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39:1-8

1. 그 때에 발라단의 아들 바벨론 왕 므로닥발라단이 히스기야가 병 들었다가 나았다 함을 듣고 히스기야에게 글과 예물을 보낸지라

2. 히스기야가 사자들로 말미암아 기뻐하여 그들에게 보물 창고 곧 은금과 향료와 보배로운 기름과 모든 무기고에 있는 것을 다 보여 주었으니 히스기야가 궁중의 소유와 전 국내의 소유를 보이지 아니한 것이 없는지라

3. 이에 선지자 이사야가 히스기야 왕에게 나아와 묻되 그 사람들이 무슨 말을 하였으며 어디서 왕에게 왔나이까 하니 히스기야가 이르되 그들이 원방 곧 바벨론에서 내게 왔나이다 하니라

4. 이사야가 이르되 그들이 왕의 궁전에서 무엇을 보았나이까 하니 히스기야가 대답하되 그들이 내 궁전에 있는 것을 다 보았나이다 내 창고에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아니한 보물이 하나도 없나이다 하니라

5. 이사야가 히스기야에게 이르되 왕은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소서

6. 보라 날이 이르리니 네 집에 있는 모든 소유와 네 조상들이 오늘까지 쌓아 둔 것이 모두 바벨론으로 옮긴 바 되고 남을 것이 없으리라 여호와의 말이니라

7. 또 네게서 태어날 자손 중에서 몇이 사로잡혀 바벨론 왕궁의 환관이 되리라 하셨나이다 하니

8. 히스기야가 이사야에게 이르되 당신이 이른 바 여호와의 말씀이 좋소이다 하고 또 이르되 내 생전에는 평안과 견고함이 있으리로다 하니라

-히스기야의 마음(GM)

바벨론 왕의 친서와 예물을 받게 되어 기쁘다

바벨론과 화친하고 싶다. 그래서 다 보여 준다. 친해지고 싶어서...

또 우리의 힘과 권력이 어느 정도 되는지를 보여 줌으로써 얕보지 못하게 하고 싶다.

하나님? 어차피 하나님은 예배드릴 때만 경배의 대상일 뿐이지 뭐...

지금 이렇게 된 것도 어쩌면 하나님이 도와주신 것일 거야...

-하나님의 마음(GM)

아니... 너는 네가 의지하는 것에 의하여 고난을 당하게 될 거야...

세상이란 그래~ 세상은 너의 유익을 위해 존재하는 게 아냐,

세상은 언제나 자기의 유익이 최선이지!

달면 삼키지만, 쓰면 가차 없이 뱉어버려! 그게 세상이야.


네가 세상을 의지하면 의지할수록

너는 세상의 얽매이게 되고 결국 노예상태가 되고 말거야

지금은 앗수르와의 경쟁으로 너와 친한 척 하지만,

그들이 제국을 제패하고 나면, 본색을 드러낼 것야

네가 보여준, 네가 자랑한 그 모든 보물들은 빼앗길 거야

그것도 모자라, 네가 낳은 자식들이 사로잡혀 가서 그들의 왕궁에서 내시가 되고 말거야....

이런 메시지 속에 마지막 8절, 히스기야의 말에 짐짓 놀라게 됩니다.

쉬운 성경으로 봅시다... 히스기야는 어떤 마음일까요?

 

8절... 히스기야가 이사야에게 말했습니다. "당신이 전한 여호와의 말씀은 옳소." 그는 속으로 '내가 왕으로 있는 동안에는 평화와 안정이 있겠지'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이 완고한 마음이 바로 나의 마음이 아닌가 돌아보게 됩니다.

나와 내 가족만 불행하지 않으면 되지... 하는 생각은 너무나 이기적이고 편협한 죄인의 생각이 아닌가 합니다.


사울왕도 그랬죠?

그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자 사무엘 선지자가 사울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합니다.

당신은 더 이상 왕이 되지 못할 거라고.... 그러자 ....

 

삼상 15:30 (쉬운성경)

사울이 대답했습니다. "내가 죄를 지었소. 하지만 내 백성의 장로들과 이스라엘 백성들 앞에서는 나를 높여 주시오. 나와 함께 가서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예배드릴 수 있도록 해 주시오.“

 

사람들 앞의 체면이 더 중요한 인생....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모습은 신경 쓰지 않는 삶이 바로 우리의 삶이 아니었습니까?

그러니 하나님은 예배당에 가둬 두고

나의 삶의 도움을 주는 ‘지니’정도로 이해하는 신앙이 우리의 신앙이 아니었습니까?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상황에서 ‘주’가 되고자 하십니다.

우리의 ‘왕’이 되어 통치하시기 원하십니다.

우리는 세상의 지혜와 방식으로 살아가는 자들이 아니라,

하나님의 백성! 하나님 나라의 원리로 살아가는 자들인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세상에 대하여 ‘외인’이요, ‘나그네’의 정체성으로 산다..라고 말하는 것이지요...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눈앞에 가능성을 따라가지 마시고,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가시는 하루 되십시오..

세상은 유능한 ‘파더’, 위대한 ‘교사’, 탁월한 ‘행정가’를 기대하지만,

모두 자기를 위한 삶이기에 우리의 소망이 될 수 없습니다.

오직 우리 하나님이 우리의 소망이 되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그분께 의뢰할 때,

하나님이 일하시도록 우리의 신뢰를 그분께 드릴 때,

하나님이 친히 우리의 교사가 되어 주시고,

위대한 아버지가 되어 주시며, 탁월한 행정력을 가지고

“일을 행하시는 여호와, 그것을 만들며 성취하시는 여호와” (렘33:2)

께서 우리에게 계시하여 주실 것입니다.

오늘도 우리의 왕이신 예수님을 의지하며 그분의 통치와 다스림 가운데 만사형통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