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5:1-11


1. 무리가 몰려와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새 예수는 게네사렛 호숫가에 서서

2. 호숫가에 배 두 척이 있는 것을 보시니 어부들은 배에서 나와서 그물을 씻는지라

3. 예수께서 한 배에 오르시니 그 배는 시몬의 배라 육지에서 조금 떼기를 청하시고 앉으사 배에서 무리를 가르치시더니

4.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5. 시몬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6. 그렇게 하니 고기를 잡은 것이 심히 많아 그물이 찢어지는지라

7. 이에 다른 배에 있는 동무들에게 손짓하여 와서 도와 달라 하니 그들이 와서 두 배에 채우매 잠기게 되었더라

8. 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9. 이는 자기 및 자기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이 고기 잡힌 것으로 말미암아 놀라고

10. 세베대의 아들로서 시몬동업자야고보요한도 놀랐음이라 예수께서 시몬에게 이르시되 무서워하지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하시니

11. 그들이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 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


갈릴리 사역을 시작하신 예수님이 제자를 부르시는 장면이 오늘 ㅂㄴ문입니다.

특히 시몬 베드로의 반응에 초점을 맞춰 기록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게네사렛에 가시니 배 두 척이 있는 것을 보십니다.

따르는 무리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주시려고 한 배에 오르셨는데 그 배는 시몬 베드로의 배였습니다.

그 위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시고 나서 베드로에게 말씀하십니다.

그물을 깊은 곳에 던지라고 말입니다.

어부들은 밤이 새도록 물질하며 고생하였지만 건진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상심한 마음 가다듬고 그물을 씻고 정리해서 오늘 밤에 다시 나오려면 서둘러야 하는데,

목수이신 예수께서 정리했던 그물을 다시 바다에 던지라고 하는 것입니다.

시몬베드로는 말씀을 의지하여 전지겠다고 고백합니다.

아마 장모의 열병을 고쳐 주신 일과,

지금까지 예수가 보여준 권위 있는 말씀 앞에서

자신의 전문성과 경험과 상식을 모두 내려놓고 그 말씀에 순종하였을 것입니다.

그랬더니 그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배 하나로는 부족하여 다른 배를 향해 손짓하여 불렀고, 두 배에 가득히 물고기가 차게 되었습니다.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다"

시몬 베드로는 배위에서 전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을 들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말씀은 바람을 타고 전달되는 ‘소리’에 불과 했습니다.

그의 인식에 영향을 주기는 했겠지만, 그저 좋은 말씀, 감동의 말씀에 불과 했습니다.

그러나 그 말씀을 듣고 순종하자!

예수님의 말씀은 목적이 있는 ‘음성’이 되었고, 하나님의 능력을 드러나는 ‘경험’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하여 어떤 태도와 반응으로 나아가야 하는 지를 모범적으로 보여주는 말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는 수많은 말씀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수많은 말씀이 미디어라는 날개를 달고, 닿지 않는 곳이 없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원하면 언제, 어디서나 예수님의 말씀을 들을 수 있는 시대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 많은 말씀이 우리에게 유익이 되던가요?

그저 소리요, 하나의 컨텐츠에 불과 한 어떤 것이 되고 말았습니다.

아무리 좋은 말씀이라고 하더라도 그 말씀이 지향하는 열매가 없으면, 그것은 그저 ‘소리’ 일 뿐입니다. 울리는 꽹과리에 불과 합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입니다. (고전13장)

그러니 능력을 경험 할 수도 없는 것입니다.

오늘 베드로가 자신의 경험, 지식을 내려놓고 예수님의 말씀을 받듭니다.

그 말씀에 순종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우리가 예수님의 말씀을 받는데 있어서, 순종하는데 있어서 장애가 되는 것은 무엇입니까?

우리의 경험가 노하우 입니까?

쌓은 지식과 노력들입니까?

아니면, 너무나 높은 현실의 벽입니까?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자신이 어떤 존재인지를 드러내셨습니다.

'나는 이 현실을 주관하는 주권자요, 우주 만물을 창조한 창조주요

이 모든 질서를 세우신 지혜의 하나님이다'

우리가 주님을 바로 이해 할 때 주님께 순종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 아침 내가 믿는 하나님이 전능하신 하나님으로 이해되고 경험 되는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하나님의 능력과 영광을 순종을 통해 나의 체험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그런 주님을 경험한 베드로는 놀라운 헌신을 합니다.

“모든 것을 버려주고 예수를 따르니라”

베드로의 이 순수한 헌신은 분명한 절차적 특징을 가집니다.

먼저 말씀의 선포가 있고,

그 말씀 앞에 자신을 거울처럼 들여다보고

자신의 실체를 크게 인식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크고 거룩하신 하나님을 대면하게 되니 놀라고 무서워 떨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감정을 통과 한 것이 참된 헌신입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을 때도 동일한 과정을 거쳤습니다.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자신의 절망을 들여다보고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두려 워 떨며 자신의 죄인 됨을 고백하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자기 자신을 말씀 앞에서 정확하게 보며 하나님 앞에 겸비할 때, 하나님은 그 사람에게 사명을 주십니다. 우리 편에서는 헌신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런 특징이 없는 헌신이 교회 안에 넘쳐 납니다.

이런 과정이 생략된 체 자기의 의와 자기 열심히 교회 안에서 열심히 헌신한다고 하는데, 오히려 그것이 교회 안에서 큰 문젯거리가 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하나님은 아무에게나 아무에게도 당신의 영광을 허락하지 않으십니다.

오직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자신을 거울처럼 들여다보고, 전능하신 하나님께 소망을 두는 자에게 생명 얻는 일을 부탁하십니다.

우리가 그 일을 위해 부름을 받은 자인 줄로 믿습니다.

포로 된 사람들에게 자유를 선포하게 하시고, 눈먼 자에게 다시 보게 하는 능력을, 가난한 자들에게 복된 소식을 전하게 하시기 위해 우리를 불러 주신 줄로 믿습니다.

오늘 이 아침,

나라는 존재를 말씀이라는 거울에 비춰 보며

나의 약한 인격, 언행심사를 곱씹으며 하나님께 고백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죄에 대하여 어찌하지 못하는 나 자신에 대하여 스스로 절망하고 절망하십시오.

바로 그때부터...

하나님의 은혜는 시작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베드로는 예수님의 은혜의 말씀을 순종함으로 물고기를 잡았습니다.

자신의 죄인 됨을 인정하자 영혼의 구원을 얻었습니다.

과거 자신과의 단절을 선언하자 새로운 자아를 얻었습니다.

매일의 삶속에서 주님을 인정하고

죄인 됨을 고백하고, 과거 옛사람과의 단절을 선언하면서 주님 앞에서 엎드릴 때, 하나님의 참된 부르심에 응할 수 있게 되는 줄로 믿습니다.

오늘도 예수께서 오신 그 목을 이루시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자유를 선포 하십시오

가난한 자에게 복된 소식을 전하십시오.

모든 눌리고 포로 된 자들에게 은혜의 해를 선포하시는 나날이 되십시오!

샬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