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6:12 – 20

고린도전서 6:12 – 20

12.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무엇에든지 얽매이지 아니하리라

13. 음식은 배를 위하여 있고 배는 음식을 위하여 있으나 하나님은 이것 저것을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여 있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여 있으며 주는 몸을 위하여 계시느니라

14. 하나님이 주를 다시 살리셨고 또한 그의 권능으로 우리를 다시 살리시리라

15. 너희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내가 그리스도의 지체를 가지고 창녀의 지체를 만들겠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

16. 창녀와 합하는 자는 그와 한 몸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

17.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

18. 음행을 피하라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 죄를 범하느니라

19.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20.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

교회의 네 번째 문제, 방종한 삶을 다루고 있습니다.

5장에서 다루었던 것이 근친상간과 간음이었다면,

오늘 본문은 세상에 일반적으로 만연한 만찬 문화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당시 세상에서 지위와 힘이 있는 사람들의 만찬은 술과 음식을 먹고 마시며, 그 자리에 창녀를 불러 음행 하곤 했습니다.

교인 중에도 어떤 이들이 예수를 믿으면서도 여전히 그런 일을 하고 있었던 것이죠...

더욱 가관인 것은 ‘모든 것이 가하다’는 말로 자기를 정당화 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또 음식이 몸을 위하여 있고, 식욕이 몸의 자연스러운 반응인 것처럼,

성욕도 자연스러운 것이기에 그것을 내 몸에 채우는 것은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논리를 편 것입니다.

이러한 말과 내용에 대하여 반박하는 형식으로 사도는 글을 쓰고 있습니다.

우리는 자유한 자니 모든 것이 가하다고? 아니,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이 아니다

그리고 그것이 자유 같지만, 방종은 또 다른 얽매임이다.

죄의 얽매임...

몸은 너희의 자유를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주를 위해 있는 것이다

주를 위하는 자에게 주가 몸을 위하신다.

하나님이 예수를 다시 살리신 것처럼...

하나님이 우리를 다시 살리신다.

사도바울은 여기서 몸의 의미를 두 가지로 밝혀주고 있습니다.

= 먼저 신자의 몸은 자기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철저히 하나님과의 관계성 안에서 주님과 함께하는 존재로서 살아야 하는 몸입니다.

그러므로 신자는 모든 것이 자유하다고 말하기 전에,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 그것이 합당한가를 묻고 확인해야 합니다.

= 또 하나는 우리의 몸은 영원하다는 것입니다.

고린도 교회 중 일부는 부활 교리를 믿지 않기에 몸이 폐하여 질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기독교의 부활은 영과 더불어 육의 부활을 말하고 있습니다. (고전15장)

성도의 몸은 영원할 것입니다.

하나님과 영원한 관계를 누릴 존재이기에 우리의 몸을 함부로 하는 것은 합당치가 않은 것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셔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을 때,

그들에게 못의 상처와 창 자국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 못과 창 자국은 바로 우리의 죄로 인한 상처였습니다.

부활하신 몸에 죄가 지나간 상흔이 남은 것입니다.

사도 바울도 그것을 이야기 합니다.

죄는 늘 상흔을 남기는데

특별히 음행은 자기 몸에 짓는다고....

그러므로 두 가지 이유에서 음행을 피합시다.

=우리 몸은 주님이 값을 주고 사셨기에 우리의 것이 아닙니다.

이제 우리의 몸은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만 온전합니다.

그러니 자유를 말하기 전에 하나님의 관계 안에서 합당한가를 늘 말씀 안에서 따져 보시길 바랍니다.

=두 번째는 죄는, 특히 음행은 우리의 몸에 상처를 남깁니다.

주님 만나는 날...

우리의 몸을 거룩하고 순결한 모습으로 주님을 맞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시110:3

“주의 권능의 날에 주의 백성이 거룩한 옷을 입고 즐거이 헌신하니 새벽 이슬 같은 주의 청년들이 주께 나오는도다”

거룩하고 순결한 주의 백성들이여~!

오늘도 우리 자신의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삽시다.(20)

할렐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