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일 3:1-12

내용: 하나님이 우릴 얼마나 사랑해 주셨는가를 알고, 정결케 하시는 주님 손에 맡기라 하십니다.

----------------------------------------------

1.보라 아버지께서 어떠한 사랑을 우리에게 베푸사 하나님의 자녀라 일컬음을 받게 하셨는가, 우리가 그러하도다 그러므로 세상이 우리를 알지 못함은 그를 알지 못함이라

2.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 장래에 어떻게 될지는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였으나 그가 나타나시면 우리가 그와 같을 줄을 아는 것은 그의 참모습 그대로 볼 것이기 때문이니

3.주를 향하여 이 소망을 가진 자마다 그의 깨끗하심과 같이 자기를 깨끗하게 하느니라

4.죄를 짓는 자마다 불법을 행하나니 죄는 불법이라

5.그가 우리 죄를 없애려고 나타나신 것을 너희가 아나니 그에게는 죄가 없느니라

6.그 안에 거하는 자마다 범죄하지 아니하나니 범죄하는 자마다 그를 보지도 못하였고 그를 알지도 못하였느니라

7.자녀들아 아무도 너희를 미혹하지 못하게 하라 의를 행하는 자는 그의 의로우심과 같이 의롭고

8.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나니 마귀는 처음부터 범죄함이라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라

9.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죄를 짓지 아니하나니 이는 하나님의 씨가 그의 속에 거함이요 그도 범죄하지 못하는 것은 하나님께로부터 났음이라

10.이러므로 하나님의 자녀들과 마귀의 자녀들이 드러나나니 무릇 의를 행하지 아니하는 자나 또는 그 형제를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께 속하지 아니하니라

11.우리는 서로 사랑할지니 이는 너희가 처음부터 들은 소식이라

12. 가인 같이 하지 말라 그는 악한 자에게 속하여 그 아우를 죽였으니 어떤 이유로 죽였느냐 자기의 행위는 악하고 그의 아우의 행위는 의로움이라

----------------------------------------------------

사도 요한은

1절에서, "보라!!" 감격적으로 본 장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우리에게 어떠한 사랑을 주셨는지,

아버지께서 어떻게 우리를 하나님의 자녀로 부르셨는지를 보라!!

잊지 말라는 말입니다.

과연 그렇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신의 아들입니다!

곧 우리가 신적 존재입니다.

그러나 세상이 우리를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예수님을 알지 못하는 것과 똑같습니다.

2절, 그래서 우리가 세상과 뒤섞여 살면서 미래 어떤 삶을 살게 될지 알지 못하지만,

마지막 날에 주님이 나타나실 때,

놀라운 일이 일어날 것입니다.

바로 우리가 예수님처럼 된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눈과 주님의 눈이 마주쳐 알아보게 될 것입니다.

놀이동산에서 아이를 찾아 헤메본 적이 있습니까?

그 큰 동산에서 내아이의 울음소리는 들리는 법입니다.

그 많은 사람들 속에서 '소망아~!'부를 때,

그 음성이 내 아이에게는

반갑게 들리며, 생명처럼 들리며,

모든 눈물, 두려움으로부터 해방되는 소리로 들리는 법입니다~!!!!

마지막 날에 주님 다시 오실 때도 마찬가집니다.

3절, 그러므로, 마지막 날에 주님이 날 알아보실 수 있도록

나를 정결케 해야 되야 합니다. 그것이 구별이며, 거룩입니다…

4절 이하, 그러나 그 정결 역시 내가 이루는 것이 아니라,

나를 정결케 하시려 역사속에서 예수님이 오셨다는 사실입니다.

6절,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 '거하면' 정결입니다!!!

좌우 인방과 설주에 묻은 어린양의 피가 묻은 집에 '거하면' 정결입니다.

사우나가서 떼밀고 LED코팅하는 것이 정결이 아니라,

나의 소속을 그리스도안에 두는 것이 정결입니다.

반대로 그 집이 아닌 다른 집에 속하는 것이 부정이며, 마귀에 속한 것입니다. (8절)

애굽에서 하나님의 신이 온 땅에 나타나신 것은 사람들을 죽이려 함이 아니라,

마귀의 일을 멸하기 위해서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마귀의 일을 멸하시는 하나님, 죽음의 영이 바로 문 밖에서 절망을 선포하고 죽이실 때, 생명의 집안에 '거하는' 자가 어찌 '난 살았다'라고 방종할 수 있겠습니까?

두려우신 하나님 앞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옷깃을 여미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생명을 주신 하나님은 곧, 심판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참된 신자라면, 방종의 길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9절, 생명에 거하는 자가 죄를 짓지 않는 것은

그가 죄를 짓지 않을 힘이 있어서가 아니라,

그 안에 하나님의 씨를 주셨기 때문입니다.

이 씨앗이 하나님의 은혜로 자라나 나무가 되고, 열매가 맺혀질 때까지,

농부 되신 하나님은 지속적으로 신자들을 '경작'해 나가실 것입니다.

그러므로 정결도 하나님의 일입니다.

나의 일은, 내가 할 일은!?!

이 일을 위해 보내신 예수그리스도를 믿는 것이 저와 여러분의 '일'입니다!! (요6:29)

이 과정을 통해 하나님은 신자들을 세상과 구별 시키며

마침내 마지막 날에 자기를 알아보고, 세상과 구별된 자녀를 찾으시고 영접해 주실 것입니다.

12절, 주의 사항!!

세상은 우리를 '너 잘났다!'라며 좋아하지 않을 것입니다.

가인이 아우를 죽인 이유가 무엇입니까?

구별된 동생 때문에 자기의 허물이 드러나고 죄가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그런 대접을 세상으로부터 받게 될 것입니다.

그 때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십시오!!!(13절이하)

사랑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당신의 계획 속에서 우리 각 사람들을 '경작'해 나아가실 것입니다.

오늘, 농부 되신 하나님의 손에 우리의 삶을 온전히 드립시다!

그래서 나의 삶속에서 하나님의 의로움이 드러나도록

구별되게, 정결하게 삽시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