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2:16-25

내용: 예레미야가 하나님의 명령을 따라 아나돗의 땅을 사는 소망의 메시지를 받았지만, 눈 앞에 닥친 유다의 현실, 동족의 멸망을 바라보며 슬퍼합니다.

———————————

16.내가 매매 증서를 네리야의 아들 바룩에게 넘겨 준 뒤에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17.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주께서 큰 능력과 펴신 팔로 천지를 지으셨사오니 주에게는 할 수 없는 일이 없으시니이다

18.주는 은혜를 천만인에게 베푸시며 아버지의 죄악을 그 후손의 품에 갚으시오니 크고 능력 있으신 하나님이시요 이름은 만군의 여호와시니이다

19.주는 책략에 크시며 하시는 일에 능하시며 인류의 모든 길을 주목하시며 그의 길과 그의 행위의 열매대로 보응하시나이다

20.주께서 애굽 땅에서 표적과 기사를 행하셨고 오늘까지도 이스라엘과 인류 가운데 그와 같이 행하사 주의 이름을 오늘과 같이 되게 하셨나이다

21.주께서 표적과 기사와 강한 손과 펴신 팔과 큰 두려움으로 주의 백성 이스라엘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시고

22.그들에게 주시기로 그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그들에게 주셨으므로

23.그들이 들어가서 이를 차지하였거늘 주의 목소리를 순종하지 아니하며 주의 율법에서 행하지 아니하며 무릇 주께서 행하라 명령하신 일을 행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주께서 이 모든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셨나이다

24.보옵소서 이 성을 빼앗으려고 만든 참호가 이 성에 이르렀고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말미암아 이 성이 이를 치는 갈대아인의 손에 넘긴 바 되었으니 주의 말씀대로 되었음을 주께서 보시나이다

25.주 여호와여 주께서 내게 은으로 밭을 사며 증인을 세우라 하셨으나 이 성은 갈대아인의 손에 넘기신 바 되었나이다

———————————

예레미야는 슬픕니다. (17)

처음에는 하나님의 엑소더스, 구원하시는 은혜를 잊은 자기 동족때문에 슬퍼합니다.

하나님의 책략과, 권능으로 애굽 땅에서 구출해 내셨는데, (19)

그의 강한 손과 펴신 팔로 애굽땅에서 인도하여 내셨는데, (21)

그래서 하나님이 맹세하신 땅에 들이셨는데, (22)

이스라엘은…..

-주의 목소리에 순종하지 않았고,

-율법에서 행하지 않으며,

-명령하신 일을 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모든 재앙이 자기 민족에서 내려졌으니

불순종하는 동족을 슬퍼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슬픔이 더욱 깊어집니다.

하나님이 '땅을 사라'는 회복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예레미야는 더욱 깊이 슬픔으로 빠져 듭니다.

왜냐하면, 지금이라는 현실이 너무나 절망적이기 때문입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하나님의 말씀이 임할 때마다

가감없이 성실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였습니다.

민족의 멸망을 선언하는 그 말씀…..

그 말씀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더라도,

생명의 위협을 받을 지라도

하나님의 말씀을 성실히 전하였습니다.

그런 선지자가 하나님의 말씀을 다 준행한 후에

처음으로 하나님께 자기의 마음을 아뢰는 '기도'를 시작하는 것입니다.

민족의 멸망이 눈 앞으로 다가 왔기 때문입니다!!

절망과 두려움과 죽음을 눈앞에서 보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24)

이처럼 앞으로 되어질 일들에 대하여 낱낱이 알고 있는 하나님의 종이었지만,

그 역시 답답한 현실을 보고 두려워 할 수 밖에 없는

성정이 우리와 같은 사람이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돌이 날라와 머리를 때리면 아픈, 평범한 인간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회복하실 것을 사람들에게 선포 할 만큼 하나님의 뜻을 알고 있었지만, 그의 눈앞에 소망 없는 이 현실로 인해 예레미야는 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때 예레미야가 택한 것은 기도였습니다.

슬픔을 '자신'에게가 아니라 '하나님'께 쏟아 냈습니다.

우리 성도들은 약속 있는 자들입니다. 그 약속을 이루시기까지 우리 하나님은 지금도 일하고 계십니다.

비록 지금 눈물이 나고 슬픈 현실을 직면하였을지라도 그 푸념과 상처 난 마음을 싸매시고 알아주실 이는 우리 구주 뿐입니다.

오늘도 주님께 모두 내어 드리고

그분께서 주시는 위로로 힘차게 하루를 시작하시길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