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8:31-43 감추어진 비밀...

31. 예수께서 열두 제자를 데리시고 이르시되 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노니 선지자들을 통하여 기록된 모든 것이 인자에게 응하리라

32. 인자가 이방인들에게 넘겨져 희롱을 당하고 능욕을 당하고 침 뱉음을 당하겠으며

33. 그들은 채찍질하고 그를 죽일 것이나 그는 삼 일 만에 살아나리라 하시되

34. 제자들이 이것을 하나도 깨닫지 못하였으니 그 말씀이 감취었으므로 그들이 그 이르신 바를 알지 못하였더라

35. 여리고에 가까이 가셨을 때에 한 맹인이 길 가에 앉아 구걸하다

36. 무리가 지나감을 듣고 이 무슨 일이냐고 물은대

37. 그들이 나사렛 예수께서 지나가신다 하니

38. 맹인이 외쳐 이르되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거늘

39. 앞서 가는 자들이 그를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그가 더욱 크게 소리 질러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는지라

40. 예수께서 머물러 서서 명하여 데려오라 하셨더니 그가 가까이 오매 물어 이르시되

41. 네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이르되 주여 보기를 원하나이다

42. 예수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보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하시매

43. 곧 보게 되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예수를 따르니 백성이 다 이를 보고 하나님을 찬양하니라



 


예수님은 권능과 능력을 내려 놓고 죽음의 길을 가신다고 말씀해 주십니다.

이렇게 명백하게 하시는 말씀을 제자들을 알아듣지 못합니다.

왜 알아듣지 못합니까?


자기 생각이 말씀보다 앞서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향한 기대와 바람은 예수님의 생각과 아주 달랐습니다.

제자들이 볼 때 예수님은 '이러이러 하셔야만' 하는 분입니다.


그렇게 자기 생각과 자기의 기대와 바람은 예수님 말씀이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는 지경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자기 생각이 앞서면 하나님은 숨으시는 하나님으로 느낍니다.

자기의 기대와 바람이 앞서면 하나님이 보여 주시는 큰 계획을 이해 하지 못합니다.

눈 뜬 장님입니다.

유대인들이 눈 뜬 장님이라고 말씀하신 이유가 바로 그것이 아닙니까? (요 9:41)



제자들 역시 주님이 생각하시는 대로 생각하고, 바라보시는 대로 바라보았다면 비밀을 아는 자로 쓰임을 받았겠지만 예수님이 바라보는 것을 바라보지 않기에 그것은 감취어진 바 된 것입니다.


복음은 명백하게 세상에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왜 예수님은 그것이 '감취어진 보물'이라고 말씀하실까요? (마13:44)


이 세상 사람들은 모두 자기 소견을 하나님보다 더 신뢰하기 때문에 하나님이 분명하게 보이신 하나님의비전을 외면하기 대문입니다.


그렇다면 감추어진 것을 밝히 드러내어 진리를 아는 길은 무엇이겠습니까?

그것은 다니엘서나 계시록과 같은 묵시록을 풀어 해석해 주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아집과 자기의 고집스러운 사고체계를 그리스도 앞에서 깨뜨리는 것이라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이 사실을 잊으면, 우리는 당장, '비밀'이라는 상품을 파는 종교 장삿꾼들에게 우리의 영혼을 파는 웃지 못할 상황에 빠지고 말 것입니다.


그런데 여리고에 가시는 길에 예수께서 한 맹인을 만나게 된 겁니다.

맹인은 예수님을 소리높여 부릅니다.

제자들은 그 맹인을 꾸짖 습니다.

그들은 예수님 앞에 서서 가고 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이 왕으로 등극 하실 소식으로 들 뜬 마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맹인의 외침은 왕으로 가실 예수님의 길을 방해 하는 것으로 이해 하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 맹인을 물리치지 않고 그를 불러 고쳐 주십니다.

예수님께서 18장 1절 이하에서 비유로 말씀하신 과부처럼

맹인은 자신의 문제를 주님이 해결해 주실 수 있다는 분명한 믿음으로 끈질기게 주님을 부르짖었습니다.

그가 비록 맹인이었지만 그가 다윗의 자손이며 오실 메시야로 분명히 믿고 그를 목숨걸고 부르짖은 것입니다.

그는 비로 육신의 눈은 멀었지만 그의 영의 눈은 환하게 열렸고 그리스도라는 보물을 발견한 것입니다.


이처럼 천국은, 예수님은 감춰진 것이 아닙니다.

사람의 욕심과 이기심에 눈이 멀어서 보지 못할 뿐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하나님의 나라는 여러분 가운데 있습니다.

우리들 심령에 있습니다.

감추어진 어떤 것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분명하게 주어진 하나님의 나라를 보고 끈질기게 그 나라를 사모하며 그 안에 거하는 성도님들 다 되십시오~!!

내생각 내 욕심, 내 기준 내려 놓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