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4:1-23

내용: 사도는 자기 가치를 높이고자 하는 모든 비판을 중지하고, 오직 성령안에서 말하여 의와 평강과 희락을 누리라고 하십니다. ---------------------------------- 1. 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받되 그의 의견을 비판하지 말라 2. 어떤 사람은 모든 것을 먹을 만한 믿음이 있고 믿음이 연약한 자는 채소만 먹느니라 3. 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업신여기지 말고 먹지 않는 자는 먹는 자를 비판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이 그를 받으셨음이라 4. 남의 하인을 비판하는 너는 누구냐 그가 서 있는 것이나 넘어지는 것이 자기 주인에게 있으매 그가 세움을 받으리니 이는 그를 세우시는 권능이 주께 있음이라 5. 어떤 사람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으로 확정할지니라 6. 날을 중히 여기는 자도 주를 위하여 중히 여기고 먹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으니 이는 하나님께 감사함이요 먹지 않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지 아니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느니라 7. 우리 중에 누구든지 자기를 위하여 사는 자가 없고 자기를 위하여 죽는 자도 없도다 8.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9. 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 10. 네가 어찌하여 네 형제를 비판하느냐 어찌하여 네 형제를 업신여기느냐 우리가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리라 11. 기록되었으되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살았노니 모든 무릎이 내게 꿇을 것이요 모든 혀가 하나님께 자백하리라 하였느니라 12. 이러므로 우리 각 사람이 자기 일을 하나님께 직고하리라 형제로 거리끼게 하지 말라 13. 그런즉 우리가 다시는 서로 비판하지 말고 도리어 부딪칠 것이나 거칠 것을 형제 앞에 두지 아니하도록 주의하라 14. 내가 주 예수 안에서 알고 확신하노니 무엇이든지 스스로 속된 것이 없으되 다만 속되게 여기는 그 사람에게는 속되니라 15. 만일 음식으로 말미암아 네 형제가 근심하게 되면 이는 네가 사랑으로 행하지 아니함이라 그리스도께서 대신하여 죽으신 형제를 네 음식으로 망하게 하지 말라 16. 그러므로 너희의 선한 것이 비방을 받지 않게 하라 17.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18. 이로써 그리스도를 섬기는 자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며 사람에게도 칭찬을 받느니라 19. 그러므로 우리가 화평의 일과 서로 덕을 세우는 일을 힘쓰나니 20. 음식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업을 무너지게 하지 말라 만물이 다 깨끗하되 거리낌으로 먹는 사람에게는 악한 것이라 21. 고기도 먹지 아니하고 포도주도 마시지 아니하고 무엇이든지 네 형제로 거리끼게 하는 일을 아니함이 아름다우니라 22. 네게 있는 믿음을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 가지고 있으라 자기가 옳다 하는 바로 자기를 정죄하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23. 의심하고 먹는 자는 정죄되었나니 이는 믿음을 따라 하지 아니하였기 때문이라 믿음을 따라 하지 아니하는 것은 다 죄니라 ------------------------------------- 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로마서 강해에 보면, "많은 사람들이 어떤 특별한 죄목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흥미를 가진 나머지, 죄 자체를 망각하는 경향이 있다" (7권, 431쪽) 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 말씀은 롬 1장, 죄의 목록을 설교하실 때 하신 말씀입니다. 수많은 죄의 목록을 보면 내게 해당 되는 목록도 있고, 해당 되지 않는 목록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서로의 죄를 침소봉대하여 서로가 서로를 비판하고 죽일듯 달려듭니다. 그러나 이것은 정말 어리석기 짝이 없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진짜 죄가 맺는 불의의 열매들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죄인이었고, 은혜로 구원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죄인입니다. 여전히 죄의 열매를 맺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믿음으로 구원을 받은 신자라도!! 은혜로 살아야함이 마땅합니다. 그런데 많은 신자들이 은혜로 시작하여 행위로 마치려 합니다...... 이런 현상은 초대교회에서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갈3:1-7 1. 어리석도다 갈라디아 사람들아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이 너희 눈 앞에 밝히 보이거늘 누가 너희를 꾀더냐 2. 내가 너희에게서 다만 이것을 알려 하노니 너희가 성령을 받은 것이 율법의 행위로냐 혹은 듣고 믿음으로냐 3. 너희가 이같이 어리석으냐 성령으로 시작하였다가 이제는 육체로 마치겠느냐 4. 너희가 이같이 많은 괴로움을 헛되이 받았느냐 과연 헛되냐 5. 너희에게 성령을 주시고 너희 가운데서 능력을 행하시는 이의 일이 율법의 행위에서냐 혹은 듣고 믿음에서냐 6.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을 그에게 의로 정하셨다 함과 같으니라 7. 그런즉 믿음으로 말미암은 자들은 아브라함의 자손인 줄 알지어다 그때나 지금이나 거듭 난 자들에게 가장 큰 도전이 무엇입니까? 다시 자기 의로 돌아가려는, 자기 행위를 자랑하려는 것이 아닙니까?! = 여러분, 이 사실을 우리가 분명히 안다면.... 결코 남을 비판할수 없을 것입니다!! 먹는 문제(2)도, 날과 절기를 지키는 문제(5)도 신앙생활의 본질이 아닙니다. 물론, 그것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그 사람 신앙의 원인이라면, 그 자체가 신앙 고백이며, 신앙생활의 기쁨인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으로 형제를 비판하고, 그래서 형제를 망하게 한다면, 실족하게 한다면, 우리의 선한 것이 사람들에게 비방거리가 되지 않겠습니까? (13-16) 잠시.. 우리시대에 잘 적용해 보고, 생각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본질적인 것이 아니라면, 모두 똑같은 죄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 비방과 비판을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그 대신, 오직 성령 안에서 말하는 것입니다. (17) 성령 안에서 말한다는 것은 하나님과의 사귐 속에서 말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경건입니다. 이런 경건이 맺는 열매는 의와 평강과 희락인 것입니다~!! 그러나 불경건은 로마서 1:18~3:19에 나열된 각종 불의의 열매를 맺게 됩니다. 이처럼 나의 의로 시작한 경건은 사람들 속에서 분쟁과 다툼을 야기하지만, 그리스도를 섬김으로 시작한 경건은 하나님을 기쁘게 하실 뿐 아니라, 사람들에게도 칭찬을 받게 될 것입니다. (18) 남을 비판함으로써, 자신의 가치를 높이려는 모든 불의한 시도를 포기하고, 오직 성령안에서 하나님과의 사귐 속에서 의와 평강과 희락이 넘치는 삶이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