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14:24-32 하나님의 확실한 구원의 약속


24. 만군의 여호와께서 맹세하여 이르시되 내가 생각한 것이 반드시 되며 내가 경영한 것을 반드시 이루리라

25. 내가 앗수르를 나의 땅에서 파하며 나의 산에서 그것을 짓밟으리니 그 때에 그의 멍에가 이스라엘에게서 떠나고 그의 짐이 그들의 어깨에서 벗어질 것이라

26. 이것이 온 세계를 향하여 정한 경영이며 이것이 열방을 향하여 편 손이라 하셨나니

27. 만군의 여호와께서 경영하셨은즉 누가 능히 그것을 폐하며 그의 손을 펴셨은즉 누가 능히 그것을 돌이키랴

28. 아하스 왕이 죽던 해에 이 경고가 임하니라

29. 블레셋 온 땅이여 너를 치던 막대기가 부러졌다고 기뻐하지 말라 뱀의 뿌리에서는 독사가 나겠고 그의 열매는 날아다니는 불 뱀이 되리라

30. 가난한 자의 장자는 먹겠고 궁핍한 자는 평안히 누우려니와 내가 네 뿌리를 기근으로 죽일 것이요 네게 남은 자는 살육을 당하리라

31. 성문이여 슬피 울지어다. 성읍이여 부르짖을지어다. 너 블레셋이여 다 소멸되리로다. 대저 연기가 북방에서 오는데 그 대열에서 벗어난 자가 없느니라.

32. 그 나라 사신들에게 어떻게 대답하겠느냐 여호와께서 시온을 세우셨으니 그의 백성의 곤고한 자들이 그 안에서 피난하리라 할 것이니라

-------------------------------

오늘 본문은 바벨론의 멸망과 왕의 죽음을 기록하고 나서

다시 한 번 이전의 역사를 진술합니다.

바로 앗수르의 패망을 다시 거론합니다.

이사야가 예언할 당시 앗수르의 위협은 미래의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글을 읽고 있는 이스라엘 백성이 볼 때, 이미 앗수르는 멸망했고, 지금은 포악한 바벨론의 압제아래 놓여 있는 상황입니다.

왜 앗수르가 패망 할 것을 예언하는 이야기가 이곳에서 다시 거론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앗수르를 향한 이사야의 예언이 성취된 거 봤지?”

“바벨론 역시 이사야의 예언대로 될 거야....”

지금 바벨론에서 종살이하고 압제당하는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이 말씀은 소망이며 위로의 말씀이 아닐까요?

하나님은 역사를 움직이시는 분이십니다.

24절의 이하의 말씀처럼

하나님의 생각은 다 이루어지고 하나님의 경영은 완성 될 것입니다.


24. 만군의 여호와께서 맹세하여 이르시되 내가 생각한 것이 반드시 되며 내가 경영한 것을 반드시 이루리라

26. 이것이 온 세계를 향하여 ‘정한’ 경영이며 이것이 열방을 향하여 ‘편 손’이라 하셨나니

27. 만군의 여호와께서 경영하셨은즉, ‘누가 능히 그것을 폐하며 그의 손을 펴셨은즉 누가 능히 그것을 돌이키랴’


여러분, 세상은 하나님의 생각이 적용되는 현장이며

하나님이 경영하시는 일터입니다.

하나님의 뜻과 계획대로 섭리하시고 주관하며 인도해 가십니다.

세상의 나라와 민족과 권세와 역사는

하나님이 당신의 뜻을 따라 세우시기도 하고 멸하시기도 하는 소품에 불과 합니다.

그의 전능하심과 신실하심을 따라

어김없이 하나님의 일은 반드시 성취된다는 당신의 백성들에게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왜 이렇게 그 많은 것을 동원하고 사용해서 이루시고자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바로 하나님의 백성의 구원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의 완성입니다.

앗수르는 남유다의 불순종을 징계 하시려고 사용한 도구였습니다.

하나님은 효과적으로 유다를 치셨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유다를 치고 교만히 행하던 앗수르에게는 예루살렘 침공을 심판의 명분으로 삼고 역사 밖으로 퇴장 시키십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모든 것을 사용하여서 당신의 백성을 경영하십니다.

온전한 형상을 이룰 때까지 쉬지 않고 일하실 것입니다.

그가 정하셨으니 이루시고, 그가 손을 펴셨으니 잡힐 때까지 결코 거두지 않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저와 여러분을 향한 놀라운 계획이 있으십니다.

그 계획이 우리에게 있는 한 우리는 영원히 보호받고 성숙의 길로 인도받으며 온전한 자로 완성해 가실 것입니다.

28절부터는 갑자기 블레셋에 관한 신탁을 전하는 메시지가 등장합니다.

뜬금없어 보이는 내용이 등장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 내용 역시 하나님의 확실한 약속을 보장하신다는 것을 말하기 위해 내세워진 내용입니다.


[쉬운성경 30,32]

30. 내 백성 가운데는 가장 가난한 사람도 배불리 먹고, 생활이 어려운 사람도 평안히 누울 것이다. 그러나 네(블레셋) 집안은 내가 굶주려 죽게 하고, 살아남은 네 모든 백성도 죽게 할 것이다."

32. 블레셋의 사신들에게 무엇이라고 전할까? 여호와께서 시온을 굳게 세우셨으니, 굶주린 백성이 그리로 피한다고 전하여라.


외형적으로는 블레셋의 짓밟히는 내용을 기록하고 있지만,

블레셋이 짓밟히는 하나님의 확실한 심판 중에도

예루살렘으로 피해 생명을 보존하라는 메시지는

1차적으로는 예루살렘으로 피하라는 뜻이기도 하지만,

앗수르에 의해는 결코 남유다, 예루살렘은 망하지 않는다는 것을 에둘러 말씀해 주시는 것입니다.

바로 하나님의 확실한 구원, 확실한 약속을 지시하기 위한 장치인 것입니다.

하나님은 예전에 있었던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에게 전하고자 하시는 것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을 확실히 지키시고 보호하시고 인도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믿지 못해서 여기에 기웃, 저기에 기웃거리며 불안에 떨 때,

하나님은 이렇게 저렇게 설득하시고 약속하시며

믿음과 신뢰의 관계 안으로 우리를 초청하십니다.

비록 우리의 눈앞에는 낭떠러지가 있고, 골짜기의 위협 앞에서 심장이 쪼그라들지만,

우리와 함께 동행하시며, 이끄시며, 보호하시는 성령님으로 인하여 오늘도 우리는 기쁨으로 한 걸음을 내어 디딜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한스러움과 원망, 수심 가득한 얼굴로 성전에 찾아와 울며 애통하던 한나...

하나님의 신실한 약속을 믿고, 수심을 거두어들이고 하나님을 기대하였습니다.

오늘 이 아침, 우리의 기도가 비록 눈물과 한숨, 걱정과 염려로 시작했지만,

기도 속에서 들려주신 하나님의 음성, 약속의 말씀을 의지하여

완전한 평안과 기쁨을 가지고 돌아가시길 축복합니다.

샬롬~! 주님을 의지하는 당신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