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8:15-30 어린 아이처럼....


15. 사람들이 예수께서 만져 주심을 바라고 자기 어린 아기를 데리고 오매 제자들이 보고 꾸짖거늘

16. 예수께서 그 어린 아이들을 불러 가까이 하시고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1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나라를 어린 아이와 같이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단코 거기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18. 어떤 관리가 물어 이르되 선한 선생님이여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19.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어찌하여 나를 선하다 일컫느냐 하나님 한 분 외에는 선한 이가 없느니라

20. 네가 계명을 아나니 간음하지 말라, 살인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거짓 증언 하지 말라, 네 부모를 공경하라 하였느니라

21. 여짜오되 이것은 내가 어려서부터 다 지키었나이다

22. 예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이르시되 네게 아직도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으니 네게 있는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나눠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네게 보화가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 하시니

23. 그 사람이 큰 부자이므로 이 말씀을 듣고 심히 근심하더라

24. 예수께서 그를 보시고 이르시되 재물이 있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25. 낙타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쉬우니라 하시니

26. 듣는 자들이 이르되 그런즉 누가 구원을 얻을 수 있나이까

27. 이르시되 무릇 사람이 할 수 없는 것을 하나님은 하실 수 있느니라

28. 베드로가 여짜오되 보옵소서 우리가 우리의 것을 다 버리고 주를 따랐나이다

29.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집이나 아내형제나 부모나 자녀를 버린 자는

30. 현세에 여러 배를 받고 내세에 영생을 받지 못할 자가 없느니라 하시니라


 

천국은 어떤 자의 것인가?

이러한 질문을 던지면 당장에 우리는 천국에 들어갈 '합당한 자'가 누구인가를 생각합니다.

누가 천국에 들어갈 합당한 행위를 했는가를 따지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정작 예수님은 사람의 어떤 행위가 아니라 자신이 어떤 존재인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말씀해 주십니다.


본문에서 예수님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어린아이와 큰 부자며 높은 자리, 사회적 명성이 있는 부자, 그리고 관리....

이 두삶 중에서 천국에 합당한 자가 누구인지를 설명해 주고 계십니다.


천국은 어떤 자의 것입니까??

천국은 자기의 의로움과 힘과 노하우로 가는 곳이 아니라,

"어린 아이처럼 받아들이는 자"가 들어가는 곳이라고 말씀해 주십니다.


어린아이의 특징은 무엇이기에 그렇게 말씀하실까요?


어린아이의 특징은 '낮은 위치'와 '의존성'입니다.

그런데 이 땅에 임한 하나님의 나라의 위치 역시 낮은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어떤 도움도 필요로 않는 강력한 나라이기에 그를 믿고 의존하는 자에게만 열리는 나라인 것입니다.


그러기에 낮은 위치의 어린아이는 낮은 위치에 임한 하나님의 나라를 만날수 있습니다.

자기의 약함을 아는 고로 강력에 의존하여 하나님의 나라를 상속 받게 됩니다.

나의 약함을 알고 내세울 것이 없음을 알기에 인정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그러므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어린아이처럼 하나님의 나라를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단코 천국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나는 낮은 위치에 있으면서... 강력으로 임하시는 하나님의 나라를 받아드리고 있습니까?

아니면 나의 이해의 정도로, 나의 의로움으로, 나의 경건함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얻고자 하고 있습니까?

만약 나의 행위에 의지한다면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결코 얻지 못할 것입니다.


어떤 부자 관리는 하나님의 나라를 자기의 의로 얻고자 하여 예수님께 나아 왔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가 가진 의가 얼마나 쓸모 없고 허망한 것인가를 폭로해 주심으로써 사람의 행위와 의로움으로는 하나님의 나라를 얻지 못한다는 것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나의 행위로는 내 영혼에 어떤 유익도 얻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내가 어떤 것도 내세울 수 없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수용하며 감사하면 적응하며 인내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내세울 것 없으면서도 하나님께 의지하기는 커녕 하나님께 화를 내고 하나님께 상처를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야 말로 내세울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내세우고 싶은데 내세울 것이 없는 것이 화가 나는 것입니다.

내세울 것 없는 인생이 진절머리 나는 것입니다.

나는 내세워 나를 드러내고 싶은데 하나님은 그것을 허락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신앙은 늘 하나님과 그런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빈손으로 나를 의지라하고 하고 우리는 뭣 쫌 내 놓으시라 하고...."


그러나 진실로 내가 약한 것을 알고 인정하고 나보다 강한 존재의 능력에 의지하면 화낼 것도, 상처 입을 것도 없는 것입니다.


나의 삶에 가장 강력한 것으로 여기는 것은 무엇입니까?

나의 소유입니까? 하나님입니까???


부자 관리는 슬퍼하며 돌아갑니다.

주님께 여전히 구하지 않습니다.. 자기의 의로움으로는 얻지 못할 것이라는 예수님의 음성을 듣고도 예수님께 은혜를 구하지 않습니다.

그ㅜ가 슬퍼하며 돌아갔다는 것은 여전히 나의 힘으로 하려 했기 때문입니다.

자기가 할 수 없다는 것을 진실로 깨달았다면 예수님께 엎드려 구했을 것입니다.

이것이 기도의 본질입니다.


기도는 내가 진실로 낮은 위치에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자립니다.

기도는 내가 하나님을 의존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자리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천국을 얻고자 하는 사람은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주님께서 만져주시기를 기대하며 나아오는 것입니다.


상쳐입고 힘이들고 아픈데도 기도하지 않는다면 그 이유는 무엇입니까?

여전히 내가 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 아니겠습니까?


나의 입술에서 '내가 어떻게 해야, 어떻게 하면....' 이라는 말이 사라지지 않는 한 우리는 하나님의 나라, 그 나라가 주는 은혜화 평강을 경험하지 못하고 결국 슬퍼하며 돌아서게 될 것입니다.


천국을 얻고자 합니까?

하늘의 신령한 것을 얻고자 하십니까?

기도하세요!

기도는 예수님이 인정하신 어린아이와 같은자의 특징입니다.

기도하심으로 천국을 얻고 누리며 기도하심으로 하나님의 백성으로써의 삶이 들어나시기를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