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7:36-50

36. 바리새인이 예수께 자기와 함께 잡수시기를 청하니 이에 바리새인의 집에 들어가 앉으셨을 때에

37. 그 동네에 죄를 지은 한 여자가 있어 예수께서 바리새인의 집에 앉아 계심을 알고 향유 담은 옥합을 가지고 와서

38. 예수의 뒤로 그 발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닦고 그 발에 입맞추고 향유를 부으니

39. 예수를 청한 바리새인이 그것을 보고 마음에 이르되 이 사람이 만일 선지자라면 자기를 만지는 이 여자가 누구며 어떠한 자 곧 죄인인 줄을 알았으리라 하거늘

40.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시몬아 내가 네게 이를 말이 있다 하시니 그가 이르되 선생님 말씀하소서

41. 이르시되 빚 주는 사람에게 빚진 자가 둘이 있어 하나는 오백 데나리온을 졌고 하나는 오십 데나리온을 졌는데

42. 갚을 것이 없으므로 둘 다 탕감하여 주었으니 둘 중에 누가 그를 더 사랑하겠느냐

43. 시몬대답하여 이르되 내 생각에는 많이 탕감함을 받은 자니이다 이르시되 네 판단이 옳다 하시고

44. 여자를 돌아보시며 시몬에게 이르시되 이 여자를 보느냐 내가 네 집에 들어올 때 너는 내게 발 씻을 물도 주지 아니하였으되 이 여자는 눈물로 내 발을 적시고 그 머리털로 닦았으며

45. 너는 내게 입맞추지 아니하였으되 그는 내가 들어올 때로부터 내 발에 입맞추기를 그치지 아니하였으며

46. 너는 내 머리에 감람유도 붓지 아니하였으되 그는 향유를 내 발에 부었느니라

47. 이러므로 내가 네게 말하노니 그의 많은 죄가 사하여졌도다 이는 그의 사랑함이 많음이라 사함을 받은 일이 적은 자는 적게 사랑하느니라

48. 이에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시니

49. 함께 앉아 있는 자들이 속으로 말하되 이가 누구이기에 죄도 사하는가 하더라

50. 예수께서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하시니라


------------------------------------------


예수님께 죄를 용서받은 여인은 극진한 감사와 사랑을 표현합니다.

그러나 바리새인 시몬은 그런 예수님과 거리를 두므로써 자신이 용서받지 못한 자임을 스스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죄인을 용서하시고, 죄인인 그 사람 자체를 인정해 주시며, 그의 삶을 구원하여 주셨습니다.


여인은 동네 사람이 모두 아는 죄인이었습니다.

모두 여인에게 손가락질했고 아무도 그와 어울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여인의 죄를 용서하셨고,

여인이 드린 사랑과 감사를 받으셨으며,

사람들 앞에서 사죄를 선언하셔서 그의 새로운 삶을 응원해주셨습니다.


마찬가집니다. 예수님은 지난 내 죄 또한 용서하여 주셨습니다.

지금 나와 교제하기를 기뻐하시며,

죄에서 벗어난 삶을 지금도 격려하십니다.

예수님은 '이미' 나를 뒤덮고 있던 모든 죄의 그늘을 걷어내신 것입니다.

39-46절

바리새인 시몬은 세리와 죄인들과 어울리는 예수님(5:29,30)을 못마땅히 여겨

예수님을 초대하고도 아무런 환영과 존중을 표하지 않았습니다.

또 예수님이 죄지은 여인을 가까이하시는 것을 보자

선지자도 아니라고 단정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비유를 통해,

그리스도를 사랑하지 않는 시몬이야말로 죄를 전혀 용서받지 못한 자라는 것을 지적하셨습니다.


자신의 의로 다른 사람이 죄 사함을 부정하면서,

내 죄는 용서받았다고 확신하는 것은 무서운 착각입니다.


예수님과 함께 거하며 사죄의 은총을 누리며..

소위 죄인이라 하는 자들을 가까이하고

그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용서를 전하며

그들을 포용하는 자가 신자의 특징이 아닙니까?


나는 나의 삶속에서 구원 받은 자의 특징을 드러내고 있습니까?

41-47절

더 나아가 받은 용서는 보답하는 사랑으로 이어집니다.

여인이 극진한 감사와 경의를 표현한 것은

죄의 사슬에 매여 있던 자신을 풀어주신 분을 향한 자연스러운 반응입니다.


이처럼 예수님은 '죄를 사하는 권세'가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그 여인의 변화된 삶으로 증명하셨습니다.


여인의 죄가 사해졌다는 사실을 믿지 못하는 사람들 앞에서

예수님은 여인의 구원을 선언하시고

그를 사람들 속으로 돌려보내셨습니다.

사람들은 여인이 죄를 떠나 새롭게 사는 모습을 보면서

예수님의 구원과 그분의 용서가 참된 것임을 알게 되지 않았겠습니까?


예수님은 나의 죄를 용서하셨습니다.

그리고 나를 다시 세상으로 보내어 예수님이 구원하시는 분임을!

그의 용서로 자유롭게 되었다는 사실을 세상에 알리는 삶으로 우리를 부르 셨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사는 이유입니다.

이 변화된 삶을 통해 우리는 복음을 전하는 것이지요...


기독교의 선교는 무엇입니까?

'죄를 용서받은 자의 새로운 삶'입니다.

"새롭게 변화된 삶만큼" 죄를 사하시는 예수님

구원자 예수님을 증명하는 강력한 증거가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나는 내가 용서받은 자로써 주께 드리는 사랑과 감사가 있습니까?

새롭게 바뀐 삶의 태도가 있습니까?

있다면 그것은 무엇입니까?


구원받은 자 다운 용서의 삶...

죄인을 긍휼히 여기는 삶...

그 열매로 우리의 이웃을 사랑하고,

감사가 넘치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