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나 3:1-10


1. 여호와의 말씀이 두 번째로 요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느웨로 가서 내가 네게 명한 바를 그들에게 선포하라 하신지라

3. 요나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일어나서 니느웨로 가니라 니느웨는 사흘 동안 걸을 만큼 하나님 앞에 큰 성읍이더라

4. 요나가 그 성읍에 들어가서 하루 동안 다니며 외쳐 이르되 사십 일이 지나면 니느웨가 무너지리라 하였더니

5. 니느웨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고 금식을 선포하고 높고 낮은 자를 막론하고 굵은 베 옷을 입은지라

6. 그 일이 니느웨 왕에게 들리매 왕이 보좌에서 일어나 왕복을 벗고 굵은 베옷을 입고 재 위에 앉으니라

7. 왕과 그의 대신들이 조서를 내려 니느웨에 선포하여 이르되 사람이나 짐승이나 소 떼나 양 떼나 아무것도 입에 대지 말지니 곧 먹지도 말 것이요 물도 마시지 말 것이며

8. 사람이든지 짐승이든지 다 굵은 베 옷을 입을 것이요 힘써 하나님께 부르짖을 것이며 각기 악한 길과 손으로 행한 강포에서 떠날 것이라

9. 하나님이 뜻을 돌이키시고 그 진노를 그치사 우리가 멸망하지 않게 하시리라 그렇지 않을 줄을 누가 알겠느냐 한지라

10. 하나님이 그들이 행한 것 곧 그 악한 길에서 돌이켜 떠난 것을 보시고 하나님이 뜻을 돌이키사 그들에게 내리리라고 말씀하신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니라


------------------------------------------


하나님께서 요나에게 두 번째로 사명을 주시며 니느웨로 가서 선포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요나가 니느웨를 향해 다시 선포해야 할 내용은 1장 2절의 내용과 동일한 것으로 니느웨 성읍의 극에 달한 죄악이 하나님 앞에 상달되었다는 내용입니다. 요나는 니느웨 백성들을 향해 그들의 죄악에 대해 선포하는 소명을 받은 것입니다(2절).

첫 번째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했던 요나가 두 번째 명령 앞에서는 순종하였습니다.

온 우주만물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주권 앞에 요나는 굴복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무리 도망하고 피하여도 결코 피할 수 없는 분이 하나님이심을 요나는 평생에 처음으로 절감하였을 것입니다.

니느웨는 삼일 길을 걸어야 할 정도로 규모가 큰 도시입니다(3절).

성읍은 그 둘레가 약96km에 달하였으며,

성벽위로 3대의 마차가 나란히 달릴 수 있을 정도로 큰 성벽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4:11에서는 좌우를 분변하지 못하는 자가 12만이 있다라고 기록하고 있는데 이것은 7살 미만의 사람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인구 분포의 5분의 1을 생각하면 60만이 넘는 규모의 도시라는 말입니다.

또 사흘 길을 다녀야 할 만큼의 도시이니 얼마나 큰 도시입니까?

우리나라 조선후기 때만해도 4대문은 그리 넓지 않았습니다. 당시의 인구가 20여만 명이라고 하니 그 인구를 비교하면, 니느웨는 엄청나게 큰 도시인 것입니다.!

그런데 요나는 사흘 길의 도시에서 단 하루만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합니다.

니느웨가 망하길 바라는 마음에서였겠죠?! 그리고 그가 선포한 메시지는 단순했습니다.

“40일이 지나면 성이 멸망할 것이다”

요나가 외친 말은 짧은 말이었으나 그 내용은 결코 간단한 내용이 아닙니다(4절).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악이 가득차서 하나님의 심판이 불가피하였다면,

그들이 돌이켜 회개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요나가 회개를 촉구하자 니느웨에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하나님의 영으로 인하여 두려움이 임하였으리라 생각을 합니다.

회개의 영이 그들 가운데 임하였으리라 봅니다.

전도와 선교는 전하는 자의 능력의 유무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에 있기에....

그 악한 길에 있던 사람들이 돌이키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었고,

그 일에 요나가 사용 받았을 뿐인 것이죠....

여하튼.... 사람들은 하나님을 믿기 시작하였고, 금식하며, 신분이 높고 낮은 자를 막론하고 굵은 베옷을 입었습니다. 굵은 베옷을 입었다는 것은 슬픔과 회개를 상징하는 행위입니다.

니느웨 백성들은 수많은 소리들, 이야기들 속에서 살아갑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반드시 들어야만 했던 소리를, 바르게 알아들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그런 하나님의 은혜가 있었기에 신실한 마음으로 회개할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오늘 하루 살아가면서 듣는 소리 중에는 소음으로 흘려들어야 하는 말도 있겠지만 우리가 반드시 마음으로 들어야 할 말들이 있습니다.

바로, 우리를 향해 말씀하시는 성령님의 소리입니다.

이 소리를 겸손히 받들 때 니느웨 백성들처럼 신실한 마음으로 주님을 섬기는 하루가 될 것입니다.

성읍 사람들이 굵은 베옷을 입고 회개한다는 소식은 니느웨 왕에게도 들렸습니다.

왕은 하루에도 수많은 소리들을 듣는 사람입니다.

마찬가지로 니느웨 왕도 들어야 할 소리를 잘 알아듣게 되었습니다.

은혜입니다!! (6절).

왕은 왕복을 벗고 굵은 베옷으로 갈아입은 후에 재위에 앉았습니다.

재위에 앉는 행위는 극도의 슬픔을 상징하는 행동입니다.

또 왕은 대신들과 함께 조서를 내리며 사람들뿐만 아니라, 짐승에게까지 금식을 선포합니다.

이것은 짐승도 용서받아야 할 인격체로 인정했다는 것이 아니라, 짐승들조차 금식시킬 정도로 슬픔이 컸다는 것을 강조하는 행위입니다.

당시의 짐승은 ‘재산’이었고, 미래를 보장하는 ‘보험’과 같은 존재였습니다.

이러한 짐승들의 금식의 선언은 모든 소망을 한 곳만 향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더 나아가 니느웨 백성들이 걸었던 모든 악한 길과 그들이 행한 강포에서 떠나라고 선포합니다.

이 죄는 율법과 양심이 정죄하는 것뿐만 아니라, 물질적인 것을 모두 포함하는 것입니다.

왕은 이같이 크고 작은 모든 죄로부터 돌이키라고 명령하였습니다.

왕의 명령에 따라 백성들은 회개의 자리로 나아갔고

하나님께서는 니느웨를 멸하시겠다는 뜻을 돌이키셨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드러나는 하나님의 은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기 원하십니다~!”

Mind of GOD, 바로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은 줄기차게 요나 선지자를 통해 심판하시겠다고 으름장을 놓으시는데....

도대체 심판하시겠다는 것입니까? 아니면 용서하시겠다는 것입니까?

..........

용서하시는 것이 하나님의 진심인 것입니다.

우리가 자녀를 징계하고 혼을 내줄 때의 심정이 이와 같지 않습니까?

이렇게 하나님의 진심을 숨기고 심판을 말씀하실 때,

우리는 돌이켜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심판과 징계의 의미를 니느웨 왕은 정확히 읽어내었습니다.

그것은 ‘나 죽으라’는 것이 아니라, ‘너 좀 살자!!’ 하시는 하나님의 자비,

불같은 사랑에서 나오는 메시지라는 것을 말입니다!!!

그래서 니느웨는 돌이킵니다. "회개"합니다!!!


본문에서 회개의 고전적 의미를 정확하게 보여주는 과정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 첫 번째가 금식입니다. (7)

금식은 모든 소망을 하나님께 둔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모든 소망을 하나님께 두는 모든 행위는 금식과 같은 것으로 의미를 부여 할 수도 있습니다.

두 번째,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9)

기도는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것입니다. 이 심판이 지나가기를 구해야겠지만,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이유와 그 의미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우리의 기도는 이방인의 기도와 별반 다르지 않게 되는 것이죠...

기도는 하나님께 하나님의 뜻을 묻는 것입니다.

세 번째, 돌이키는 것입니다. (8)

이것은 울고 짜고, 슬퍼하는 정도의 회개가 아니라,

실제적인 삶의 방향전환이 진정한 회개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하나님은 니느웨의 돌이킨 삶을 인하여 하나님의 재앙을 취소하십니다.

그 결과 150년, 그의 세대들은 재앙을 보지 않고 살아 갈 수 있었습니다.

사랑 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진노를 돌이키시게 하는 유일한 길은 온전한 회개입니다.

‘들음’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듣고 돌이키는 것’입니다.

가던 길에서 정 반대의 방향으로 의연히 걷는 것입니다.

이런 돌이킴이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항상 나타나기를 바랍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주님은 우리에게 끊임없이 말을 걸어오십니다.

악한 길에서 돌이키라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의 원리와 그의 통치를 따르라고 요구하십니다.

들어야 할 그 말씀을 듣고 겸비하여,

하나님께로 마음으로나, 생각으로나, 그리고 행동으로나

주님께로 돌이키는 삶을 사시는 저와 새바람교회 교우들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샬롬~!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