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18:1-7

1. 슬프다 구스의 강 건너편 날개 치는 소리 나는 땅이여

2. 갈대 배를 물에 띄우고 그 사자를 수로로 보내며 이르기를 민첩한 사절들아 너희는 강들이 흘러 나누인 나라로 가되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에게로 가라 하는도다

3. 세상의 모든 거민, 지상에 사는 너희여 산들 위에 기치를 세우거든 너희는 보고 나팔을 불거든 너희는 들을지니라

4.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내가 나의 처소에서 조용히 감찰함이 쬐이는 일광 같고 가을 더위에 운무 같도다

5. 추수하기 전에 꽃이 떨어지고 포도가 맺혀 익어갈 때에 내가 낫으로 그 연한 가지를 베며 퍼진 가지를 찍어 버려서

6. 산의 독수리들과 땅의 들짐승들에게 던져 주리니 산의 독수리들이 그것으로 여름을 지내며 땅의 들짐승들이 다 그것으로 겨울을 지내리라 하셨음이라

7. 그 때에 강들이 흘러 나누인 나라의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이 만군의 여호와께 드릴 예물을 가지고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을 두신 곳 시온 산에 이르리라


----------------------------


앗수르의 공격이 임박하였습니다.

당시 이집트는 구스(에디오피아)인 출신이 정권을 장악하고 있었습니다.

대륙에서 뻗어 나오는 침략 야욕은 언제나 이집트를 향하고 있기에

구스로 불리는 에디오피아 사람들이 남유다를 돕는다는 명목으로

남유다에 사절단을 보내는 장면이 1절과 2절 상반절에 소개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2절 하반절에서는 그 사절단을 다시 구스로 돌려 보내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강한 용사 되시는 여호와께서 그 전쟁을 수행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비록 구스인들이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인 것은 맞지만,

유다는 하나님을 대체할 어떤 세력을 의지해서는 안됩니다.


하나님은 그 사절단을 돌려 보내시면서

여호와의 신호를 잘 보라고 권합니다.

3절 쉬운성경..

"이 땅에 사는 사람들아, 다 보아라. 산 위에 깃발을 올리는 것을 보아라. 나팔 소리가 울려 퍼지는 것을 들어라."


그때 무슨 일이 일어나는데요?


5절. 쉬운성경...

"꽃은 피었으나 아직 추수하기 전, 새 포도가 맺혀 익어 갈 때에, 칼로 나무를 베어 버리고 가지를 찍어 버리듯이, 적군에게 이같이 할 것이다."


추수를 잔뜻 기대하고 열매를 거둘 것을 기대하는 농부처럼,

앗수르는 거둬 들일 전리품들을 상상함 즐거워 하겠지만,

그 결실을 보기전에 나무가 베어지듯, 가지가 꺾이듯이 앗수르는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멸하게 될 것입니다.


이 일들은 자세히 정신차리고 보지 못하면 지나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칼로 베어버리고 가지를 찍어버리는 일들이 은밀하게 일어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4절, 쉬운성경...

"여호와께서 이처럼 내게 말씀하셨다. "내가 나의 처소에서 뜨거운 더위 속에 내리쬐는 햇볕같이, 가을 추수 때에 맺히는 이슬과도 같이, 잠잠히 바라볼 것이다."


하나님이 심판이 이처럼 소리 없이, 무슨 일이라도 일어난 것인가, 알아차리기도 전에 하나님은 나무를 베어 버리시고, 가지를 무참히 꺾어 버리실 것이라고 예언자는 예언하고 있습니다.


그 심판의 결과를 6절에서 묘사하는데요..

쉬운 성경으로 봅시다.

"죽은 너희 군사들은 산새들과 들짐승의 먹이가 될 것이다.

새들이 그것으로 여름을 나고,

땅의 모든 짐승들이 그것으로 겨울을 날 것이다."


이 일이 실제로 성취되었습니다.


왕하19장35절

"이 밤에 여호와의 사자가 나와서 앗수르진영에서 군사 십팔만 오천 명을 친지라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보니 다 송장이 되었더라"


이스라엘과 유다는 어찌된 영문인지 깨닫지 못하는 가운데 엄청난 살상이 이뤄진 것입니다.

이 일로 앗수르의 산헤립은 자기가 낳은 아들들에게 죽임을 당하고

앗수르는 멸망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추수 때 내리는 이슬처럼....

뜨거운 햇빛이 내리 쬐는 것처럼....

하나님은 조용히 지켜 보시다가 그들을 완전히 진멸해 버리신 것입니다.


십수만의 시체들로 인하여

새들과 들 짐승들은 여름과 겨울에 얻을 식량을 확보 할 만큼 하나님의 심판은 확실하게 진행 될 것을 이사야는 예언해 주고 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유다 백성의 영광이 될 것입니다.

구스인들이 남유다를 이용하여 앗수르를 상대하고자 배를 타고 유다에 찾아 왔지만,

남유다를 통해 역사하신 하나님이 놀라우신 일을 보고

하나님께 예물을 바치며, 하나님께 조공을 드리는 자격으로 올라오게 될 것입니다. (7절)


오늘 이 아침에 이 말씀을 통해 위로받기를 원하는 것은

현실의 삶속에서 하나님이 계신듯 아니계신듯 무심한 하나님....

때로는 숨어계시는 하나님으로 인하여 절망할 때가 있는데,

그 하나님께서 잠잠히 바라보시며 당신의 백성들을 보호하고 계시다는 사실로 인하여 감사드리게 되는 것입니다.


세상이 우리를 두려워 해야 합니다.

우리에게 와서 예물을 드리며 하나님을 찬양해야 합니다.

저와 여러분은 하나님의 불꽃같은 눈으로 바라보시는 자녀들이기 때문입니다.

때가 되면 하나님은 기치를 높이고, 나팔을 불어 하나님의 영광을 만방에 알리실 것입니다.

그날을 위해 깨어서 그 깃발을 바라보고,

나팔 소리를 들어 하나님의 구원에 동참하시는 날 됩시다.

구스와 같은 세상과의 동맹을 뿌리치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을 내가 의지할 대상으로 삼아

우리를 두렵게하는 숫자들이 허수가 되는 것을 목격하는 삶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