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8:1-17

내용: 두 선지자의 예언 대결을 기록하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을 읽으시면서, 내가 따르고 싶어 하던 것들이 무엇이었는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 1 그 해 곧 유다 왕 시드기야가 다스리기 시작한 지 사 년 다섯째 달 기브온앗술의 아들 선지자 하나냐가 여호와의 성전에서 제사장들과 모든 백성이 보는 앞에서 내게 말하여 이르되 2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같이 일러 말씀하시기를 내가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꺾었느니라 3 내가 바벨론의 왕 느부갓네살이 이 곳에서 빼앗아 바벨론으로 옮겨 간 여호와의 성전 모든 기구를 이 년 안에 다시 이 곳으로 되돌려 오리라 4 내가 또 유다의 왕 여호야김의 아들 여고니야와 바벨론으로 간 유다 모든 포로를 다시 이 곳으로 돌아오게 하리니 이는 내가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꺾을 것임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시니라 5 선지자 예레미야가 여호와의 성전에 서 있는 제사장들과 모든 백성들이 보는 앞에서 선지자 하나냐에게 말하니라 6 선지자 예레미야가 말하니라 아멘, 여호와는 이같이 하옵소서 여호와께서 네가 예언한 말대로 이루사 여호와의 성전 기구와 모든 포로를 바벨론에서 이 곳으로 되돌려 오시기를 원하노라 7 그러나 너는 내가 네 귀와 모든 백성의 귀에 이르는 이 말을 잘 들으라 8 나와 너 이전의 선지자들이 예로부터 많은 땅들과 큰 나라들에 대하여 전쟁과 재앙과 전염병을 예언하였느니라 9 평화를 예언하는 선지자는 그 예언자의 말이 응한 후에야 그가 진실로 여호와께서 보내신 선지자로 인정 받게 되리라 10 선지자 하나냐가 선지자 예레미야의 목에서 멍에를 빼앗아 꺾고 11 모든 백성 앞에서 하나냐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내가 이 년 안에 모든 민족의 목에서 바벨론의 왕 느부갓네살의 멍에를 이와 같이 꺾어 버리리라 하셨느니라 하매 선지자 예레미야가 자기의 길을 가니라 12 선지자 하나냐가 선지자 예레미야의 목에서 멍에를 꺾어 버린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이르시기를 13 너는 가서 하나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네가 나무 멍에들을 꺾었으나 그 대신 쇠 멍에들을 만들었느니라 14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내가 쇠 멍에로 이 모든 나라의 목에 메워 바벨론의 왕 느부갓네살을 섬기게 하였으니 그들이 그를 섬기리라 내가 들짐승도 그에게 주었느니라 하라 15 선지자 예레미야가 선지자 하나냐에게 이르되 하나냐여 들으라 여호와께서 너를 보내지 아니하셨거늘 네가 이 백성에게 거짓을 믿게 하는도다 16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너를 지면에서 제하리니 네가 여호와께 패역한 말을 하였음이라 네가 금년에 죽으리라 하셨느니라 하더니 17 선지자 하나냐가 그 해 일곱째 달에 죽었더라 ------------------------------- 하나냐라는 선지자가 일어나, 예레미야가 멍에를 메고 끌려가는 모습으로 예언 하는 것에 대하여 예레미야에게 예언 합니다. - 바벨론의 멍에를 꺾었느니라! (2) - 성전기구를 2년 안에 다시 되돌려 오리라 (3) - 끌려간 여고냐와 이스라엘 백성들이 다시 돌아오리라 (4) 이것은 그야말로 복음이 아닙니까? 예레미야도 그렇게 되길 소망했습니다. (6) 그러나 단서를 붙입니다. 평화와 번영의 말씀은 누구든지, 심지어 어린애들도 할 수 있는 말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정말 여호와께로부터 온 말씀인지는 실제로 그것이 응한 후에야 인정되는 것이라고 말입니다. (9) 그러자 하나냐는 예레미야의 어깨에 메고있는 멍에를 빼앗아 꺾어버리면서 자기가 예언한 말씀이 맞노라고 사람들 앞에서 확신있게 선포합니다. 대단한 설교가 아닙니까? 눈에 실제적으로 멍에가 벗겨지는 모습을 보며 성전안에 있던 자들이 환호하지 않았을까요? (10) 또다시 예레미야는 패배한 사람처럼 묵묵히 자기길을 가는 것입니다. (11) 그러나 하나냐가 선포한 복음과, 그의 탁월한 설교는 오히려 하나님께로부터 형벌이 되어 거짓된 자기 한사람으로 말미암아, 유다는 물론 주변의 모든 나라들에게 쇠멍에로 심판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자신은 예레미야의 예언대로 그 해에 죽임을 당하고 맙니다. -----------------------------------------------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메시지입니다…… 나도 저런 복음을 원했는데….. 나도 하나님 앞에서 소원을 많이 빌었는데….. 당시의 백성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예레미야의 예언이 성취되는 것을 보면서, 얼마나 당황했을까요?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길이 좁고 협착하다는 예수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마 7:13-15) 13.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14.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15.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 오늘날의 '하나냐'가 내가 아니기를….. 그런 '하나냐' 같은 선지자들에 의해 쇠 멍에를 메는 자들이 발생하지 않기를…. 이 새벽에 기도해 봅니다…. 그 한사람 때문에 형벌이 가중된다는 것이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되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분별없이 자기 욕망을 투사하여 그것이 마치 복음인냥 떠받든 그들의 책임도 결코 작지 않다는 것을 말씀해 주시는 것이 아닌가!!! 그러므로! 근신하고 깨어 정신을 차리고 신앙생활합시다. (벧전 5:8) 습관, 좋지요!, 그러나 습관대로만, 신앙생활하면, 심판의 자리에 앉을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정말 그런가 그렇지 아니한가를 늘 살피면서 내게 주어진 삶을 살아가시기를 소원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