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8:26-39


26. 그들이 갈릴리 맞은편 거라사인의 땅에 이르러

27. 예수께서 육지에 내리시매 그 도시 사람으로서 귀신 들린 자 하나가 예수를 만나니 그 사람은 오래 옷을 입지 아니하며 집에 거하지도 아니하고 무덤사이에 거하는 자라

28. 예수를 보고 부르짖으며 그 앞에 엎드려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여 당신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당신께 구하노니 나를 괴롭게 하지 마옵소서 하니

29. 이는 예수께서 이미 더러운 귀신을 명하사 그 사람에게서 나오라 하셨음이라 (귀신이 가끔 그 사람을 붙잡으므로 그를 쇠사슬과 고랑에 매어 지켰으되 그 맨 것을 끊고 귀신에게 몰려 광야로 나갔더라)

30. 예수께서 네 이름이 무엇이냐 물으신즉 이르되 군대라 하니 이는 많은 귀신이 들렸음이라

31. 무저갱으로 들어가라 하지 마시기를 간구하더니

32. 마침 그 곳에 많은 돼지 떼가 산에서 먹고 있는지라 귀신들이 그 돼지에게로 들어가게 허락하심을 간구하니 이에 허락하시니

33. 귀신들이 그 사람에게서 나와 돼지에게로 들어가니 그 떼가 비탈로 내리달아 호수에 들어가 몰사하거늘

34. 치던 자들이 그 이루어진 일을 보고 도망하여 성내와 마을에 알리니

35. 사람들이 그 이루어진 일을 보러 나와서 예수께 이르러 귀신 나간 사람이 옷을 입고 정신이 온전하여 예수의 발치에 앉아 있는 것을 보고 두려워하거늘

36. 귀신 들렸던 자가 어떻게 구원 받았는지를 본 자들이 그들에게 이르매

37. 거라사인의 땅 근방 모든 백성이 크게 두려워하여 예수께 떠나가시기를 구하더라 예수께서 배에 올라 돌아가실새

38. 귀신 나간 사람이 함께 있기를 구하였으나 예수께서 그를 보내시며 이르시되

39. 집으로 돌아가 하나님이 네게 어떻게 큰 일을 행하셨는지를 말하라 하시니 그가 가서 예수께서 자기에게 어떻게 큰 일을 행하셨는지를 온 성내에 전파하니라


------------------------------


앞서 본문에서 예수는 누구신가에 대한 대답을 본문의 광인의 입, 더 엄밀히 말하면 마귀의 입으로 증거하고 있습니다.

그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아들이다!!(28) 라고 말입니다.


26-33절

바다 건너 거라사인의 광인을 만나러 가시는 예수님과 제자들에게 선제 공격을 퍼부은 사건이 풍랑이는 바다가 아닐까?

예수님은 바다를 잔잔하게 하신 것처럼, 광인의 광기를 잠잠히 하십니다.

바다에서 이미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한 귀신은 예수님을 보자 소리칩니다.

"지극히 높은신 하나님의 아들이여~!"


하나님을 알아보는 것과 믿는 것은 전혀 다른 것입니다

진리를 알아보는 것과 진리를 믿는 것도 마찬가집니다.

복음을 아는 것과 복음에 순종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한쪽은 그리스도의 사람이요, 한쪽은 귀신의 나부랭이...

동이 서에서 먼 것처럼.....

작은 순종이 참그리스도인을 가르는 결정적 분기점이 되는 것이 아닙니까?

정신차려 신앙생활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그런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그에게 묻습니다. 이름이 무엇이냐?

"군대(레기온) 입니다"

레기온은 가장 큰 규모의 군대 명칭입니다.(약5600명)

한사람 안에.... 그리 많은 귀신이 들어가 자리를 잡고 사는 것.... 놀라운 일입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말씀을 소유하고 있고, 하나님을 그가 알았어도~!

자기 삶 속에서 귀신의 역사를 막을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거라사 광인은 형식화되고, 종교화 된 신앙인의 상징입니다.

화석화된 신앙은 아무 능력이 없음을 보여주는 모델입니다.....

인간은 자유를 찾아 하나님을 떠났지만,

결국 사탄에게 예속된 존재가 되고 말았습니다.

나 자신을 보세요...

하나님의 이름으로 더 우울하고, 더 근심과 걱정이 많고,

그래서 더욱 욕심을 내고 더욱 이기적이 되어가는 내가 바로 거라사 광인이라는 말입니다.


예수님은 거짓된 자유와 거짓 복음에 노예가 되어 온갓 귀신의 주둔지가 된 인생을 찾아 오셨습니다.

수많은 사람들 중에 택하신 그 사람을 친히 찾아 오셨습니다.

그리고 돼지 2000마리 보다 귀한 자로 여기심을 눈으로 보여 주셨습니다.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았던 문제 덩어리 광인...

예수님의 눈에는 2000마리 돼지 보다도 귀한 자였습니다~!!


나음을 얻은 광인은 예수님의 제자가 되기로 다짐합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자가 되어 인생을 통째로 드리기를 소원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허락하지 않습니다.

그에게 주어진 사명은 "네 집으로....." 입니다.


변화된 모습을 가장 잘 캐치할 수 있는 존재는 내 주변 사람들입니다.

변화된 모습으로 가장 복음을 잘 전달 할 수 있는 강력한 메시지가 바로 광인 그 자신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삶이란, 예수님 때문에 변화된 삶입니다.

목사되고 교회 설립하는 것이나, 선교지에 나가 내 삶을 드리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나의 삶의 자리에게 변화된 자신을 드러내는 일이 바로 우리에게 부탁하신 하나님의 일입니다.

나의 가정과 삶의 자리에서 그리스도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내 삶을 드리고 목숨을 던진다 하여도 결코 메시지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복음이 더이상 뻗어 나가지 못하는 이유는

도전하고 방해하고 핍박하는 세력들 때문이 아닙니다!!

도전! 방해!! 핍박!! 이것은 언제나 있어 왔습니다.

복음이 빛이 되지 못하고 자꾸 어두워져 가는 것은 ......

우리가 나의 삶의 자리에서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책망은 세상이 아니라, 내가 받게 될 것이라는 염려가 생기시거든...

주님 앞에 엎드려 회개의 눈물을 올려 드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가 짓지 않은 죄조차 나의 죄로 짊어지고 엎드려 회개하던 우리 믿음의 선배들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