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8:9-22

<쉬운성경>

9. 너희 모든 민족들아, 힘을 합쳐 보아라. 그러나 너희는 망하고 말 것이다. 너희 멀리 떨어진 나라들아, 잘 듣고, 싸울 준비를 하여라. 너희는 망할 것이다! 싸울 준비를 한다 해도 너희는 망할 것이다!

10. 너희는 전략을 세워 보아라. 그러나 실패할 것이다. 계획을 말해 보아라. 그러나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기 때문이다.

11. 여호와께서 내 손을 굳게 잡으시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이 백성의 길을 따라가지 마라.

12. 너희는 이 백성이 말하는 '반역'에 끼어들지 마라. 그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무서워하지도 마라."

13. 너희는 오직 만군의 여호와, 주님만을 거룩하다고 하여라. 주님만이 너희가 두려워하며 떨어야 할 분이시다.

14. 여호와께서는 너희의 피난처가 되시지만, 이스라엘과 유다에게는 거치는 돌과 걸려 넘어질 바위가 되시며 예루살렘 백성에게는 함정과 올가미가 되신다.

15. 많은 사람이 이 바위에 걸려 넘어져 다시는 일어나지 못할 것이며, 덫에 걸린 채로 사로잡힐 것이다.

16. 나는 이 모든 것을 적어서 여호와께서 하실 일의 증거로 삼을 것이다. 나는 이 증거의 말씀을 다음 세대에 전해 줄 내 제자들에게 맡길 것이다.

17. 여호와께서 야곱 집안을 부끄럽게 여기시지만, 나는 주를 의지하며 기다릴 것이다.

18. 보아라, 내가 여기에 있고, 여호와께서 내게 주신 아이들도 여기에 있다. 우리는 이스라엘 백성을 위한 표적이며 증거이다. 만군의 여호와께서 우리를 보내셨다.

19. 사람들이 너희에게 말하기를 "소곤대고 중얼거리며 죽은 사람을 불러내 점을 치는 무당과 점쟁이들에게 물어 보라"고 한다. 그러나 마땅히 자기 하나님께 물어 보아야 하지 않겠느냐? 어찌하여 산 사람이 죽은 것에게 묻느냐?

20. 너희는 여호와의 가르침을 따르고, 그가 주시는 증거의 말씀을 지켜야 한다. 만일 그들이 이 말씀대로 따르지 않는다면, 동트는 것도 보지 못할 것이다.

21. 그런 사람은 괴로움과 굶주림 속에서 이 땅을 헤맬 것이다. 그들은 굶주림을 이기지 못해 화를 내고 위를 쳐다보며 자기들의 왕과 하나님을 저주할 것이다.

22. 그들이 땅을 둘러볼지라도, 오직 고통과 어둠과 무서운 그늘만 보일 것이다. 그들은 어둠 속으로 내몰릴 것이다.


------------------------------------


아람과 북이스라엘이 예루살렘을 위협할 때, 이사야는 거듭 아하스에게 하나님의 구원 의지를 전달 했지만 아하스는 끝까지 자기 갈 길을 가고 맙니다.


9-10

하나님 의지하기를 거절한 유다에 심판을 선언한 예언자는

이제 민족들에게도 멸망의 심판을 선포합니다.

아하스를 제거하려는 르신과 베가의 계획이 저들의 머리에서 나온 계획이기에 반드시 실패로 끝나듯이, 민족들의 계획도 여호와의 결정에 속하지 않는 계획이기에 '끝내' 실패하고 말 것입니다.


11-15

이 단락에 등장하는 주어를 잘 확인하면서 읽어야 이해가 됩니다.

'너'를 지칭하는 이사야, 이사야의 말씀에 반응하는 '너희'

그리고 이스라엘의 베가와 남유다의 아하스를 '이스라엘의 두집'이라고 지칭하고 있습니다.


아하스는 친 앗수르 파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내부의 많은 사람들은 친 이집트를 표방합니다.

이 둘의 싸움은 지금의 좌파 우파의 다툼에 비유할 수 있을까요?


그러나 이사야는 이쪽도 저쪽도 아닌,

하나님의 말씀을 받들어 아하스 왕의 친 앗수르 정책을 비판 하였습니다.

이 때문에 이사야는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왕의 결정에 반대하는, 반역자로 오해 받았고,

'너도 친 이집트 분자구나' 의심스러운 시선이 이사야에게 쏠렸습니다.


요즘 교회가 이런 형국입니다.

성도들은 목회자가 좌파인지 우파인지

충혈된 눈으로 살피고 있습니다.

(물론 스스로 우파로, 스스로 좌파를 천명하는 목회자도 있기도 합니다만...)


하나님의 말씀을 말씀대로 선포해도

들려지는 말씀에다 자기들의 정치 색을 칠하는 망령을 행하고 있습니다....


정치가 신앙을 삼켜 버린 오늘의 현실을

'이사야가 이미 경험했구나...'

하는 사실을 놀라운 마음으로 보게 됩니다.


하나님은 그러한 정치적 음모에 가담하지 말라고 경고합니다. (12절)

오직 만군의 여호와만 거룩하다 하고,

그분만 두려워 하고 무서워할 분으로 삼으라고 경고 합니다. (13절)


이사야는 하나님의 말씀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자들과 그것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자들을 향해 14-15절에서 놀라운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14. 그가 성소가 되시리라

그러나 이스라엘의 두 집에는 걸림돌과 걸려 넘어지는 반석이 되실 것이며

예루살렘 주민에게는 함정과 올무가 되시리니

15. 많은 사람들이 그(여호와)로 말미암아 걸려 넘어질 것이며 부러질 것이며 덫에 걸려 잡힐 것이니라


'이스라엘의 두 집', 즉 북이스라엘과 남유다,

하나님의 백성을 나타내는 칭호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한마디로, 그들의 기대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겠다 하시는 것입니다!!!!


자기 백성의 성소가 되시는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의 두집'에 '걸림돌과 걸려 넘어지는 반석'이 되고,

'예루살렘주민'에게는 '함정과 올무'가 된다 하시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이 자신들이 반석으로 믿는 여호와께 걸려서 넘어지는 것입니다!!!

함정과 올무에서 구해주시는 분으로 믿는 여호와께 오히려 걸려 함정에 빠지고, 올무에 걸리는 것입니다!!!

여호와를 오직 구원자로만 알았던 이스라엘의 전통적인 믿음이 그분을 심판자로 만든 것입니다.



16-18

원수도 두려워 할 것이 아닙니다.

상황의 변화 역시 두려워 할 것이 아닙니다.

권력자들의 꾀를 두려워 할 필요도 없습니다.

오직 두려워 할 분은 하나님 한 분 뿐입니다. (13절)


저를 향해 정치에 빠진 신자들이 왜 가만히 있느냐고 하는데....

걸려 넘어지게 하는 심판의 말씀을 보존하고 간직하여

심판하시는 이후에 하나님의 구원을 기다리겠다고 하는

이사야의 고백을 빌려서 저도 이렇게 이야기 하겠습니다.


"우리를 향하여 '얼굴을 가리시는' 여호와를 나는 기다리며 그저 바라보겠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도움을 구하고 무릎을 꿇는 것 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입니까?



19-22

이스라엘은 당연히 하나님께 물어야 했는데,

세속주의에 물든 자들은 가나안의 영향을 받아 죽은자의 영에 의탁하여 점을 쳤습니다.


이처럼 그들이 하나님을 떠난 결과가 고난과 심판이었는데,

오히려 하나님은 우리를 도와 주지 않는다고... 하나님을 원망하고 하나님을 저주하는 것입니다.

심판의 원인이 나에게 있음을 안다면 회개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그러나 이미 탐욕으로 어두워진 심령은 죄의 원인이 무엇인지 보지도 못할 뿐 아니라,

구원의 빛을 볼 의지도 없었습니다.

그냥 그길로 망하는 것입니다.



한국교회의 어려움이 외부의 핍박때문입니까?

우리의 기도가 부족해서 하나님이 돕지 않는 것인가요?

교회가 교회로써 역할을 하지 못하고

성도가 세상에서 빛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닌가요?

세상에 자기 왕국을 세우고자 하는 바벨론 신앙 때문이 아닌가요?

하나님의 심판을 피하고자 스스로 자기 성을 쌓던

가인의 후손의 길을 걷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요?


한국 교회는 이미 세상에 물들었습니다.

세속의 복을 그리스도의 복으로 바꾸었습니다.

이것이 우상숭배인줄도 알지 못한 채,

우리는 그저 모여서 '하나님은 우리편이다'를 외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런 기대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듯이...

우리가 사는 땅에서

하나님은 우리의 함정이 되시고, 올무가 되셨습니다.

우리의 반석이요 요새가 되실 하나님께 걸려 넘어지는 꼴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세상에 편승하여 정치놀음 할때...

세상을 짊어져야 할 구원의 사역을 헌신짝처럼 내버리고

오히려 세상의 복을 그리스도의 복보다 더 사모하는 자들에게

하나님은 걸리는 돌, 거치는 돌이 되신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가장 두려운 분으로 알고

그 앞에 겸손히 엎드려 돌이키는 운동이 일어나야합니다.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균형잡힌 신앙 생활로

나의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 나가야 할 책임이 지금 내게 있는 줄로 믿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징계는 끝이 있기에....

우리는 경건하게 그 날을 바라보며

여호와 하나님을 기다립시다.

여호와 하나님을 바라봅시다. 샬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