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2:1-15

내용: 국운이 다하는 가운데 원하는 메시지를 던지지 않은 예레미야 선지자를 옥에 가두지만 하나님의 뜻은 멸망이 아니라 회복에 있음을 밭을 사는 행위를 통해 가를 쳐 주고 있습니다 ----------------------------------------- 1 유다의 시드기야 왕 열째 해 곧 느부갓네살 열여덟째 해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2 그 때에 바벨론 군대는 예루살렘을 에워싸고 선지자 예레미야는 유다의 왕의 궁중에 있는 시위대 뜰에 갇혔으니 3 이는 그가 예언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보라 내가 이 성을 바벨론 왕의 손에 넘기리니 그가 차지할 것이며 유다 왕 시드기야는 갈대아인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반드시 바벨론 왕의 손에 넘겨진 바 되리니 입이 입을 대하여 말하고 눈이 서로 볼 것이며 그가 시드기야를 바벨론으로 끌어 가리니 시드기야는 내가 돌볼 때까지 거기에 있으리라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가 갈대아인과 싸울지라도 승리하지 못하리라 하셨다 하였더니 유다 왕 시드기야가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이같이 예언하였느냐 하고 그를 가두었음이었더라 4 (3절과 같음) 5 (3절과 같음) 6 예레미야가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였느니라 이르시기를 7 보라 네 숙부 살룸의 아들 하나멜이 네게 와서 말하기를 너는 아나돗에 있는 내 밭을 사라 이 기업을 무를 권리가 네게 있느니라 하리라 하시더니 8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나의 숙부의 아들 하나멜이 시위대 뜰 안 나에게 와서 이르되 청하노니 너는 베냐민 땅 아나돗에 있는 나의 밭을 사라 기업의 상속권이 네게 있고 무를 권리가 네게 있으니 너를 위하여 사라 하는지라 내가 이것이 여호와의 말씀인 줄 알았으므로 9 내 숙부의 아들 하나멜의 아나돗에 있는 밭을 사는데 은 십칠 세겔을 달아 주되 10 증서를 써서 봉인하고 증인을 세우고 은을 저울에 달아 주고 11 법과 규례대로 봉인하고 봉인하지 아니한 매매 증서를 내가 가지고 12 나의 숙부의 아들 하나멜과 매매 증서에 인 친 증인 앞과 시위대 뜰에 앉아 있는 유다 모든 사람 앞에서 그 매매 증서를 마세야의 손자 네리야의 아들 바룩에게 부치며 13 그들의 앞에서 바룩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14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너는 이 증서 곧 봉인하고 봉인하지 않은 매매 증서를 가지고 토기에 담아 오랫동안 보존하게 하라 15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사람이 이 땅에서 집과 밭과 포도원을 다시 사게 되리라 하셨다 하니라 ----------------------------------------- 유다 시드기야 말년에 (10년/ 11년에 예루살렘 함락) 바벨론에게 포위됩니다. 그때 예레미야의 예언은 시드기야의 귀에 거스렸습니다. “네가 어찌하여 이같이 예언 하였느냐?!” (5) 그 시대의 신앙을 정확하게 보여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나’를 위한 말씀이어야 하는 것이죠! 내가 만들고 , 내가 원하는 하나님을 찾지만 하나님은 우리가 결코 만들어내고 좌지우지할 수 있는 분이 아닙니다. 물론~! 하나님은 신자가 기도하면 진노를 거두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신자를 그리스도의 장성한 자로 만들기 위해 연단하고 훈련하는 일을 중지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자녀의 권세가 학교를 그만두게 하지 않습니다. 자녀의 필요를 따라 부모님이 무엇이든 공급해 주고 싶고, 주실 수 있지만, 반드시 학교에 보내어 몸과 정신의 성숙을 위해 포기하지 않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역시 어찌하여 내게 이 같은 상황을 주십니까? 선포된 말씀 앞에서 어찌 저런 말을 내게 하는가? 내가 원하는 말씀을 전해줘야 은혜 받았다 말하는 우리시대 역시 시드기야의 시대와 닮았습니다. 하나님은 기도하는 것을 기다리고 듣기만 하시는 분이 아니라, 능동적으로 자기 백성을 위해 일하시는 분이십니다!! 훈련과 연단을 위해 일부러 사망의 음침한 곳으로 보내십니다. 그러나 동시에 그 자녀들과 함께 하시며 복된 삶을 누리게 하십니다. 이스라엘이 광야에서 고된 훈련을 받을 때, 동시에 하나님은 그들과 항상 함께 계셨습니다. 발락이 거짓 선지자 발람을 불러 이스라엘 민족을 저주하도록 종용했지만, 하나님은 거짓 선지자의 입술조차 함부로 지껄이지 못하도록 하셨고, 저주 대신 축복을 선언하게 하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신자의 삶입니다. 이처럼, 신자의 삶 속에는 고난과 축복이 함께 있다는 사실입니다. 고난 가운데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묻곤 하죠... 그러나 하나님은 항상 곁에 계셨습니다. 하나님이 준비하신 은사를 선물로 주며, 그것을 맛보게 하시려고 기다리실 뿐, 어디로 가신 것이 아닙니다. ------------------------ 오늘 본문에서도 그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나라의 생명이 끝나가는 시점에, 소망이 없는 그런 상황에.... 예레미야의 사촌이 내 땅을 사라고 찾아옵니다. 더 이상 이 땅에 살지 못할 것을 깨닫고, 절망가운데 이 땅을 사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예레미야에게 말씀하십니다. 그 땅을 사라!!! 왜냐하면, 다시 돌아 올 소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예레미야의 말을 믿지 못하여 모든 것을 포기해 버리고, 소망 없는 자처럼 살지만, 하나님의 사람들은 그들의 소유와 능력과 혜택에 소망을 두지 않기에, 하나님께 소망을 두기에, 신자의 소망을 세상이 결코 꺾을 수 없는 것입니다. 사랑 성도, 여러분은 지금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습니까? 중대한 어떤 일로 좌절을 맛보고 있습니까? 여러분과 함께 하며 임마누엘 하시는 여호와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아 알기를 축원합니다. 그에게 피하는 자를 멸시치 않고, 수렁에서 건져내어 이전보다 더 큰 영광으로 저와 여러분을 높여주시는 분인 줄로 믿습니다. 모두 다 절망하고 소망 없다고 소리칠 때, 당신이 그들에게 등불이 되십시오. 오늘도 하나님만이 유일한 소망이라고 외치는 삶이 되실길 축원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