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7:18-35


18. 요한제자들이 이 모든 일을 그에게 알리니

19. 요한이 그 제자 중 둘을 불러 주께 보내어 이르되 오실 그이가 당신이오니이까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리오리이까 하라 하매

20. 그들이 예수께 나아가 이르되 세례 요한이 우리를 보내어 당신께 여쭈어 보라고 하기를 오실 그이가 당신이오니이까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리오리이까 하더이다 하니

21. 마침 그 때에 예수께서 질병과 고통과 및 악귀 들린 자를 많이 고치시며 또 많은 맹인을 보게 하신지라

22.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가서 보고 들은 것을 요한에게 알리되 맹인이 보며 못 걷는 사람이 걸으며 나병환자가 깨끗함을 받으며 귀먹은 사람이 들으며 죽은 자가 살아나며 가난한 자에게 복음이 전파된다 하라

23. 누구든지 나로 말미암아 실족하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하시니라

24. 요한이 보낸 자가 떠난 후에 예수께서 무리에게 요한에 대하여 말씀하시되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광야에 나갔더냐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

25. 그러면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나갔더냐 부드러운 옷 입은 사람이냐 보라 화려한 옷을 입고 사치하게 지내는 자는 왕궁에 있느니라

26. 그러면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나갔더냐 선지자냐 옳다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선지자보다도 훌륭한 자니라

27. 기록된 바 보라 내가 내 사자를 네 앞에 보내노니 그가 네 앞에서 네 길을 준비하리라 한 것이 이 사람에 대한 말씀이라

28.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여자가 낳은 자 중에 요한보다 큰 자가 없도다 그러나 하나님의 나라에서는 극히 작은 자라도 그보다 크니라 하시니

29. 모든 백성과 세리들은 이미 요한세례를 받은지라 이 말씀을 듣고 하나님을 의롭다 하되

30. 바리새인율법교사들은 그의 세례를 받지 아니함으로 그들 자신을 위한 하나님의 을 저버리니라


31. 또 이르시되 이 세대의 사람을 무엇으로 비유할까 무엇과 같은가

32. 비유하건대 아이들이 장터에 앉아 서로 불러 이르되 우리가 너희를 향하여 피리를 불어도 너희가 추지 않고 우리가 곡하여도 너희가 울지 아니하였다 함과 같도다

33. 세례 요한이 와서 떡도 먹지 아니하며 포도주도 마시지 아니하매 너희 말이 귀신이 들렸다 하더니

34. 인자는 와서 먹고 마시매 너희 말이 보라 먹기를 탐하고 포도주를 즐기는 사람이요 세리와 죄인의 친구로다 하니

35. 지혜는 자기의 모든 자녀로 인하여 옳다 함을 얻느니라


----------------------------------


18-23절

메시아를 ‘심판주’로 이해한 요한(3:7-9,15-18)은

긍휼의 사역에 매진하시는 예수님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습니다.

예수님은 그에게 이사야의 예언(사 35:5,6; 61:1)을 다시 생각나게 하시며

‘긍휼을 베푸는’ 그가 곧 메시아라고 확인해주셨습니다.

예수님은 긍휼로 악을 심판하고 계셨습니다.

뜨인 돌이신 예수님은 세상의 모든 힘과 모든 죄를 없이 하시기 위해 사랑과 긍휼을 베푸셨습니다.

용서로 죄를, 죽은 자를 살림으로 죽음을, 치유로 질병과 장애를, 환대로 혐오를 심판하셨습니다.

주님은 죄악으로 고통당하는 사람들을 회복시키셔서 죄악을 꺾으셨습니다.

24-28절

광야에 있었던 요한은 왕궁 권력에 빌붙지 않았습니다. 선지자의 정신은 광야에 있습니다.

비록 몸은 돈과 권력이 지배하는 세상 한복판에 있더라도, 정신만큼은 광야에 머물러야 진실하고 정의로울 수 있습니다.

요한은 메시아를 기다리던 ‘약속의 시대’를 살았습니다.

그는 메시아의 긍휼을 입는 ‘성취의 시대’를 향유하지 못했지만, 예수님이 오실 길을 예비하며 자기 시대의 역할에 충실했습니다.

주께서도 요한을 ‘선지자보다도 훌륭한 자’, ‘여자가 낳은 자 중에 가장 큰 자’로 인정하셨습니다. 우리는 지금 ‘성취의 시대’를 살며 ‘완성의 시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다시’ 오실 길을 닦으려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합니까?

생전에 그날을 맞이하지 못하더라도 그 일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29-35절

악하고 위선적인 바리새인과 율법교사를 향해 요한이 심판을 경고하고 회개를 촉구하자(3:7-14; 마 3:7-12), 그들은 ‘우리가 피리를 불 테니 부담스러운 말 그치고 유쾌한 말이나 전하라’고 했습니다.

이제 예수님이 오셔서 그들이 정죄하고 멀리한 사람들에게 긍휼을 베푸시자, 그들은 ‘우리가 곡할 테니 경망스러운 짓을 그치고 엄숙해져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체면과 기득권을 지키려고 일관성 없이 요한과 예수님을 비난하기에 급급했습니다. 그러나 요한의 사역을 통해서든 예수님의 사역을 통해서든 하나님의 복음을 받아들이는 자가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