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9:18-27


18. 예수께서 따로 기도하실 때에 제자들이 주와 함께 있더니 물어 이르시되 무리가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19. 대답하여 이르되 세례 요한이라 하고 더러는 엘리야라, 더러는 옛 선지자 중의 한 사람이 살아났다 하나이다

20.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베드로대답하여 이르되 하나님의 그리스도시니이다 하니

21. 경고하사 이 말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명하시고

22. 이르시되 인자가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제삼일에 살아나야 하리라 하시고

23.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24. 누구든지 제 목숨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25.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자기를 잃든지 빼앗기든지 하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26. 누구든지 나와 내 말을 부끄러워하면 인자도 자기와 아버지거룩천사들의 영광으로 올 때에 그 사람을 부끄러워하리라

27.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여기 서 있는 사람 중에 죽기 전에 하나님의 나라를 볼 자들도 있느니라


-----------------------------------


오병이어 사건이후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고난 받는 그리스도로 밝혀 주십니다.

그러나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세워 지는 것은

말이 아닌 성도의 삶과 죽음을 통해 세상과 대화하는 것임을 예수님께서 친히 가르쳐 주십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묻습니다. (18)

"무리가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그리고는 곧 제자들에게 묻습니다. (20)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그러자 베드로가 놀라운 고백을 합니다.

"하나님의 그리스도시니이다"


사람들은 예수님을 선지자들 중의 한명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과 함께 생활을 하고 그를 경험한 제자들은

평범한 목수의 아들 예수는 그저 평범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더 나아가 그는 하나님의 그리스도, 즉 하나님 이심을 믿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그리스도'라는 표현은

하나님의 목적을 완수하는 그리스도의 역할을 내포하는 표현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을 위해 하나님이 택하고 세우신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을 이루는 방식은 말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예수님은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을 성취하는데 있어서 입으로 하는 것을 금지 하십니다.


"경고하사 이 말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명하시고"(21)


왜냐하면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은 십자가 위에서 드러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22)

그래서 예수님의 이런 정체가 바로 하나님 나라의 '비밀'인 것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을 실행하시기 위해 사람들을 설득하고 다니지 않으셨습니다.

그저 골고다 언덕 위에서....

예수님의 비유에 의하면....

등경 위에서 등불을 올려 놓음으로 빛이 비추이듯

주님은 십자가 위에서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을 실행 하셨고 생명을 맺으셨습니다.


오늘 본문의 연관성은 우리의 신앙 생활의 성격을 나타내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베드로의 신앙 고백 - 말하는 것을 금하심(비밀) -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로 나타냄"


우리의 신앙 고백과 신앙 고백적 삶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의 믿음과 신앙은 '말'로 전해지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신 길을 따라

우리에게 주어진 삶 속에서 자기 십자가를 짐으로 가는 길입니다.


"아무든지 나(예수)를 따라" 오려거든...

예수께서 그리 하셨던 것처럼...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짐으로써 하나님의 나라를 보여 줄 수 있는 것입니다.


입이 아니라, 삶으로....

나의 죽음으로 십자가로!!

내가 믿는 그리스도가 누구신지를 세상에 고백하는 것입니다.


나는!!

말이 아니라, "나의 삶을 통해"

예수님을 누구라고 웅변하고 있습니까?


세상은 당신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보고 있습니까??


예수님이 가신 길을 가는 제자들인 여러분,

아무쪼록.... 주둥이 아닌, 몸둥이로 신앙을 고백하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