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7:1-11

내용: 예레미야는 줄과 멍에를 메고 시드기야를 만나러 온 주변국의 사신들에게 바벨론에게 항복하는 것이 살길이라고 선포하고 있습니다. ---------------------------------------------------------- 1.유다의 왕 요시야의 아들 여호야김이 다스리기 시작할 때에 여호와께서 말씀으로 예레미야에게 임하시니라 2.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내게 말씀하시되 너는 줄과 멍에를 만들어 네 목에 걸고 3.유다의 왕 시드기야를 보러 예루살렘에 온 사신들의 손에도 그것을 주어 에돔의 왕과 모압의 왕과 암몬 자손의 왕과 두로의 왕과 시돈의 왕에게 보내며 4. 그들에게 명령하여 그들의 주에게 말하게 하기를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너희는 너희의 주에게 이같이 전하라 5.나는 내 큰 능력과 나의 쳐든 팔로 땅과 지상에 있는 사람과 짐승들을 만들고 내가 보기에 옳은 사람에게 그것을 주었노라 6.이제 내가 이 모든 땅을 내 종 바벨론의 왕 느부갓네살의 손에 주고 또 들짐승들을 그에게 주어서 섬기게 하였나니 7.모든 나라가 그와 그의 아들과 손자를 그 땅의 기한이 이르기까지 섬기리라 또한 많은 나라들과 큰 왕들이 그 자신을 섬기리라 8.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바벨론의 왕 느부갓네살을 섬기지 아니하며 그 목으로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메지 아니하는 백성과 나라는 내가 그들이 멸망하기까지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그 민족을 벌하리라 9.너희는 너희 선지자나 복술가나 꿈꾸는 자나 술사나 요술자가 이르기를 너희가 바벨론의 왕을 섬기게 되지 아니하리라 하여도 너희는 듣지 말라 10.그들은 너희에게 거짓을 예언하여 너희가 너희 땅에서 멀리 떠나게 하며 또 내가 너희를 몰아내게 하며 너희를 멸망하게 하느니라 11. 그러나 그 목으로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메고 그를 섬기는 나라는 내가 그들을 그 땅에 머물러 밭을 갈며 거기서 살게 하리라 하셨다 하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시니라 ------------------------------------------------------------------------------------ 하나님은, 하나님을 떠나 타락한 유다를 바벨론의 느부갓네살에게 끌려가게 하셔서 철저히 망하게 하실 것입니다. 그러나 70년이 지나면 다시 예루살렘으로 돌아오게 하시고 회복 시켜 주실 것입니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은혜로 앞으로 되어질 처음과 끝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그는 유다의 멸망과 주변국들의 멸망을 선포해야 합니다. 바벨론의 느부갓네살에게 항복하라고 말해야 했습니다. 그것이 그들이 살길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비유로 말씀하시길, 공사할 때 비용을 미리 계산하여 예산을 짜듯, 또.. 전쟁을 수행할 때, 전력을 비교하여 싸울 것인지, 화친 할 것인지 따져 보는 것이 지혜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눅14:31) 예레미야는 지금, 바벨론에게 화친하고, 그 수하에 들어가는 것이 자기 백성을 진실로 아끼는 일이라는 것을 간곡하게 선포하는 것입니다. 선지자라고 왜 좋은 소리, 듣기 좋은 소리, 감동 있는 이야기 전하고 싶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실제로 하나님의 언약은 취소되지도 않고 신실하게 이루어 질 것이니까, '다 잘 될꺼야, 좋은 일이 있을거야~!' 라고 말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유다와 주변 국가 앞에 놓인 하나님의 진노가 너무나 무시무시하여 예레미야조차 하나님 앞에서 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비록 그가 하나님의 회복과 다시 의로운 하나님의 나라를 세울 것을 알았지만, 앞으로 닥칠 하나님의 진노가 너무나 두려운 것이기에….. 그는 매국노 소리에도 불구하고, 그는 목숨을 걸고 조국의 백성을 위해 퍼포먼스도 해야 했습니다. 짐승처럼 목에 줄과 멍에를 매고 끌려가는 것이 사는 것이라고…. 간절히 전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상하죠? 망하는 게 복이라고 말하는 선지자의 말을 여러분은 동의할 수 있습니까? . . . . 이 메시지가 오늘 나에게 어떻게 들립니까? 나와 상관 없는, 우리시대와 맞지 않는 메시지라고 생각하십니까? 아니요, 우리시대를 너무나도 잘 반영하고, 또 우리에게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우리의 신앙의 결과는 확실히 모든 눈물을 닦아 주시고, 새 예루살렘에 들어가, 신랑 되신 예수님을 만나 영생복락을 누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성도들이 맞닥들인 상황은 실로 영적인 전투며 전쟁입니다. 그리고 육신적으로는 고난과 고생이 늘 따라다닙니다. 이런 때에 우리는 무엇을 따라, 무엇을 보고, 무엇을 듣고, 선택하며 살고 있는 지 돌아봐야 합니다. 마귀는 너무 주도 면밀하게 성도들에게 접근하기 때문입니다. 마귀는 '좋은 것'으로 아담을 넘어뜨렸고, 또 많은 성도들을 '좋은 것'으로 유혹했으며, 하나님이신 예수님까지도 유혹했던 존재가 아닙니까? 마귀는 눈뜨고 코를 베어낼 수 있는 존재입니다. 웃으면서 죽게 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이런 마귀를 상대하는 것…. 오직 하나님의 말씀과 그의 음성을 듣는 것입니다. 내 귀에 나쁘게 들려도…. 예레미야는 당시의 상식을 거슬렀습니다. 인간성을 거슬렀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이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보다 자기를 사랑하고, 하나님보다 물질을 사랑하고, 하나님보다 하나님이 주신 것을 사랑한, 그들의 죄가 너무나 명백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우리는 지금 평안을 외쳐서는 안되는 시대가 아닙니까? 마귀를 우숩게 생각하면 안됩니다. (내게) 좋은 것이 좋은 게 아닙니다! 힘들어도, 불편해도, 듣기 싫어도… 하나님의 뜻이 좋은 것이며, 생명의 길입니다. 오늘 내가 듣기도, 하기도 싫지만,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되는 것이 혹 있습니까? 순종은 거기서 시작됩니다. 역사도 거기서 시작되며 구원도 거기서 이뤄집니다. 실제적인 실천으로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오늘 되십시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