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잠언 31:1-31 르무엘 왕의 어머니의 잠언




잠언의 마지막 장인 오늘 본문은 ‘르무엘 왕의 어머니의 잠언’입니다.

유대인의 가정에서 자녀에게 율법을 가르치는 것은 아버지의 의무였습니다.

그래서 잠언의 대부분은 아버지가 아들에게 주는 인생사용설명서, 인생지침서인데 반해,

오늘 본문은 어머니가 아들에게 전하는 잠언입니다.

당시 여성의 사회적인 지위를 생각하면 굉장히 파격적입니다.


그런데 이 잠언을 들은 ‘르무엘 왕’이 누구인지 밝히는 것은 쉽지가 않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자들은 솔로몬왕의 또 다른 이름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본문 1-9절은 어머니가 왕인 아들에게 깨우쳐 주는 구체적인 훈계입니다.


첫째는, 이성관한 권면입니다.

고대에는 많은 아내를 두는 것을 영웅의 조건이나 자랑처럼 여겨지곤 했습니다. 하지만 르무엘의 어머니는 그런 것은 왕을 파멸시키는 치명적인 일임을 강조합니다.


둘째는, 술을 멀리할 것에 관한 권면입니다.

왕은 그 어떤 사람보다도 연회를 많이 여는 자리에 있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왕과 포도주는 떼려고 해도 뗄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어머니는 아들 르무엘에게 단호하게 ‘포도주는 왕들에게 마땅하지 아니하다’고 3번을 강조하여 말합니다.

왕이라는 자리는 그 어떤 자리보다도 바른 분별력이 요구됩니다.

그럼에도 왕이 주색에 빠져 분별력과 판단력을 상실한다면 그 나라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셋째는, 바른 재판에 관한 권면입니다(8-9)

왕이 자신의 입을 열어야 할 때는 포도주를 마시는 술잔 앞에서가 아니라

‘말을 못하는 사람’과 ‘고독한 사람’ 앞이어야 한다고 합니다.

‘말을 못하는 사람’과 ‘고독한 사람’은 사법적 지식이 없어서 자기 자신을 보호할 수 없는 사회적 약자를 가리킵니다.


그래서 솔로몬이 일천번제를 드린 후에, 무엇을 원하는지를 하나님께서 물으셨을 때, 바른 분별을 하는 재판을 위해서 ‘듣는 마음’을 주시기를 간구했던 것이 아닌가 합니다.



10-31절은 ‘현숙한 여인’에 대해서 증거합니다.

이것이 르무엘왕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주는 교훈이기도 하고,

지혜서인 잠언의 결론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가장 큰 지혜는 현숙하고, 현명한 배우자를 얻는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처럼 들립니다.


10-31절은 모두 22절인데,

이것은 시편 119편처럼, 히브리어 알파벳 22개를 처음 글자로 하여 글을 쓴 알파벳 형식의 글입니다.

그렇게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쉽게 외울 수 있도록 하여, 더 많이 알도록 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본문의 ‘현숙하다’의 사전적인 의미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현모양처와 같은 여성상이 아니라고 전에도 말씀드렸습니다.

‘현숙하다’의 문자적인 의미는 오히려 ‘능력 있다’, ‘힘이 있다’입니다.

그래서 ‘현숙한 여인’은 우리말로 ‘덕이 있는 여인’이라고 하는 것이 더 적절합니다.

우리 말의 ‘덕’은 단순히 ‘너그러움’만을 뜻하는 말이 아니라 ‘힘’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누구누구 덕분이야”라고 할 때에, 덕분은 너그러움과 힘을 모두 포함하는 것이듯이.....


11-12절, 현숙한 여인을 아내로 얻은 남편의 복을 말합니다.

남편이 아내를 믿고, 아내는 남편을 신뢰하는 가정은 참 복됩니다.

그런 가정은 산업이 핍절,수입이 부족하지 않다고 합니다.

그런 부부는 자신이 하는 일을 성실하게 감당하기 때문입니다.


13-15절, 이 여인의 근면함에 대해서 말합니다.

이 여인은 입으로만 말하거나, 손가락만 움직이며 시키지 않고, 스스로 자기 손으로도 열심히 일합니다.

당시에 지중해 해상무역은 페니키아 상인들이 주도하였습니다.

해상 무역은 이스라엘 남자들도 잘 나서지 않는 분야였습니다.

그럼에도 양식을 먼 데서 갖고 온다는 것은 그만큼 진취적이었음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가족들과 집 안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함께 나누었습니다.


16-18절, 지혜로운 재정운영에 대해서 말합니다.

당시에 땅을 사고파는 일은 남자의 몫이었지만 그 일은 물론, 장사(사업) 수완도 뛰어나서 늦은 시각까지 일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허리를 묶었다고 하는데, 당시에 옷들은 다 통옷이었기에 일을 하려면 허리를 묶어야 했습니다. 그래야 움직임이 편해지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옷만 묶는 것이 아니라, 열심히 일하겠다고 마음을 묶는 것까지를 포함니다.


20-21절, 가족과 이웃을 위한 배려를 말합니다.

그녀는 손을 내밀어야 할 이웃을 외면하지 않고 도왔습니다.

그녀가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일을 한 것은 자신과 가족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이웃을 위한 것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집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홍색 옷’을 입게 했다는 말은 어떤 추위도 견딜 수 있도록 필요를 공급했다는 말입니다. 홍색옷은 오늘 날로 하면, ‘롱패딩’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의 남편은 그 땅의 장로들과 함께 성문에 앉으며 사람들의 인정을 받으며"(23)

"그의 자식들은 일어나 감사하며 그의 남편은 칭찬하기를 덕행 있는 여자가 많으나 그대는 모든 여자보다 뛰어나다 하느니라"(28-29)


당시에 ‘성문’은 공적인 일을 의논하고, 재판을 하는 곳이었습니다.

남편이 성문에 앉았다고 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성공을 했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자녀들도 어머니에게 감사한다는 것은 그녀가 자녀들을 잘 양육하였다는 말입니다.

그런 아내를 향해서 남편은 최고의 칭찬을 하는 것입니다.

"그대는 모든 여자보다 뛰어나다"


지혜가 빛을 발하고 그것이 가치 있게 되기 위하여 여성의 역할이 얼마나 큰가를 생각하게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여성을 가장 마지막에 창조하시고 가장 훌륭한 사람으로 만드셨습니다.

그를 그렇게 창조한 것은 돕는 자로 세우시기 위함입니다.

강하고 힘있는 여성이 그 힘과 강함을 잘 사용하는 방법은 오직 여호와의 교훈안에서만 그리될 수 있습니다.


잠언의 마지막은 이렇게 내립니다.


"고운 것도 거짓되고 아름다운 것도 헛되나 오직 여호와를 경외하는 여자는 칭찬을 받을 것이라 그 손의 열매가 그에게로 돌아갈 것이요 그 행한 일로 말미암아 성문에서 칭찬을 받으리라"(30-31)



그동안 우리가 살펴본 잠언은

결국, 현실에 나를 심어주신 삶의 자리에서 영원한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을 힘입고 살 것인지, 유한하고 세속적 가치관과 바알세불을 힘입고 살 것인지를 선택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우리가 지혜와 명철의 사람이 되느냐! 미련하고 어리석은 사람이 되느냐는 우리 선택에 달렸다는 말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하나님의 뜻을 따라 선택하며 그것이 맺는 풍성한 삶으로 나아가시는 새바람교회 공동체가 되시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샬롬~!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