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5:22-27 나무로 물이 달게 된다고?



홍해를 건넌 후 백성들이 하나님께 찬양하고 여인들이 소고를 울리며 춤춘지 3일이 지난 어느날, 백성들은 물이 없어 고통을 겪습니다.

그들이 도착한 지점에 물이 있어 먹었는데, 써서 먹을 수 없는 물이었던 것입니다.

모세를 향해 불평합니다. 모세를 향해 불평하는 것은 그를 지도자로 세우신 하나님께 대한 불평입니다!!


성령의 바람(루아흐)를 통해 바다가 갈라진 것을 경험한 사람들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만큼 백성들의 불평은 예상 밖이었습니다.


'왜 광야까지 데려와서 우리를 죽이려고 하시는가??'



인간적으로는 이해가 안가는 것은 아닙니다.

3일동안 식수를 얻지 못했다는 것을 대단한 고통이고 위기이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따라 나오지 않았다면 경험하지 않았을 경험입니다.


우리도 비슷한 감정을 경험합니다.

우리도 현재 경험되는 위기로 인해,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신 하나님을 잊는 일이 다반사가 아닙니까?


'차라리 믿지 않았을 때가 좋았어...!', '괜히 예수믿었어.... ' , '예수 믿어 좋은게 뭐가 있어?!'


그러나 그런 경험은 신자라면 예외없이 겪는 감정이라는 것입니다.

애굽의 백성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개조되기 위해서 훈련이 필요한 것처럼

하나님은 일상에서 우리를 하나님의 백성으로 훈련하시고 시험하시는 일을 거둘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본문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우리의 경험과는 비교 할 수도 없는 경험,

아무도 경험해 보지 못한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렇게도 한순간에 은혜와 감사에서 불평으로 돌변할 수 있는가 놀랍기 그지 없는 것입니다.



저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불평하기 전에

홍해를 가르시고, 이집트 군대의 말과 병거를 바다에 던지신 하나님께 한 번은 그들의 문제를 하소연이라도 할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모세에 대한 원망과 불평만 늘어 놓았던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에게 아무런 책망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아마도 그들의 수준을 아셨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앞에 놓여 있는 쓴물을 한 나무 가지를 던져 달게 하시고, 더 나아가 풍성한 엘림의 그늘에서 그들을 쉬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쓴 물을 달게 하실 수도, 풍성한 엘림 오아시스도 주실 수 있으십니다.

그런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은혜를 공급 받기를 원한다면

하나님을 믿어야 합니다.

그분을 신뢰해야 합니다.


물과 아무 상관없는 나무를 물에 던지라 하지 않았습니까?

하나님은 그 순종을 통해 쓴물을 단물로 바꾸어 치료 하셨듯이,

앞으로 이스라엘이 광야의 여정 속에서 살 수 있는 길은 하나님의 말씀을 의심하지 않고 순종하여 따르는 것 뿐입니다.

순종은 신뢰이며 신뢰는 치료와 회복을 가져 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머리로만 아는 것은 대단히 위험합니다.

말씀은 우리에게 신뢰를 요구합니다.

신뢰는 기꺼이 행하는 것(순종)을 요구합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연습하고 훈련하는 것은 바로 이 순종을 배우기 위함이었습니다.


오늘도 광야같은 삶을 살아가는 영적 이스라엘 여러분,

하나님은 광야에서 당신의 말씀을 성도들에게 들려 주시고

이성으로 이해 할 수는 없지만 말씀을 통해 순종을 요구하실 때가 있습니다.

순종, 하나님을 신뢰하는 믿음으로

치료와 회복을 나누고 누리시는 저와 여러분 되시길 바랍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