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7:14-25

내용: 율법이 거룩한 것이지만 육신을 가진 모든 사람은 율법을 행할 능력이 없습니다. 이 사람이 할수 있는 것이란 무엇입니까? 이런 존재의식을 가지고 절망하는 것입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자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날 좀 건저주오~!!" 로마서 7장 [개역개정] 14 우리가 율법은 신령한 줄 알거니와 나는 육신에 속하여 죄 아래에 팔렸도다 15 내가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내가 원하는 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것을 행함이라 16 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 행하면 내가 이로써 율법이 선한 것을 시인하노니 17 이제는 그것을 행하는 자가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 18 내 속 곧 내 육신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아니하는 줄을 아노니 원함은 내게 있으나 선을 행하는 것은 없노라 19 내가 원하는 바 선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원하지 아니하는 바 악을 행하는도다 20 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 하면 이를 행하는 자는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 21 그러므로 내가 한 법을 깨달았노니 곧 선을 행하기 원하는 나에게 악이 함께 있는 것이로다 22 내 속사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즐거워하되 23 내 지체 속에서 한 다른 법이 내 마음의 법과 싸워 내 지체 속에 있는 죄의 법으로 나를 사로잡는 것을 보는도다 24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 25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리로다 그런즉 내 자신이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육신으로는 죄의 법을 섬기노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예수를 믿고 영접한 뒤에도 여전히 죄의 권세가 힘을 발휘합니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기 원하지만 번번이 의지가 욕심 앞에 꺾기면서 원치 않은 탐욕을 이루고 있는 자신을 발견합니다... 그러면 또 주님 앞에서 죄책감에 시달리며 '난 믿음이 없어' '난 안되나봐' 그러나 사도는 그럴수 밖에 없음을 논증하고 있습니다! 육신을 가진 모든 사람은 육신의 요구를(탐심) 우선적으로 접수하고 그것을 이루는데 주력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마음의 요구는 늘 두번째 세번째로 밀리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신자의 딜레마입니다. 말씀을 배워서 알고는 있는데.... 이 육신이 늘 육신의 필요를 따라 선택하며 사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인생은 그럴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주님앞에서 '행함에 부족함'을 탓하는 정도의 반성이 아니라, 할수 없음을 인정하고, 하나님의 도움으로만 할수 있음을 고백하는 것이 신자 앞에 놓인 이 딜레마를 해결할수 있는 것입니다!! 사도가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은 (25) 내 속에서 두 법이 싸우고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요 또 하나는 육신을 가진 인간 안에서는 반드시 육신의 법이 승리한다는 사실입니다. 이러한 '자각'이 복이 있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것은 하나님의 자녀들이 하나님께 도움을 요청하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신자의 능력은 내 신념에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으로 부터 비롯됨을 잊어선 안되겠습니다. 오늘도 당신의 힘과 신념으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으로 하루를 사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