅하냐

14. 만일 남자에게 긴 머리가 있으면 자기에게 부끄러움이 되는 것을 본성이 너희에게 가르치지 아니하느냐

15. 만일 여자가 긴 머리가 있으면 자기에게 영광이 되나니 긴 머리는 가리는 것을 대신하여 주셨기 때문이니라

16. 논쟁하려는 생각을 가진 자가 있을지라도 우리에게나 하나님의 모든 교회에는 이런 관례가 없느니라

------------------------------------

<성경의 근거, 본성의 근거>

고전 14장까지는 예배 상황과 은사에 대한 내용을 다룹니다.

오늘 본문의 내용은 당시의 관습에 대한 사도의 권면입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오늘 우리가 기준으로 삼을 내용들은 아니지만,

예배드릴 때, 신앙생활을 할 때, 어떤 근거로 받아들일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할 때, 좋은 모델이 될 것입니다.

당시 이방인들의 이방 제사나 황제 숭배 시에

남자들은 머리에 무엇을 쓰고 예배하거나, 여자들은 반대로 결혼한 여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미혼인 양, 머리에 천을 쓰지 않고 기도했던 유행을 말하는 것 같습니다.

이 같은 사회적인 현상이 교회 안으로 들어와 예배에 방해가 되었던 것이죠.

이처럼 일상생활이 교회 안으로 들어 올 때,

사회적 관습을 따르는 사람들의 습성이 교회 안으로 들어 왔을 때,

그것이 교회 안에서 어떤 도움이 될지, 아니면 방해가 될지 우리는 잘 구분하기가 어렵습니다.

사도는 이런 상황에서 두 가지 근거로

수용할 것과 거부해야 할 것들을 교훈하고 있습니다.

= 첫째로 성경의 근거요, 둘째는 본성의 근거입니다.

먼저, 성경을 근거로 하여 교회 안에 존재하는 현상들을 생각합니다. (7-12)

특별히 여기서는 창조 원리에서 근거를 찾고 교훈을 얻습니다.

여자는 남자에게서 나왔고, 남자는 하나님께로부터 나왔으니

여자는 남자의 영광이요, 남자는 하나님의 영광입니다. (7)

남자는 하나님의 형상과 영광이기에 물리적으로 머리를 가려서는 안 됩니다.

남자는 하나님의 어떠하심을 잘 드러내는 존재로 지어졌기 때문입니다.

한편 여자에 대해서는 여자가 남자의 영광을 드러내는 존재이기에 머리에 천을 쓰라고 말합니다.

이렇게 구별하는 이유는 남자와 여자의 창조 목적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남자는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아 하나님의 성품과 인격을 드러내도록 창조 되었고,

여자는 아담을 위해 ‘돕는 베필’로써 나중에 지음을 받은 것입니다.

그런 이유로 결혼한 여인은 머리에 천을 씀으로써 남편과의 관계를 충실히 나타내야 합니다.

‘성경의 근거’로 ‘상황’을 해석하는 바울의 원리인 것이죠.

그런데 당시 이방 제사 때 하던 습성대로

결혼한 여인들, 당시 ‘신 여성’풍조에 동조하는 여인들이

머리에 천을 쓰지 않고 미혼 여성인 채 행동하는 일들이 교회 안에서 자주 목격 되었는데, 이것은 남편과의 관계를 부정하는 것으로서 당시 남편을 부끄럽게 만드는 것으로 여겼던 것입니다.

사도바울은 이러한 풍조를 성경에서 그 해법을 찾아 오늘을 살아가는 성도들에게 바른 기준을 제시해 주고 있습니다.

이것이 소위 기독교적 세계관이며, 사도는 기독교적 세계관의 형성 과정을 본문에거 잘 보여 주고 있는 것이죠!!

사도바울은 이런 방식으로 성경을 근거로 하여

오늘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모습들을 하나하나 해석해 가며, 하나님과 세상 사람들에게 의로움을 지켜낼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 근거는 본성에 호소하는 것입니다. (13-16)

C.S 루이스는 그의 책 [순전한 기독교]에서

우리는 배우지 않아도 ‘옳고 그름의 기준’을 가지고 있음을 이야기 한바 있습니다.

우리는 나름의 기준이 있고 그 기준에서 벗어나면 비판하고 비난 합니다.

그 비난이 형성 되려면 상대방도 그 기준에 동의해야 하는데,

모든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이런 옳고 그름의 기준이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본성’이고, ‘바른 행동의 법칙’이라는 것입니다.

마치 모든 물체가 중력을 가진 것처럼 말입니다.

사도는 그런 본성을 비추어 볼 때, 과연 합당한가를 물어보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오늘 우리에게도 하나의 기준이 되어야 합니다.

사람들의 개성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사회 통념을 지나치게 벗어나거나 지체들에게 부담과 불쾌감을 주는 행동과 복장, 언사는 주의해야 하는 것입니다.

특히 예배와 교회 생활에서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이것이 사도 바울이 앞에서부터 계속 이야기해 온 “사랑 안에서 누리는 자유”가 아닙니까?

우리는 두 가지를 기억합니다!!

모든 것이 가하지만!!

성경은 어떻게 이야기 하는가를 항상 묻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웃의 양심을 고려하는...

사랑의 관점, 본성의 관점에서

과연 우리의 말과 행동이 공동체에 합당한가를 늘 물어야겠습니다.

이런 자세로 살아간다면,

교회 안 뿐 아니라, 세상 속에서도 인정받는 삶을 살 수 있지 않겠습니까?

성경을 근거로...

본성의 근거를 통해

여러분의 삶 속에서 공정하고 의로운 삶, 그래서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삶...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에 합당한 삶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