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9:37-50 영광의 길 너 걷기 전에.....


37. 이튿날 산에서 내려오시니 큰 무리가 맞을새

38. 무리 중의 한 사람이 소리 질러 이르되 선생님 청컨대 내 아들을 돌보아 주옵소서 이는 내 외 아들이니이다

39. 귀신이 그를 잡아 갑자기 부르짖게 하고 경련을 일으켜 거품을 흘리게 하며 몹시 상하게 하고야 겨우 떠나 가나이다

40. 당신의 제자들에게 내쫓아 주기를 구하였으나 그들이 능히 못하더이다

41.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너.희에게 참으리요 네 아들을 이리로 데리고 오라 하시니

42. 올 때에 귀신이 그를 거꾸러뜨리고 심한 경련을 일으키게 하는지라 예수께서 더러운 귀신을 꾸짖으시고 아이를 낫게 하사 그 아버지에게 도로 주시니

43. 사람들이 다 하나님의 위엄에 놀라니라 그들이 다 그 행하시는 모든 일을 놀랍게 여길새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44. 이 말을 너희 귀에 담아 두라 인자가 장차 사람들의 손에 넘겨지리라 하시되

45. 그들이 이 말씀을 알지 못하니 이는 그들로 깨닫지 못하게 숨긴 바 되었음이라 또 그들은 이 말씀을 묻기도 두려워하더라

46. 제자 중에서 누가 크냐 하는 변론이 일어나니

47. 예수께서 그 마음에 변론하는 것을 아시고 어린 아이 하나를 데려다가 자기 곁에 세우시고

48. 그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요 또 누구든지 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함이라 너희 모든 사람 중에 가장 작은 그가 큰 자니라

49. 요한이 여짜오되 주여 어떤 사람이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내쫓는 것을 우리가 보고 우리와 함께 따르지 아니하므로 금하였나이다

50. 예수께서 이르시되 금하지 말라 너희를 반대하지 않는 자는 너희를 위하는 자니라 하시니라

-------------------------------------------

영광스런 변화 산에서 내려온 예수님은

산 아래에서의 영광에 사로잡힌 채 귀신을 쫓아내는데 실패한 제자들을 보고 책망하십니다. 예수님은 아이를 치유하시고는 하나님의 나라의 원리가 무엇인지를 제자들에게 교훈해 주고 있는 내용이 오늘 본문입니다.

이 세상은 악한 마귀가 공중의 권세를 잡고 사람들을 어거해 가는 절망입니다.

‘어흥~!’

사람들을 직접적으로 괴롭히는 귀신의 ‘초보적’인 역사 뿐 아니라,

나라와 권세, 그리고 사람들의 문화 속에서 주도권을 행사하는 마귀의 고도의 지적인 역사는

사람들로 하여금 공포와 두려움에 빠뜨리고 삶을 뒤흔들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예수님은 제자들을 ‘산 위’가 아닌, ‘산 아래 ’두신 것입니다.

그러나 산 위에서 베드로가 그 영광에 취하여 안주하고자 했던 것처럼(9:33),

산 아래 제자들 역시

이 땅의 영광을 추구하고 출세와(40-43,46)

자기 나타냄(49)을 자랑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산 위에서의 베드로나...

산 아래 제자들이나...

자기 기득권을 지키고자 했던 요한이나.....

그들이 하는 그 모든 행동은

예수를 핍박하고, 거절하고, 죽이고자 했던 유대인들과 별반 다른 것 없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의 사고 속에

그렇게 뿌리 깊히 박혀있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내시려고

어린아이 하나를 가운데 세우십니다.

자기를 낮추는 자가 천국에서 큰자니라....(48)

(마18:2-5)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어린아이와 같아야 할 것이니라..

누구든지 어린아이 같지 않으면 천국에 들어 갈 수 없느니라....

예수님은 가장 큰 천국을 어린아이 속에 두시고, 제자들이 이 작고 약한 어린아이 속에서 천국을 배우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다 알고 있습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시기까지도 제자들은 깨닫지 못했다는 것을...

오순절 성령 강림 사건을 통해 비로소 제자들은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천국,

그 천국의 영광이 어디로부터 비롯되는지를 깨닫고

작은 자들을 영접하는 사역, 악한 영으로부터 궁지에 몰려 혼돈 속에서 살아가는 자들을 영접하는 삶을 살았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영광의 길을 걷기 전에

고난의 길, 무명의 길, 불명예의 길을 가신 것처럼....

예수의 사도와 그의 제자들 역시

영광을 주님 만날 날로 미룬 채

주님 가신 길...

고난의 길... 무명의 길.... 불명예의 길....

그 길을 걸어갔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악한 영의 역사와 권세로 많은 인생이 농락당하고 있습니다.

마귀에게 완전히 점령된 것처럼 보입니다.

마치 예수께서 십자가 위에서 마귀에게 완전히 패한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소수의 제자들....

영광의 길이 아닌 갈보리의 길을 택하여 걷는 소수의 무리 속에 예수님은 하나님의 영광을 숨겨두시고 세상에 빛을 비추셨습니다.

오늘 완전히 패한 듯한 하나님의 나라,

자정능력을 상실하여 이름만 남은 주님의 교회...

이제!!! 남겨두신 그루터기 같은 성도, 소수의 주님의 제자들을 통해

그리스도의 해 같은 빛을 세상에 비추실 것을 믿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저는 저와 여러분이 주님이 준비하신 하나님의 대안이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마귀에 종노릇하는 세상 사람들에게 좌표가 되게하시려고 고통스러운 ‘산 아래’에 두셨다는 사실을 믿습니다.

세상이 왜 이러냐고 낙담하고 불평하지 마시고

그렇기 때문에 내가 이 땅에 존재하고 있음을 잊지 말시고....

그렇게 살아가시길.....

축복합니다.

다윗과 요나단... 찬양...

영광의 길 너 걷기 전에 갈보리 길 너걸으라

네 모든 것 주께 맡긴후 하늘 문을 바라보라

하늘가는 다른 길 없네 오직 예수 오직한 길

갈보리길 걸어가신 주 그 길 따라 너 걸으라

방황하는 영혼을 위해 십자가의 길이 있네

죄에 빠진 영혼을 위해 주님께서 피 흘렸네

못 박힌 두 손 날개 펼치사 나로 그 그늘에 쉬게 하며

부드러 운 사랑의 음성 날 오라 부르시네

하늘가는 다른 길 없네 다만 한분 나의 예수

부활의 주 말씀 하시네 갈보리 길 너 걸으라

고난의 길 앞서가신 주 가시관에 머릴 찔렸네

그 십자가 날마다 보네 내 모든 죄 다 씻겼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