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9:28-36


28. 이 말씀을 하신 후 팔 일쯤 되어 예수께서 베드로요한야고보를 데리고 기도하시러 산에 올라가사

29. 기도하실 때에 용모가 변화되고 그 옷이 희어져 광채가 나더라

30. 문득 두 사람이 예수와 함께 말하니 이는 모세엘리야

31. 영광중에 나타나서 장차 예수께서 예루살렘에서 별세하실 것을 말할새

32. 베드로와 및 함께 있는 자들이 깊이 졸다가 온전히 깨어나 예수의 영광과 및 함께 선 두 사람을 보더니

33. 두 사람이 떠날 때에 베드로가 예수께 여짜오되 주여 우리가 여기 있는 것이 좋사오니 우리가 초막 셋을 짓되 하나는 주를 위하여, 하나는 모세를 위하여, 하나는 엘리야를 위하여 하사이다 하되 자기가 하는 말을 자기도 알지 못하더라

34. 이 말 할 즈음에 구름이 와서 그들을 덮는지라 구름 속으로 들어갈 때에 그들이 무서워하더니

35. 구름 속에서 소리가 나서 이르되 이는 나의 아들 곧 택함을 받은 자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 하고

36. 소리가 그치매 오직 예수만 보이더라 제자들이 잠잠하여 그 본 것을 무엇이든지 그 때에는 아무에게도 이르지 아니하니라


---------------------------


예수님께서 기도하실 때, 그 용모가 변하시며 모세와 엘리야와 함께 그 영광을 제자들 앞에서 드러내십니다.

그러나 그 영광은 곧 사라지고 이 땅에 홀로 남으셔서

예루살렘에서 별세하시기 위해 예수님은 고난의 길을 걸어 가셔야만 합니다.

그러나 제자 베드로는 그 영광안에만 머물고 싶습니다. 우리처럼.....


28-29절.

기도가 놀라운 것은, 기도하는 자에게 하늘의 영광이 경험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존재는 이중적입니다.

본래 우리가 속한 나라는 하나님의 나라며 그 나라의 백성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육신적으로는 이 땅에 속한 자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속에서 일어나는 존재의 다툼으로 인하여

늘 갈등하고 고민하는 삶이 신자의 삶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몸을 입고 있기에,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야 할 태도보다는, 몸을 위한 삶을 더욱 추구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살다보면.....

내 존재의 참된 본질을 망각하고 급기야 세상사람들과 구분되지 않는 삶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누구인지,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 자들인지를 분명하게 일깨우는 중요한 영적 행위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기도라는 사실입니다.


기도하는 자, 그는 하나님의 백성으로써 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관점과 관념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친히 기도하실 때, 하늘 영광을 보여 주신 것은

기도가 하나님 나라에 소속된 백성의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기 위함입니다.


30절.

이렇게 기도하실 때, 예수님은 그의 용모가 변합니다. 그리고 율법과 선지자의 대표 되는 엘리야와 모세가 예수님과 대화를 나누십니다.


마치 연출겸 배우이신 예수님께서 조연출과 스토리 보드를 쥐고 있는 조감독과 다음 이야기를 준비하듯이 말입니다.

다음에 진행 될 구속사 이야기는 베드로가 지금 보고 있는 휘황찬란한 영광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그것은 고통과 고난과 죽음의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이 마지막장의 이야기를 위해 창세 전부터 예수님을 택하셨습니다.

그는 바로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35절)


'별세하신다'는 이 말은 헬라어로 '엑소도스'라는 말입니다.

즉 '탈출하다'는 말입니다. 애굽에서 탈출한 사건이 '엑소더스'요

생을 마감하고 죽는 것이 '엑소더스'입니다.

이 죽음은 영원한 것을 얻는 길이요,

이 땅에서 한번도 보지 못한 영원한 영광인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 믿는 사람들은 삶에대한 태도 뿐 아니라,

죽음에 대한 태도 역시 남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수 믿는 사람들은 죽음을 엑소더스로 여기는 자이기에

죽기를 두려워 하는 세상사람들과는 뚜렷이 구별된 자 입니다.

그러하기에 이 땅에 있는 것에 큰 미련 또한 가지지 않았습니다~!


그들에게 있어 삶이란, 하나님이 맡기신 일을 수행하고 작정된 일을 완수하는 것,

그것에 충성하는 삶을 기쁨으로 여기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는다지만,

하나님이 그리고 예수님이 바라보시는 목표지점과는 괴리감이 없잖아 있음을 깨닫게됩니다.

그것은 베드로가 자기도 알지 못하여 떠든 것처럼....(33절)

그저 주님의 영광으로 이 땅에서 초막짓고 영광 안에 머물고자 하는 것이 우리의 삶의 목표인양 살고 있지 않습니까?


그러나 제자들은 영광의 구름속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데,

하나님이 말씀하십니다.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


'아쿠오'....!! 이 말은 히브리어 '샤마', 즉 하나님이 새롭게 주신 율법 '쉐마'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가신 길을 가며, 그의 말씀을 들으며 걸어가는 쉐마를 받은 자 입니다.

하나님께서 신명기 6장에서 '쉐마'를 주시고 하신 말씀처럼...


우리는 이제 예수님의 삶과 그분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집에 앉았을 때든지, 길을 갈 때든지,

누워있을 때든지, 일어날 때든지 예수님의 삶과 말씀을 강론하고

또 손목에 매어 기호로 삼고, 미간에 붙여 표로 삼고

문설주와 바깥 문에 기록하여

날마다 기억하며 살아가야 하는 새 언약의 백성인 것입니다.


이러한 삶의 원리를 잊지 말라는.... 성부 하나님의 당부가 오늘 따라 더욱 무겁게 들려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 주님이 우리를 위해 '별세'하신 것처럼,

우리도 '엑소더스' 이 세상을 등지고 주님께 돌아갈 것입니다.


돌아갈 준비들 하십시다!

하던 것, 수고하는 모든 것 내려놓고 '엑소더스' 하게 될 날이 가까이 왔습니다~!

영원을 준비 합시다.

돌아갈 준비를 하자구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