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8: 18 - 39

내용: 하나님이 주실 영광은 그분의 완전하심처럼 완전하게 주어질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세상의 그어떤 것으로도, 하늘에 있는 그 어떤 것으로도 하나님의 사랑을 끊어낼수 없는 것입니다 ———————————————— 18. 생각하건대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비교할 수 없도다 19. 피조물이 고대하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는 것이니 20. 피조물이 허무한 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하게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21.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 노릇 한 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22.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을 우리가 아느니라 23. 그뿐 아니라 또한 우리 곧 성령의 처음 익은 열매를 받은 우리까지도 속으로 탄식하여 양자 될 것 곧 우리 몸의 속량을 기다리느니라 24. 우리가 소망으로 구원을 얻었으매 보이는 소망이 소망이 아니니 보는 것을 누가 바라리요 25. 만일 우리가 보지 못하는 것을 바라면 참음으로 기다릴지니라 26.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28.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29. 하나님이 미리 아신 자들을 또한 그 아들의 형상을 본받게 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셨으니 이는 그로 많은 형제 중에서 맏아들이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 30. 또 미리 정하신 그들을 또한 부르시고 부르신 그들을 또한 의롭다 하시고 의롭다 하신 그들을 또한 영화롭게 하셨느니라 31. 그런즉 이 일에 대하여 우리가 무슨 말 하리요 만일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시면 누가 우리를 대적하리요 32. 자기 아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고 우리 모든 사람을 위하여 내주신 이가 어찌 그 아들과 함께 모든 것을 우리에게 주시지 아니하겠느냐 33. 누가 능히 하나님께서 택하신 자들을 고발하리요 의롭다 하신 이는 하나님이시니 34. 누가 정죄하리요 죽으실 뿐 아니라 다시 살아나신 이는 그리스도 예수시니 그는 하나님 우편에 계신 자요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시는 자시니라 35.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박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이랴 36. 기록된 바 우리가 종일 주를 위하여 죽임을 당하게 되며 도살 당할 양 같이 여김을 받았나이다 함과 같으니라 37.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38.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39.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 28절 이하의 주어는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이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십니다 그가 이루실 ‘선’은 신자들을 영화롭게 하는 것입니다. 신자들을 구원하시고 영화롭게 하시기까지 하나님이 어떻게 일하시는지, 26절 이하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기도조차도 할줄 모르는 우리를 위하여 성령이 나를 위해 말할 수 없을만큼 탄식하시면서 우릴 위해 간구해 주신 답니다. -나는 늘 내 생각에 사로잡혀 구하는 것이 항상 ‘육신적’인데 성령께서 나를 대신하여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해 주신답니다~!! -결국 '하나님'이 신자들을 성령을 통하여 합력하여 선을 이루어 주신다는 것입니다. 29절. 하나님은 ‘미리’ 아신 자들을 ‘미리’ 정하셨습니다. 그리고 맏아들 되시는 예수님을 본받게, ‘하나님’이 하십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신자를 위하시는 마스터 플랜입니다. 미리 정하시고, 부르시고, 그들을 의롭다 하시며, 영화롭게 하시는 주어는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그래서 지금 나의 이 고난은 앞으로 하나님께서 영화롭게 하실 그 영광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고 사도는 고백하는 것입니다~ 당신이 진정 하나님이 미리 아신 자라면, 미리 부르신 자라면!! 하나님은 반드시!! 당신 삶에 특정하신 때에 파고 들것이며 오셔서 우리의 생각과 판단에 간섭하셔서 결국 당신으로 하여금... 사도와 같이 고백하게 만드실 것입니다! 사도와 같이 사모하게 만드실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시면 누가 우리를 대적하리요" 하나님이 하시기에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는 거절할수도 거부할수도 없습니다! 이렇게 거부 할수 없는 사랑 안에서 오늘도 평안을 누리시길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