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후 12일 (눅12:16-21)


16. 비유로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시되 한 부자가 그 소출이 풍성하매

17. 심중에 생각하여 이르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까 하고

18. 또 이르되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곳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19.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20.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준비한 것이 누구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21.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지 못한 자가 이와 같으니라


22.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23. 목숨음식보다 중하고 의복보다 중하니라

24. 까마귀를 생각하라 심지도 아니하고 거두지도 아니하며 골방도 없고 창고도 없으되 하나님이 기르시나니 너희는 새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25. 또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느냐

26. 그런즉 가장 작은 일도 하지 못하면서 어찌 다른 일들을 염려하느냐

27. 백합화를 생각하여 보라 실도 만들지 않고 짜지도 아니하느니라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솔로몬의 모든 영광으로도 입은 것이 이 꽃 하나만큼 훌륭하지 못하였느니라

28.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29. 너희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하여 구하지 말며 근심하지도 말라

30. 이 모든 것은 세상 백성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아버지께서는 이런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아시느니라

31. 다만 너희는 그의 나라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런 것들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32.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너희 아버지께서 그 나라를 너희에게 주시기를 기뻐하시느니라

33. 너희 소유를 팔아 구제하여 낡아지지 아니하는 배낭을 만들라 곧 하늘에 둔 바 다함이 없는 보물이니 거기는 도둑도 가까이 하는 일이 없고 도 먹는 일이 없느니라

34. 너희 보물 있는 곳에는 너희 마음도 있으리라



 


이 세상에서 염려하지 않고 산다는 것은 매우 힘든 일입니다.

염려하는 생각은 사람을 무기력하게 만들고,

심지어 작은 일도 하지 못하게 합니다.

사람들은 끊임없이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고민합니다.

사람이 염려하고 근심하는 이유는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입니다.

어리석은 부자가 그 많은 것을 축적하고 마음에 기뻐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19)

불확실성, 그 확률에서 극복할 수 있는 높은 위치를 점하고 있기 때문이 아닙니까?

우리도 이것을 극복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자의 근본적인 문제는 바로 죽음입니다.(20)

사람이 아무리 의,식,주를 염려 없이 준비 했어도 죽음이라는 큰 미지수(χ) 앞에 허무함을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이 그 모든 염려를 극복하기 위해 구하는 것을 '보물'이라고 표현하시기도 합니다. 그러나 당의 보물로써 염려를 극복하기에는...

죽음이라는 것은 너무나 넘기 힘든 미지수가 아닙니까?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염려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염려는 세상에 속한 사람들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는 어리석은 부자와 달리 하나님 나라를 구하는 자들입니다.

그들의 염려를 극복하게 할 '보물'이 세상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에 있기에 제자들에게 염려 하지 말라고 말씀 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염려를 극복하기 위해 생각하라고 명령하십니다.

“까마귀를 생각하라”, “백합화를 생각하여 보라”

생각(묵상)을 하면....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지으신 것들을 그냥 내버려 두지 않고 돌보신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문제는 하나님의 그러한 다스림을 도무지 믿지 못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예수님은 잘 믿지 못하는 제자들과 오늘 우리들에게

하나님이 우리를 어떻게 돌보시는가를 온몸으로 보여 주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사람의 대표로 오셔서 사람의 죄와 허물을 끌어 안고 죽어 주심으로 죄사함의 은혜를 주시고, 또 부활하여 살아 나심으로써 불확실성에 허덕이는 인생에게 소망의 좌표를 찍어 주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렇게 죽음을 뛰어넘어 서 계실 자신을 바라보시면서,

제자들에게 이 땅의 보물로 염려하지 말고, 변함이 없는 하늘의 보물을 소유하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늘의 보물은 하나님 나라에 쌓아 놓기 때문에 누구도 침노할 수 없습니다.

누구도 천국의 보물을 빼앗아 갈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 보물을 선물로 받은 성도들은 죽음의 불확실성을 이긴 자들이 아닙니까? 염려를 극복한 자들입니다. 할렐루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염려한다는 것은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지금 이 순간 신뢰하시 못한다'는 스스로의 고백인 것입니다.

'이 땅의 것을 보물로 여기고 살고 있다'는 스스로의 고백인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이렇게 염려가 몰려 올 때, 우리는 예수님이 우리에게 명령하신 것처럼....

묵상하는 것입니다. 생각하는 것입니다.


까마귀를 보면서, 백합화를 보면서(일반계시)...

그리고 기록된 말씀을 보면서(특별계시)...

묵상할 때, 우리가 소유한 보물의 가치를 알게 되고, 곧 염려를 물리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영생을 경험하는 자들입니다.

이제는 썩어질 땅의 보물을 쌓아 놓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 나라를 구하며 하늘의 보물을 배낭에 넣고 걸어가는 나그네가 된 것입니다.

천국의 보물을 자랑하며 순례하는 그리스도의 증인이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염려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제는 욕망을 따라 염려하지 말고

오히려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는 자가 됩시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성도의 삶을 보호하시고 인도하시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보물이 어디에 있습니까?

그 보물이 있는 곳에 마음도 있습니다.

그 보물이 땅에 있으면 필연 염려의 열매를 맺고,

하늘에 있다면 오늘을 영생으로, 생명력으로 살게 되실 줄 믿습니다.


오늘 하루도 썩어져 없어질 것을 간구하는 것이 아니라, 썩지 않고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것을 구하며 얻고 누리는 저와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