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22:15-25

15.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는 가서 그 국고를 맡고 왕궁 맡은 자 셉나를 보고 이르기를

16. 네가 여기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 여기에 누가 있기에 여기서 너를 위하여 묘실을 팠느냐 높은 곳에 자기를 위하여 묘실을 팠고 반석에 자기를 위하여 처소를 쪼아내었도다

17. 나 여호와가 너를 단단히 결박하고 장사 같이 세게 던지되

18. 반드시 너를 모질게 감싸서 공 같이 광막한 곳에 던질 것이라 주인의 집에 수치를 끼치는 너여 네가 그 곳에서 죽겠고 네 영광수레도 거기에 있으리라

19. 내가 너를 네 관직에서 쫓아내며 네 지위에서 낮추리니

20. 그 날에 내가 힐기야의 아들 내 종 엘리아김을 불러

21. 네 옷을 그에게 입히며 네 띠를 그에게 띠워 힘 있게 하고 네 정권을 그의 손에 맡기리니 그가 예루살렘 주민과 유다의 집의 아버지가 될 것이며

22. 내가 또 다윗의 집의 열쇠를 그의 어깨에 두리니 그가 열면 닫을 자가 없겠고 닫으면 열 자가 없으리라

23. 못이 단단한 곳에 박힘 같이 그를 견고하게 하리니 그가 그의 아버지 집에 영광보좌가 될 것이요

24. 그의 아버지 집의 모든 영광이 그 위에 걸리리니 그 후손과 족속 되는 각 작은 그릇 곧 종지로부터 모든 항아리까지니라

25.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그 날에는 단단한 곳에 박혔던 못이 삭으리니 그 못이 부러져 떨어지므로 그 위에 걸린 물건이 부서지리라 하셨다 하라 나 여호와의 말이니라


---------------------------


특정 개인과 관련해 말씀이 주어지는 경우는 매우 예외적이고 드문 일입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기록 된것은

제시된 두 인물은 국가 운명에 결정적인 역할 을 한 인물들이기 때문입니다.

셉나는 히스기야 왕의 최측근이었고

반 앗수르 정책의 중심에 있는 자였습니다.

엘리야 김은 셉나를 뒤 이어 권력을 계승한 인물입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이들을 가리켜 "주인의 집에 수치를 끼치는 자"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최고의 권력자인 셉나는 자신의 권력을 가지고 많은 남용을 저지른 것 같습니다.

그는

16절, ..높은 곳에 자기를 위하여 묘실을 팠고 반석에 자기를 위하여 처소를 쪼아내었도다!


그는 자신을 위하여 묘실을 대단히 고급 스럽고 높은 위상을 나타내려 화려하게 지었습니다.

게다가 높은 곳에 돌을 쪼아 요새같은 집을 수많은 인력을 동원하여 집을 지었습니다.


그가 이렇게 한 이유는 아마도 그의 출신 배경이 자신의 약점으로 느꼈기 때문일 것입니다.


보통은 성경에서 이름을 제시할 때, 그의 아버지와 출신 가문을 이야기 하는데,

셉나는 그런 제시된 이름들이 없는 것으로 봐서

그는 평민이나 잡족 출신의 배경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람들이 자랑하고 허세를 부리는 것은

자신의 약점을 가리기 위한 것일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그런 행위는 다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게다가 진실히 여겨지지 않으므로 사람들이 떠나는 것을 목격하게 됩니다.

안타까운 것은 하나님도 그런 자들을 버리십니다.


셉나를 버리시는 모습을 아주 구체적으로 그림 언어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눈덩이를 단단히 뭉쳐서 세차게 던지는 것처럼

셉나를 단단히 결박하여 장사같이 힘센자를 통해 공같이 광막한 곳으로 던지시니....

그 인생의 끝이 얼마나 비참한지 마음이 씁쓸합니다....


셉나는 권력을 이같이 남용했을 뿐 아니라,

하나님의 뜻과는 정 반대의 정책을 폄으로써 왕 히스기야에게 혼선을 초래한 자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셉나를 버리시고, 그의 뒤를 이어 하나님이 사람을 세우십니다.

엘리야김을 셉나의 자리에 앉힙니다.

그의 이름이 하나님께서 일으키신다는 뜻에 걸맞게

다윗 왕조를 일으키는 자로 특별하게 부름을 받습니다. (22절)


"내가 또 다윗의 집의 열쇠를 그의 어깨에 두리니 그가 열면 닫을 자가 없겠고 닫으면 열 자가 없으리라"


명실상부한 권력을 셉나로부터 이어 받고,

거기에 하나님의 지지와 권세를 받은 엘리야 김.....

바닥에 단단히 고정 시킨 못처럼!!

이젠 아무도 그가 닫으면 열자가 없고, 닫으면 열 자가 없을 만큼

큰 권세를 얻었습니다.


그러나 엘리야 김 역시 그 물질과 권세와 힘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여 무너지고 말 것을 예언 합니다.

엘리야 김 역시 세나가 갔던 길을 갔고,

자신의 높은 권세를 자기 집 사람들만 챙기는데에 이용하고 말았습니다.

벽을 지탱하던 못들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녹슬어 부러져 버리듯,

그래서 그 위의 것들이 떨어지고 부서지듯이

엘리야김의 집은 그의 욕심을 이기지 못하고 모두 무너녀 추락하고 말았습니다.


내 욕심의 무게를 용납하면 하나님의 영광은 사라집니다.

나를 진정으로 날게하시는 하나님의 영광이 내게 머물지 않는 무게는 결국 나를 추락하게 하는 것이 되고 말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높이 날아 오르기를 원하십니다.

우리가 구하는 것을 주시길 원하시고

더욱 풍성히 주시길 원하십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언제나 당신의 뜻과 계획을 가지고 우리에게 은혜를 주십니다.

개개인의 욕심을 채우시려고 존재하는 신이 아니십니다.


오히려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기에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가운데 하나님의 영광이 우리에 임하고 항상 머물게 되는 것입니다.

사랑 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구하는 것이 나의 욕심으로 구하는 것이 되지 않길 바랍니다.

하나님이 원하시고 바라보시는 바를 의식하며 나의 소원을 올려 드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삶에 하나님의 영광이 늘 머물러 있으시길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