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2:1-23 중요한 순간들, 지금!



1.유월절이라 하는 무교절이 다가오매

2.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예수를 무슨 방도로 죽일까 궁리하니 이는 그들이 백성을 두려워함이더라

3.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인이라 부르는 유다에게 사탄이 들어가니

4. 이에 유다가 대제사장들과 성전 경비대장들에게 가서 예수를 넘겨 줄 방도를 의논하매

5. 그들이 기뻐하여 을 주기로 언약하는지라

6. 유다가 허락하고 예수를 무리가 없을 때에 넘겨 줄 기회를 찾더라

7. 유.월절 양을 잡을 무교절날이 이른지라

8. 예수께서 베드로요한을 보내시며 이르시되 가서 우리를 위하여 유월절을 준비하여 우리로 먹게 하라

9. 여짜오되 어디서 준비하기를 원하시나이까

10. 이르시되 보라 너희가 성내로 들어가면 물 한 동이를 가지고 가는 사람을 만나리니 그가 들어가는 집으로 따라 들어가서

11. 그 집 주인에게 이르되 선생님이 네게 하는 말씀이 내가 내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을 먹을 객실이 어디 있느냐 하시더라 하라

12. 그리하면 그가 자리를 마련한 큰 다락방을 보이리니 거기서 준비하라 하시니

13. 그들이 나가 그 하신 말씀대로 만나 유월절을 준비하니라

14. 때가 이르매 예수께서 사도들과 함께 앉으사

15. 이르시되 내가 고난을 받기 전에 너희와 함께 이 유월절 먹기를 원하고 원하였노라

16.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유월절이 하나님의 나라에서 이루기까지 다시 먹지 아니하리라 하시고

17. 이에 을 받으사 감사 기도 하시고 이르시되 이것을 갖다가 너희끼리 나누라

18.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이제부터 하나님의 나라가 임할 때까지 포도나무에서 난 것을 다시 마시지 아니하리라 하시고

19. 또 떡을 가져 감사 기도 하시고 떼어 그들에게 주시며 이르시되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이라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20. 저녁 먹은 후에 도 그와 같이 하여 이르시되 이 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21. 그러나 보라 나를 파는 자의 손이 나와 함께 상 위에 있도다

22. 인자는 이미 작정된 대로 가거니와 그를 파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으리로다 하시니

23. 그들이 서로 묻되 우리 중에서 이 일을 행할 자가 누구일까 하더라


 


예수님은 고난 받으시기 전에 사도들과 함께 유월절 만찬을 나누길 원하셨습니다. 이것이 제자들과 함께 육체로 나눌 마지막 식사였기 때문입니다.

유월절 어린양의 피가 애굽에서의 생활의 마지막이였듯이, 예수님은 유월절 만찬을 통해 새 출애굽의 의미를 깨닫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러나 그 친밀한 교제와 연합의 만찬에서 뼈아픈 배반을 예고하십니다.

예수님을 향한 배반은 성경에 예언된 내용이지만(시41:9) 유다는 끝끝내 탐욕을 쫓은 자기 선택과 결정에 의해서 그는 화를 면할 수 없었습니다.


예수를 죽이려는 자들은 대 제사장들과 서기관들입니다.

가장 거룩하고 순결해야 할 종교 지도자들이 살인을 공모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뜻을 알았습니다. 또 자신들의 악의가 들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악행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백성들은 두려워 했지, 하나님은 두려워 하지 않았습니다. (2절)


하나님을 참으로 믿는 사람인지 아닌지 우리가 미루어 알 수 있는 또 하나의 검증지가 바로 이것입니다.

우리가 무엇을 두려워 하고 있는지가 그 사람의 지금 신앙의 상태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처음엔 상황이 보이지요.... 그러나 문제의 본질에 가까워지면 질수록 하나님이 보이게 됩니다.

그때, 돌이켜 회개하며 하나님 앞에서 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유대인들의 길을 가지 않는 비결이 됩니다.



예수를 죽이려고 가담한 사람은 다름아닌 열두 제자중 한사람인 가룟 유다였습니다.

그는 돈에 대한 집착과 탐욕에 눈이 멀어 악한 영의 역사를 허용하였습니다.


그는 마음속에 들리는 하나님의 음성보다 자기 욕심이 들려주는 소리에 더 귀를 기울였고, 하나님이 주시는 천국보다 현실적 문제 해결에 더욱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그가 바란 것은 돈이었을 뿐, 하나님의 나라도 영광도 아니었습니다.

그가 이스라엘의 해방과 구원을 바랐을지라도, 주님과 상관없는 그의 욕구는 하나님의 뜻을 정면으로 거스를 뿐이었습니다.


우리가아무리 선한 의도를 가지고 있어도, 하나님과 상관없는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구제하고 선행을 하며 매일의 기도와 경건한 신앙생활을 철저히 하며, 은사를 활용하여 혁혁한 공을 세운다 할지라도, 그리스도가 없으면, 하나님의 뜻을 구하지 않는다면 씨끄럽고 허무한 짓을 할뿐입니다.


우리가 주님의 일을 도운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그것은 교만입니다. 우리는 구원 받은 거지 일뿐입니다.

예수님은 종교 지도자들의 간계와 사랑하는 제자의 배신으로 당신의 길 가는 것이 실패하고 어그러진 것처럼 보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예수님은 죄인의 손에 죽임을 당하는 '유월절 어린양이 되셨다는 것입니다.,

주님은 우리의 잘못과 상관없이, 우리의 도움과 상관없이 묵묵히 당신의 길을 가실 뿐입니다.

그 길을 가로 막지도, 막을 수도 없습니다.

주님의 길을 우리가 막지 못하듯, 주님의 길을 우리가 도운다는 생각은 사탄에게 기회를 주는 생각이 될 뿐입니다.


"인자는 이미 작정 된 대로 가거니와..."(22)



예수님이 하시는 유월절 만찬은 새로운 출애굽을 예고하는 중요한 순간입니다.

하지만 그 현장은 너무나 초라한 사람들의 모임으로 비칠 뿐입니다.

모세의 출애굽은 산이 바다에 던져지고 물이 갈라지며 태양도 어둠도 모세 앞에서 사라지는 놀라운 기적의 현장이었지만, 예수님의 새 출애굽은 그 누구도 관심 가질만한 것이 못되었습니다.


하지만 인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이며 가장 중요한 여정이 시작되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의 삶의 자리를 아무도 주목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나라의 관점에서는 중요한 순간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매일의 삶에서 진지함을 잃지 않고 언제든지 하나님의 일이 일어날 수 있음을 믿기억하여 준비된 삶을 살 수 있기를 원합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