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9:51-62


51. 예수께서 승천하실 기약이 차가매 예루살렘을 향하여 올라가기로 굳게 결심하시고


52. 사자들을 앞서 보내시매 그들이 가서 예수를 위하여 준비하려고 사마리아인의 한 마을에 들어갔더니

53. 예수께서 예루살렘을 향하여 가시기 때문에 그들이 받아들이지 아니 하는지라

54. 제자 야고보요한이 이를 보고 이르되 주여 우리가 불을 명하여 하늘로부터 내려 저들을 멸하라 하기를 원하시나이까

55. 예수께서 돌아보시며 꾸짖으시고

56. 함께 다른 마을로 가시니라

57. 길 가실 때에 어떤 사람이 여짜오되 어디로 가시든지 나는 따르리이다

58.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우이 있고 공중의 새도 집이 있으되 인자머리둘 곳이 없도다 하시고

59. 또 다른 사람에게 나를 따르라 하시니 그가 이르되 나로 먼저 가서 내 아버지장사하게 허락하옵소서

60. 이르시되 죽은 자들로 자기의 죽은 자들을 장사하게 하고 너는 가서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라 하시고

61. 또 다른 사람이 이르되 주여 내가 주를 따르겠나이다마는 나로 먼저 내 가족을 작별하게 허락하소서

62. 예수께서 이르시되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합당하지 아니하니라 하시니라


------------------------------------------------------


누가복음의 저자, 누가는 예수님의 승천하실 날이 가까이 오자, 예루살렘으로 가실 것을 결심하시는 것과 그 예수를 따르는 3명의 제자 후보생들의 결심을 비교하면서 제자로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51절.

예수님은 갈릴리 사역을 끝내고 하나님의 목적을 성취할 예루살렘을 향해 올라가시기로 굳게 결심하십니다.


저자 누가는 특이하게도 예수님의 십자가의 길을 '승천'을 위한 발걸음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단어는 9:51에서 유일하게 사용되었습니다.


이는 저자 누가가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는 관점입니다.

그의 신앙은 죽음의 십자가에서 멈추지 않고

부활하여 승천하여 영광을 얻는 때 까지를 바라보는 것이지요!!

비록 현실을 지옥같은 핍박, 온갖 불통의 상황, 불행화 저주의 상황이지만

누가의 눈은 영화로운 날을 바라보고, 죽음을 지나 부활과 승천의 날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52-56절.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그 길에 예수님의 일행은 사마리아 땅 어느 마을에서 거절당하십니다.

제자들은 분노 했고 불이 내려와 멸하기를 원하였지만

예수님은 오히려 제자들을 책망하셨습니다.


예수님을 제자들은 '주'라고 불렀지만,

예수님은 고난 받는 '종'으로 오셨습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길은 영광을 추구하는 길이 아닐뿐 아니라,

힘으로 반대자들을 응징하는 길 또한 아닌 것입니다.

예수님은 고난 받는 '종'으로

묵묵히... 털깎는자 앞에서 잠잠한 양처럼 소리 내지 않았습니다.


오직 예수님은 사람이 아니라,

사람 안에서 역사하는 죄를 멸하시기 위하여 낮은 곳으로 오셨고, 겸손히 낮아지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그 길, 제자도를 57절 이하에서

3명의 제자 후보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통해 우리에게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57-62절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길, 고난의 길, 십자가로 가는 길에

예수님은 제자가 되고자 하는 사람 3명을 만나십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자신이 가시는 이 길이 얼마나 고되고 힘든 길인가를 가르쳐 주시며 동시에 얼마나 중요한 길인지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예수님의 결심과 제자 후보들의 결심을 비교하고 있는데요

예수님의 결심은 고난과 죽음을 지나 부활과 승천을 바라보는 결심입니다.

그러나 그를 따르는 제자들에게는 고난과 십자가만 놓여 있을 뿐입니다.

부활과 승천은 주님 오실 때까지 미뤄두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주님의 제자로 살아간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예수님은 예수님을 따르겠다는 3명의 후보에게 말씀하십니다.

1.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58)

예수님은 가난하고 자기 집이 없는 삶을 살았습니다.

소유에 우선권을 갖지 않으시고,

하나님의 나라 복음을 전하는 삶을 우선시 하였기 때문입니다.

2.하나님 나라 전파는 그 어떤 것보다도 긴급한 일이다.(60)

어떤 경건한 일 중에서도 장례를 하는 행위는 긴급한 일로 그때나 지금이나 인정 되는 바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장례보다도 복음을 전파하여 영적으로 죽어가는 자들을 살리는 일이 가장 긴급한 일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3.주님의 일은 어떤 요구보다 더 우선시 해야 할 일이다(62)

엘리사가 엘리야를 따르기 전에 부모에게 작별인사하는 것을 엘리야는 허락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보다 훨씬 엄격합니다.


우리는 종종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교회 출석하고 종교적 의무를 다하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첫째는 예수를 믿는 믿음 자체가 쉽지 않은 길입니다.

우리는 조금만 기회를 타면 예수님이 아니라, 자신을 신회하는 못된 본성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주님은 예수를 믿는 믿음의 요구를 우리에게 훨씬 더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중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않는 자가 어디 있습니까?

제자들의 모습이 바로 나의 모습이며 우리의 모습이 아닙니까?


제자들은 예수님이 보여주신 놀라운 능력 앞에서 교만하였고, 복음을 오해하였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주신 능력을

십자가의 길을 가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려고 했습니다.


마치 광야에서 마귀가 "돌을 떡덩이가 되게하라~!!!"며 예수님을 시험한 것 처럼....

우리의 추구하는 바가 아무리 거룩하고 고상하다고 할 지라도 자신의 영광과 유익을 위한 것이라면 그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는 것에 불과 합니다.


빌립보서 3:18-21

18. 내가 여러 번 너희에게 말하였거니와 이제도 눈물을 흘리며 말하노니 여러 사람들이 그리스도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느니라

19. 그들의 마침은 멸망이요 그들의 신은 배요 그 영광은 그들의 부끄러움에 있고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라

20. 그러나 우리의 시민권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부터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

21. 그는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하게 하실 수 있는 자의 역사로 우리의 낮은 을 자기 영광의 형체와 같이 변하게 하시리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그 길은 모든 성도들에게 요구하십니다.

복음은 모든 성도들의 삶의 절대가치가 있는 복된 길이기에 주님은 그길로 우리를 초대하십니다.


"아무든자 나를 따라오려거든....."


이런 점에서 9장 23절에서 말한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라야 하는 원리의 실제를

오늘 예수님이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주님과 아무 상관없이 바쁘게 보내는 현대인들...

삶의 안녕과 안정으로 위해 일생을 보내는 삶....

그것이 가장 중요해 보이고 시급한 일로 보이시죠?


예수님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이 그 무엇보다도 시급한 일로 여기셨기에 그는 머리 둘 곳 없이 나그네로 친히 사셨습니다.


오늘 우리에게도 복음이 그 무엇보다도 중대한 일이라는 것을, 긴급한 일이라는 것을 친히 가르쳐 주시려고 그렇게 사신 것입니다.


우리에게 선택지가 주어졌습니다.

자기를 부인하든지....

그리스도를 부인하든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