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33:1-24 "여호와를 경외하라!"

1. 너 학대를 당하지 아니하고도 학대하며 속이고도 속임을 당하지 아니하는 자여 화 있을진저 네가 학대하기를 그치면 네가 학대를 당할 것이며 네가 속이기를 그치면 사람이 너를 속이리라

2. 여호와여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소서 우리가 주를 앙망하오니 주는 아침마다 우리의 팔이 되시며 환난 때에 우리의 구원이 되소서

3. 요란한 소리로 말미암아 민족들이 도망하며 주께서 일어나심으로 말미암아 나라들이 흩어졌나이다

4. 황충의 떼 같이 사람이 너희의 노략물을 모을 것이며 메뚜기가 뛰어오름 같이 그들이 그 위로 뛰어오르리라

5. 여호와께서는 지극히 존귀하시니 그는 높은 곳에 거하심이요 정의와 공의시온에 충만하게 하심이라

6. 네 시대에 평안함이 있으며 구원지혜지식이 풍성할 것이니 여호와를 경외함이 네 보배니라

7. 보라 그들의 용사가 밖에서 부르짖으며 평화의 사신들이 슬피 곡하며

8. 대로가 황폐하여 행인이 끊어지며 대적이 조약을 파하고 성읍들을 멸시하며 사람을 생각하지 아니하며

9. 땅이 슬퍼하고 쇠잔하며 레바논은 부끄러워하고 마르며 사론사막과 같고 바산갈멜은 나뭇잎을 떨어뜨리는도다

10.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이제 일어나며 내가 이제 나를 높이며 내가 이제 지극히 높아지리니

11. 너희가 겨를 잉태하고 짚을 해산할 것이며 너희의 호흡은 불이 되어 너희를 삼킬 것이며

12. 민족들은 불에 굽는 횟돌 같겠고 잘라서 불에 사르는 가시나무 같으리로다

13. 너희 먼 데에 있는 자들아 내가 행한 것을 들으라 너희 가까이에 있는 자들아 나의 권능을 알라

14. 시온의 죄인들이 두려워하며 경건하지 아니한 자들이 떨며 이르기를 우리 중에 누가 삼키는 불과 함께 거하겠으며 우리 중에 누가 영영히 타는 것과 함께 거하리요 하도다

15. 오직 공의롭게 행하는 자, 정직히 말하는 자, 토색재물가증히 여기는 자, 손을 흔들어 뇌물을 받지 아니하는 자, 귀를 막아 피 흘리려는 꾀를 듣지 아니하는 자, 눈을 감아 악을 보지 아니하는 자,

16. 그는 높은 곳에 거하리니 견고한 바위가 그의 요새가 되며 그의 양식은 공급되고 그의 물은 끊어지지 아니하리라

17. 네 눈은 왕을 그의 아름다운 가운데에서 보며 광활한 땅을 눈으로 보겠고

18. 마음은 두려워하던 것을 생각해 내리라 계산하던 자가 어디 있느냐 공세를 계량하던 자가 어디 있느냐 망대를 계수하던 자가 어디 있느냐

19. 네가 강포한 백성을 보지 아니하리라 그 백성은 방언이 어려워 네가 알아듣지 못하며 말이 이상하여 네가 깨닫지 못하는 자니라

20. 우리 절기시온 성을 보라 네 눈이 안정된 처소예루살렘을 보리니 그것은 옮겨지지 아니할 장막이라 그 말뚝이 영영히 뽑히지 아니할 것이요 그 줄이 하나도 끊어지지 아니할 것이며

21. 여호와는 거기에 위엄 중에 우리와 함께 계시리니 그 곳에는 여러 강과 큰 호수가 있으나 노 젓는 배나 큰 배가 통행하지 못하리라

22. 대저 여호와는 우리 재판장이시요 여호와는 우리에게 율법을 세우신 이요 여호와는 우리의 왕이시니 그가 우리를 구원하실 것임이라

23. 대 줄이 풀렸으니 대의 밑을 튼튼히 하지 못하였고 을 달지 못하였느니라 때가 되면 많은 재물탈취하여 나누리니 저는 자도 그 재물을 취할 것이며

24. 그 거주민은 내가 병들었노라 하지 아니할 것이라 거기에 사는 백성이 사죄함을 받으리라


-------------------------------------------------------------

히스기야 14년 앗수르의 산헤립이 군대를 이끌고 유다를 공격해 왔습니다.

히스기야는 막대한 양의 공물과 은금을 바쳐서 앗수르의 침략을 막아보려고 했습니다.

산헤립은 히스기야의 제안을 받아 드리이는 듯 했지만, 언약을 깨고 속이고, 또다시 예루살렘을 포위 공격하려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절대 절명의 위기 앞에서 히스기야는 하나님께 구원을 요청하였고,

하나님은 이사야를 통해 앗수르의 재앙을 선포하신 것입니다. 그것은.....

“악인은 그 행위대로 복응을 받을 것이다!!” (1절)

사실 학대하고 속이는 자의 세력이 너무 강하기에 그 손아귀에서 벗어나는 것은 불가능해 보입니다. 히스기야 앞에 서있는 산헤립은 넘기 힘든 현실의 벽인 것이죠...그러나 그 벽 앞에서 그의 눈을 들어 하나님을 의지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구합니다.

2절..

"여호와여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소서 우리가 주를 앙망하오니 주는 아침마다 우리의 팔이 되시며 환난 때에 우리의 구원이 되소서"

사람이 ‘아침마다’, 그의 ‘팔’의 힘을 의지하며 살 수 밖에 없는 존재임을 인정할 때, 하나님은 구원을 선포하십니다.

“요란한 소리”로 일어나신 하나님으로 인하여 앗수르는 멸망하고 말 것입니다. (3)

마치 여호수아의 백성이 양각 나팔 불며 여리고성을 무너뜨림 같이,

기드온의 백성들이 항아리를 깨뜨리며 요란스럽게 외친 외침 처러

하나님은 그의 심판하시는 소리를 이끌고 앗수르를 치실 것입니다.

이렇게 은혜에 의지하는 히스기야는 자기 시대에는 평안이 있을 것을 약속 받습니다.

6절...

"네 시대에 평안함이 있으며 구원지혜지식이 풍성할 것이니 여호와를 경외함이 네 보배니라"

히스기야는 은금으로 해결해 보려 했지만,

그의 승리는 하나님을 의지하는 믿음뿐이었습니다.

그래서 성경은 재차 강조하는 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라는 것을.....!!!!

그리고 7절 이하에서

하나님을 경외 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적나라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앗수르를 파멸하시고 불로 삼키시는 여호와의 불을 보며 뭇 사람들은 두려워 떱니다.

그리고 그 모습을 보는 하나님의 백성들은 하나님을 더욱 경외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자기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한없는 은혜를 베푸십니다.

여러분, 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지혜가 아닙니까?!!

경외라는 말에는 ‘존경’, ‘공경하다’라는 의미도 있지만,

‘두려워하다’라는 의미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두려움이라는 것은 두려움의 대상에 대한 인식과 함께

복종과 공경의 마음으로 ‘예배’하는 자세를 모두 포함합니다.

내가 무엇인가를 두려워 하고 있다면, 난 지금 예배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오직 두려움의 대상은 ‘나 외에 없다’는 것을 누누이 말씀하십니다.

오직 하나님만을 예배한다는 것은

오직 하나님만을 두려워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님 아닌 것을 우리가 지금 두려워하고 있다면,

우리는 하나님을 참되게 예배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경외해야 할 대상은 오직 하나님 한 분 뿐이어야 합니다.

하나님 아닌 다른 것을 두려워한다면 그것은 곧 “우상숭배”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주일에 사사기 말씀을 보고 있는데요.

사사기의 백성들이 가나안의 삶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들은 가나안의 물질문명과 풍요로움에 그들이 경외심을 품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가나안 사람들의 문화에 대하여

“부러워했고, 경외심을 가졌습니다. 두려워했습니다. ”

이것이 우상 숭배입니다. 하나님은 이 우상 숭배, 하나님 아닌 다른 것을 두려워하는 그들을 책망하시는 것입니다.

그들에게 하나님이 온전히 그들의 왕이셨다면, 하나님을 두려워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그들의 왕이셨다면 온전히 하나님 말씀에 순종, 복종 하였을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말씀이 절대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의 말씀이 두렵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른 것이, 다른 상황이 더 두렵기 때문입니다.

두려움은 경외심을 불러오고, 경외심은 그 대상에게 주도권을 이양하는 것이며, 그것이 곧 예배인 것입니다.

여러분, 지금 현재 여러분이 두려워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의 왕은 누구 입니까?

우리의 몸 뿐 아니라, 영혼까지도 죽이기도, 살리기도, 상하게도, 낫게도 하시는 하나님 한분만을 두려워해야 할 줄로 믿습니다.

오늘 이 시간 우리가 두려워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한번 직면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 두려움 때문에 아직도 근심과 염려로 나의 삶을 갉아 먹고 있다면

아직 하나님을 나의 왕으로 인정하지 못하고 있고,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고 있다는 반증인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것을 슬퍼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히스기야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리로 나아오기까지 얼마나 많은 물질을 허비했고,

얼마나 많은 근심으로 그의 마음을 상하고 나서야 돌아오게 되었습니까?

우리는 또 얼마나 많은 인생의 물질과 시간을 허비해야,

감정과 마음을 얼마나 갉아 먹어야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리로 나아가게 될 까요?

두려워하는 마음은......

하나님께만 가집시다~!!!

“여호와 하나님을 경외하라!!!”

이 명령 앞에! 세상의 모든 두려움은 두려움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깨닫게 될 것입니다.

악인의 형통을 부러워하지 말고,(잠 23:17)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에게는 부족함이 없게 하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저희들이 되십시다.

히스기야가 앗수르에게 일어난 일들로 여호와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것이 지혜였음을 깨달은 것처럼,

코로나 앞에 무기력한 인생을 보며, 정말 경외의 대상이 누구인지

바로 바라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부족함이 없게 되기를,

모든 근심과 적정에서 놓임 받게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샬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