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6:1-11

1. 안식일에 예수께서 밀밭 사이로 지나가실새 제자들이 이삭을 잘라 손으로 비비어 먹으니

2. 어떤 바리새인들이 말하되 어찌하여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느냐

3.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다윗이 자기 및 자기와 함께 한 자들이 시장할 때에 한 일을 읽지 못하였느냐

4. 그가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다만 제사장 외에는 먹어서는 안 되는 진설병을 먹고 함께 한 자들에게도 주지 아니하였느냐

5. 또 이르시되 인자안식일주인이니라 하시더라

6. 또 다른 안식일에 예수께서 회당에 들어가사 가르치실새 거기 오른손 마른 사람이 있는지라

7. 서기관바리새인들이 예수를 고발할 증거를 찾으려 하여 안식일에 병을 고치시는가 엿보니

8. 예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손 마른 사람에게 이르시되 일어나 한가운데 서라 하시니 그가 일어나 서거늘

9.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묻노니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과 악을 행하는 것, 생명을 구하는 것과 죽이는 것, 어느 것이 옳으냐 하시며

10. 무리를 둘러보시고 그 사람에게 이르시되 네 손을 내밀라 하시니 그가 그리하매 그 손이 회복된지라

11. 그들은 노기가 가득하여 예수를 어떻게 할까 하고 서로 의논하니라


---------------------------------------------------------






오늘 본문은 예수님과 예수님을 반대하는 사람들과의 갈등의 정점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이름하여 안식일 논쟁입니다.

안식일에 일어난 두 일을 통해,

누가 안식일의 의미와 정신을 정확히 해석하고 있고,

누가 권위를 가지며, 누가 안식일에 담긴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첫 번째 사건은 예수님과 제자들이 안식일에 밀밭 사이로 갈 때, 제자들이 너무 배가 고파서 이삭을 “잘라” 손으로 “비벼” 먹은 일입니다.

그 모습을 본 유대인들이 노발대발하며 따집니다.

“안식일에 못할 짓을 하였느니라!!”

하나님 출처의 율법에 의하면 농부는 가난한 자들을 위해 이삭을 남겨두라고 하셨고, 그 이삭을 굶주린 가난한자와 나그네들이 먹는 것은 결코 절도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이 만든 전통에 의하여 확대된 안식일 규정에 의하면, 제자들은 안식일을 어긴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규정에 의하면, 제자들이 안식일에 이삭을 자른 행위는 ‘추수’ 행위였고,

비비는 행위는 ‘탈곡’하는 행위로 보았던 것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다윗의 이야기를 들어서 제자들을 변호해 주십니다.

다윗이 사울에게 쫓길 때, 수하의 병사들과 함께 놉 땅에 갑니다.

너무 배고파 생명을 잃을 지경에 있을 때, 제사장 아히멜렉에게 먹을 떡을 달라고 하자 없어 거룩한 떡, 진설병을 내 주었던 것입니다.

제사장 아히멜렉은 굶주린 자에게 안식일을 탄력적으로 적용했고,

하나님의 마음으로 그들의 허기진 배를 배부르게 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죽어가는 사람을 제쳐두고 제사나 받는 그런 분이 아니라는 것, 그 모든 제사와 율법은 바로 사랑하는 자들을 위해 주신 것이라는 것을(신10:13) 너무나 잘 알기에 거룩한 떡을 그들에게 줄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살아있는 말씀을 죽은 법으로 만들었습니다.

어기면 그냥 죄로 여기고 정죄해 버렸습니다.

율법으로 눌린 자를 자유케 하고 가난한 자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주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칼을 휘두른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고 죄인들을 생산해 내고 있었습니다.

당시에 예루살렘에는 종교적 죄인이 종교 지도자들 외에 가득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유대인들의 인식일 해석에 문제를 삼으며 제자들의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농부가 남겨둔 이삭을 잘라먹은 것이야 말로 오히려 율법의 정신에 더욱 부합한 것이 아니냐!!

5절에서 누가는 말합니다.

“또 이르시되” 이 말은 “게다가!!!” 라는 말입니다.

게다가 예수는 이 안식일을 제정한 안식일의 주인이시다!! 라고

율법은 창조주의 의도를 담고 있습니다.

그러니 창조주의 뜻을 헤아려 율법을 준수해야 합니다. 그것이 율법의 정신이며 “선”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화석이 아닙니다. 유물이 아닙니다.

로마서 12:2에서 말씀하시는 것처럼

마음을 새롭게 하며 마음을 날마다 개혁하여 굳은 마음을 제거하고

하나님의 선하신 뜻,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뜻, 하나님의 온전하신 뜻을 분별하며 율법을 지키는 것이 율법의 정신이며 선인 것입니다.

이러한 주제는 또 다른 안식일에 일어나는 사건에 연결됩니다.

6-11절에서 오른 손이 마른 사람을 고쳐주신 사건입니다.

유대인들은 회당 안에 있던 손 마른 사람을 이용하여 예수님을 책잡기 위해 엿보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런 자들에 아랑곳 하지 않으시고 손 마른 사람을 가운데 세우시고 말씀하십니다.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냐???

사람의 규율은 안식일을 지킴으로써 선을 행하지 말라하고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을 생각함으로 선을 행하는 것이 옳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하나님의 선하심과 기뻐하심과 온전하신 뜻에 의하면 그의 질병에서 건져주고 자유를 선포하는 것이 옳은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의 손은 고쳐 주셨습니다.

이럼으로써 예수님은 안식일에 주인인 것과 안식일의 의미가 무엇인지, 나아가 당신 자신이 누구신지를 분명하게 보여 주셨습니다.

이정도 되면 예수님을 알아보았으면 좋겠는데,

그들은 오히려 노하였고, 이 예수를 어찌할까 의논하더라는 것입니다.

이렇게 존재로, 말씀으로 안식일에 대하여 친히 말씀해 주셨지만

그들의 마음은 그들의 생각의 틀에서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습니다.

자기가 듣고 싶고 보고 싶은 것만 보기에 하나님이 친히 가르쳐 주어도 보지 못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 안에 굳어진 세계관과 생각의 틀은 무엇입니까?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을 걸러내고 있다면, 성령 하나님께 기도합시다. 그 마음을 도려내 달라고, 우리의 굳어진 마음으로 그리스도의 복음을 놓지는 삶을 살지 않도록 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모든 눌린 자들에 대한 자유의 선포입니다.

이것이 안식일의 의미이며, 안식일의 안식일이라 불리는 희년의 의미이기도 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렇게 죄에 눌린 자들을 구하고 균형을 잃은 자들을 붙들어 주시려고 사람들에게 찾아 가신 것입니다.

주님은 그들의 아픔과 슬픔, 고통에 귀 기울여 주셨습니다.

비록 그들의 죄로 인한 것일지라도 주님은 “그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하니 용서해 달라”고 성부하나님께 기도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사람을 정죄하기 위해 오신 분이 아니라,

오히려 사망과 사탄에 매인 저와 여러분을 살리기 위해 오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몸 된 교회는 안식의 공동체입니다.

생명을 살리고 포로 된 사람들에게 자유를 선포하고, 굶주린 자들의 배를 채워주는 공동체입니다.

우리는 이일을 위해 먼저 부름을 받았고, 이일을 위애 나의 삶의 자리에 우리를 심으셨습니다.

그 사명, 안식을 누리고 나누는 사명을 나의 삶의 자리에서 잘 감당하시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