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2:24-38 "은혜가 시험이 되지 않도록..."


24. 또 그들 사이에 그 중 누가 크냐 하는 다툼이 난지라

25.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방인의 임금들은 그들을 주관하며 그 집권자들은 은인이라 칭함을 받으나

26. 너희는 그렇지 않을지니 너희 중에 큰 자는 젊은 자와 같고 다스리는 자섬기는 자와 같을지니라

27. 앉아서 먹는 자가 크냐 섬기는 자가 크냐 앉아서 먹는 자가 아니냐 그러나 나는 섬기는 자로 너희 중에 있노라

28. 너희는 나의 모든 시험 중에 항상 나와 함께 한 자들인즉

29. 아버지께서 나라를 내게 맡기신 것 같이 나도 너희에게 맡겨

30. 너희로 내 나라에 있어 내 상에서 먹고 마시며 또는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다스리게 하려 하노라

31. 시몬아, 시몬아, 보라 사탄이 너희를 밀 까부르듯 하려고 요구하였으나

32. 그러나 내가 너를 위하여 네 믿음이 떨어지지 않기를 기도하였노니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

33. 그가 말하되 주여 내가 주와 함께 옥에도, 죽는 데에도 가기를 각오하였나이다

34. 이르시되 베드로야 내가 네게 말하노니 오늘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모른다고 부인하리라 하시니라

35.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를 전대낭과 신발도 없이 보내었을 때에 부족한 것이 있더냐 이르되 없었나이다

36. 이르시되 이제는 전대 있는 자는 가질 것이요 낭도 그리하고 검 없는 자는 겉옷을 팔아 살지어다

37.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기록된 바 그는 불법자의 동류로 여김을 받았다 한 말이 내게 이루어져야 하리니 내게 관한 일이 이루어져 감이니라

38. 그들이 여짜오되 주여 보소서 여기 검 둘이 있나이다 대답하시되 족하다 하시니라



 


유월절 만찬에서 새로운 출애굽을 말씀하신 예수님의 뜻과는 다르게, 제자들은 위대한 거사를 앞둔 사람들처럼 굴었습니다.

새로운 나라가 되면 누가 더 높은 위치에 있어야 하는가 논쟁이 일어난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 논쟁에 끼어들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맡게 될 제자들에게 다스리는 자의 자세를 가르치십니다.

예수님의 나라는 세상의 나라와는 차원이 다른 나라며, 차원이 다른 싸움을 수행해야하는 나라입니다.

오직 그 나라는 높은 자리와 권세로 다스리는 나라가 아니라, 낮은 자리에서 섬기는 자의 자세로 섬기는 나라입니다.


그래서 사탄은 우리의 마음과 자세에 역사합니다.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이 성취하지 못하도록 사탄은 우리로 하여금 교만하게 하고 자기 중심적 태도를 갖도록 유혹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이 시험, 이싸움은 결코 쉬운 싸움이 아닙니다.

우리의 신앙의 가장 힘든 걸림돌은 높아지려는 나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지식이 많으면 그 지식이 그의 걸림돌이 됩니다.

돈이 많으면 그 돈 때문에 주님 따름의 걸림이 됩니다.

명예와 인기가 많으면 사람들의 평가와 인정에 휩싸여 주님을 따르는 것에 심한 갈등을 일으키는 이유가 됩니다.

심지어 주님을 섬기는 일에 있어서도 더 많은 역할과 헌신이 있었다면 그것으로도 사탄은 우리의 욕망을 자극하여 싸움을 걸어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런 인간의 욕망을 아시고 시험에 들지 않도록 기도해 주십니다. (31-32)

중심일수록, 중요해지면 질수록 이 싸움은 더욱 어려워 지기에

예수님은 수제자라 불리는 베드로를 위해 기도해 주십니다.

그가 가장 중요해서가 아니라, 그가 가장 시험에 넘어지기 쉬운 위치, 주목 받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베드로는 예수님의 의도를 알지 못하고 다른 제자들 앞에서 자신의 절개와 의리를 의심하시는 것으로 보고 항변합니다. (33)

그러나 인간의 의지와 노력으로는 보기좋게 실패하게 될 것을 예언해 주시는 것입니다.

결코 주님의 나라는 자신의 의지와 힘으로는 단 한구절도 섬길 수 없는 나라입니다. (34)

오직 주님의 '섬기심'으로만 '섬길 수 있는' 나라입니다. . 이것은 다른 열한 제자들도 마찬가집니다.


이제 제자들 앞에 유래없는 시험이 닥칠 것입니다.(35-38)

지금껏 돈주머니나 배낭이나 신발 없이 주님을 따랐을 때에도 부족함이 없었지만 이제는 그것을 준비하라는 것입니다. 칼도 준비하라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다가올 시험을 대비하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그 시험은 칼로 싸우는 시험이 아닙니다. (38)

칼이 두자루 있다는 제자들의 말에 예수님이 '족하니라'라고 말씀하신 것은 실제 칼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예수를 판 유다나 나머지 열 한 제자나 어리석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들의 구원은 주님의 은혜에 있는 것이지 자신의 의지와 힘으로 되는 것은 아닙니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것은 우리가 주목 받기 위한 삶을 사는데, 그것이 오히려 우리의 시험의 도구가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마음의 소원을 비는 그것이 우리를 시험하는 재료가 되는 것입니다.


교회의 성장이 우리 마음의 소원이지만 그것이 곧 교회의 시험이 되며

성공을 위해 하나님께 기도하지만 그 성공이 곧 하나님을 떠나게 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돈을 벌고 이 땅에서 행복하기를 원하여 구하지만, 그것이 우상이 되는 일이 숱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자녀를 위해 여러날 금식하며 기도하지만, 자녀가 하나님을 떠나는 일들을 너무나 자주 목격하기도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긴장을 늦추지 말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소원을 들어주시고, 우리에게 은혜를 주시는 것은 우리에게 복일 수도 있지만, 어떤 면에서는 심각한 시험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가 은혜를 바라고 소원을 빌 때, 우리에게 은혜를 주시는 하나님을 결코 잊지 맙시다.

가장 좋은 것을 주시는 하나님을 잊지 맙시다.

하나님을 잊으면 내가 받은 은혜는 가장 쉽게 나를 넘어 뜨리는 시험꺼리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은혜를 주시면서도 동시에 우리가 시험에 들지 않도록 도와 주십니다.

그런 도우심이 느껴지시거들랑... 가던 길을 멈추고 돌이켜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하나님이 의와 그의 나라를 먼저 사모하시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내가 너를 위하여 네 믿음이 떨어지지 않기를 기도하였노니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


샬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