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11:1-18

내용: 베드로는 이방 전도에 대하여 유대 그리스도인들의 반발을 삽니다.그것을 해명하며 이방인들에게도 복음을 주셨음을 인정하는 내용을 답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환상가운데 보여 주신 일과, 하나님이 만나게 하신 것과 성령을 이방인 가정에 내렸다는 이야기를 듣고서야 잠잠해 진 것입니다.

후에 보면 알수 있지만, 유대 출신 성도들은 여전히 그 한계를 넘지 못했습니다.

베드로가 안디옥에 이르렀을 때, 이방인 그리스도인과 함께 먹다가 할례파 그리스도인들이 온다고 하여 두려워 베드로가 그 자리에서 도망친 일이 있습니다.

그 말은 여전히 유대 사회에서 율법을 지킴으로써 의롭다 하는 고정관념이 보편적인 생각이었던 것입니다.

! 저는 베드로가 진 ‘짐’과 사도 바울과 진 ‘짐’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베드로가 왜 사도행전 기록에서 12장을 끝으로 사라졌을까…..

예전에는 베드로가 유대적 편견을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이 아침에는 전혀 다른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로 베드로의 ‘짐’이었습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먼저 믿었던 사람들, 공동체에서 미리 자리 잡았던 사람들이

오히려 더욱 곤란한 지경으로 몰고 가는 일을 종종 보기 때문입니다.

처음 그리스도를 믿을 때의 순수함은 잃어버리고,

세상에서 하던 버릇,

인정 받고 싶고, 눈에 띠고 싶고,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여 자기를 드러내고 싶고…….

자기 주장과 변명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스스로 반대하는 일들을 서슴지 않는 것입니다.

바뀌지 않는 사람들을 자기 사명으로 짊어지고 있는 베드로를 생각한 것입니다.

불에 타다 만 장작이 더욱 불에 타기 어렵다는 말처럼…

그런 자기 민족을 불쌍히 여기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광야에서 먼저 죽은 1세대 이스라엘을 따라

광야에서 죽음을 맞이한 모세처럼 말입니다.

! 우리의 믿음이 타다 만 장작처럼 그을리기마 한 신앙이 아니라,

성령의 뜨거운 불에 온전히 불이 붙은 신앙으로 나아가길 소망합니다.

오늘이 그 은혜의 주일이며, 우리에게 성령을 약속하신 안식후 첫날입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은혜를 사모하여 예배를 사모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길 소망합니다.

잠시후에 모두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