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23:1-18



1. 두로에 관한 경고라 다시스의 배들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을지어다 두로가 황무하여 집이 없고 들어갈 곳도 없음이요 이 소식이 깃딤 땅에서부터 그들에게 전파되었음이라

2. 바다에 왕래하는 시돈 상인들로 말미암아 부요하게 된 너희 해변 주민들아 잠잠하라

3. 시홀의 곡식 곧 나일의 추수를 큰 물로 수송하여 들였으니 열국의 시장이 되었도다

4. 시돈이여 너는 부끄러워할지어다 대저 바다 곧 바다의 요새가 말하기를 나는 산고를 겪지 못하였으며 출산하지 못하였으며 청년들을 양육하지도 못하였으며 처녀들을 생육하지도 못하였다 하였음이라

5. 그 소식이 애굽에 이르면 그들이 두로의 소식으로 말미암아 고통 받으리로다

6. 너희는 다시스로 건너갈지어다 해변 주민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을지어다

7. 이것이 옛날에 건설된 너희 희락의 성 곧 그 백성이 자기 발로 먼 지방까지 가서 머물던 성읍이냐

8. 면류관을 씌우던 자요 그 상인들은 고관들이요 그 무역상들은 세상에 존귀한 자들이었던 두로에 대하여 누가 이 일을 정하였느냐

9. 만군의 여호와께서 그것을 정하신 것이라 모든 누리던 영화를 욕되게 하시며 세상의 모든 교만하던 자가 멸시를 받게 하려 하심이라

10. 딸 다시스여 나일 같이 너희 땅에 넘칠지어다 너를 속박함이 다시는 없으리라

11. 여호와께서 바다 위에 그의 손을 펴사 열방을 흔드시며 여호와께서 가나안에 대하여 명령을 내려 그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게 하시고

12. 이르시되 너 학대 받은 처녀 딸 시돈아 네게 다시는 희락이 없으리니 일어나 깃딤으로 건너가라 거기에서도 네가 평안을 얻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13. 갈대아 사람의 땅을 보라 그 백성이 없어졌나니 곧 앗수르 사람이 그 곳을 들짐승이 사는 곳이 되게 하였으되 그들이 망대를 세우고 궁전을 헐어 황무하게 하였느니라

14. 다시스의 배들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으라 너희의 견고한 성이 파괴되었느니라

15. 그 날부터 두로가 한 왕의 연한 같이 칠십 년 동안 잊어버린 바 되었다가 칠십 년이 찬 후에 두로는 기생의 노래 같이 될 것이라

16. 잊어버린 바 되었던 너 음녀여 수금을 가지고 성읍에 두루 다니며 기묘한 곡조로 많은 노래를 불러서 너를 다시 기억하게 하라 하였느니라

17. 칠십 년이 찬 후에 여호와께서 두로를 돌보시리니 그가 다시 값을 받고 지면에 있는 열방과 음란을 행할 것이며

18. 그 무역한 것과 이익을 거룩히 여호와께 돌리고 간직하거나 쌓아 두지 아니하리니 그 무역한 것이 여호와 앞에 사는 자가 배불리 먹을 양식, 잘 입을 옷감이 되리라


-------------------------------


두로와 시돈의 멸망을 선포하는 내용입니다.

두로는 육지에서 약간 떨어진 해상 무역국가입니다.

그들은 무역으로 엄청난 부와 풍요를 누렸고

바다는 그들에게 천혜의 요새가 되게 하였습니다.

많은 바위와 높은 성벽, 전설의 방어벽이라 불릴 만큼 완벽했습니다.


앗수르의 공격으로 조공을 바치는 일은 있었지만, 그들은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바벨론의 공격을 당했을 때 역시 그들은 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마게도냐의 알렉산더에 의해서 이사야의 예언대로

두로와 시돈은 그들이 자랑하던 철통같은 방어 벽이 한순간에 허물어지게 됩니다.


한편, 두로와 시돈은 전통적으로 이스라엘과 좋은 사이를 유지했습니다.

다윗과 솔로몬 때 두로와 시돈은 정치적 후원자였을 뿐 아니라,

성전 건축을 위해 각종 목재와 기술자들을 보내와 다윗 왕조 건설의 큰 역할을 했습니다.

솔로몬때는 에시온게벨에서 원양어선을 함께 제조 하기도 했습니다.

또 북왕국 이스라엘의 오므리왕조는 결혼동맹을 결성 하기도 합니다.

이세벨을 아합에게 아내로 주었던 것이죠.


두로와 시돈의 멸망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바다와 배가 있는한 그들은 영원할 줄 알았습니다.

그들은 신도 필요 없을 만큼 모든 것이 풍요롭게 넉넉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이 한 순간에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이사야는 이 일을 누가 정했는가? 물으면서 답합니다.

만군의 여호와 하나님이 그들의 멸망을 정하셨다고,

하나님이 정하셨으니 멸망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입니다 (9)


두로의 멸망은 다른 나라에 큰 충격이었습니다.

특히 가장 교역이 활발했던 애굽에게 있어서 대단히 큰 충격이었습니다.(5)

모든 교역이 멈추고, 모든 외교가 멈추는 '팬데믹' 상황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두로와 시돈의 멸망을 통해

자신의 힘과 부를 의지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오늘 이 아침 하나님은 우리에게 메시지를 주십니다.


돈처럼 매력적인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또한 돈처럼 허망한 것도 없습니다.

돈만큼 위력적인 것이 없으면서 위험한 것 또한 없습니다.

한평생 쌓는 것이지만, 한순간에 잃는 것이 바로 돈입니다.


힘의 상징이던 바벨론의 멸망에 이어, 부의 상징이던 두로의 멸망은

우리의 가치관을 바꾸고 하고 싶고, 갖고 싶어 하는 우리의 욕망에 제동을 거시는 메시지로 오는 것입니다.


은도 내 것이요, 금도 내것이라....

힘도 부귀도 여호와 하나님의 것입니다.


이러한 메시지를 일깨우기 위한 한 민족의 멸망....

우리가 참으로 엎드려야 할 대상이 누구인지를 보여주는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가지 더 교훈을 얻을 수 있는 것은

15절 이하에서는 두로와 시돈의 회복을 말씀하시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그들의 회복은 궁극적으로 여호와 하나님과 그분의 백성들을 위한 회복이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마치 다윗의 영광을 생각나게 합니다.

두로왕 히람이 부와 물질로 다윗 왕국 건설의 기틀이 되었던 것처럼....

그들의 회복은 하나님나라와 그의 백성들을 위한 것임에 큰 위로를 얻습니다.


18. 무역한 것과 이익을 거룩히 여호와께 돌리고 간직하거나 쌓아 두지 아니하리니 그 무역한 것이 여호와 앞에 사는 자가 배불리 먹을 양식, 잘 입을 옷감이 되리라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

세상의 힘과 부 앞에 초라하게 여겨지고 자신이 없어질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세상의 힘과 부는 하나님의 주권에 놓여 있음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과 그의 나라를 구하는 삶을 사는 한!!

하나님은 세상의 힘과 부를 교회와 성도를 위하여 사용하실 것입니다.


힘도 주님의 것이요, 부도 주님의 것입니다.

모든 것의 주인 되신 여호와 하나님을 찬양하며, 감사하며, 그리고...

기대하며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세상의 힘을 자랑하던 바벨론,

풍요를 자랑하던 두로와 시돈을...

한 순간에 멸하시는 주님, 그리고 한순간에 회복하시는 주님...

그 주님의 위대하심 앞에 믿음으로 나아 가십시다.


샬롬~!!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