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7:20-37


20. 바리새인들이 하나님의 나라가 어느 때에 임하나이까 묻거늘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21.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

22.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때가 이르리니 너희가 인자의 날 하루를 보고자 하되 보지 못하리라

23.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보라 저기 있다 보라 여기 있다 하리라 그러나 너희는 가지도 말고 따르지도 말라

24. 번개하늘 아래 이쪽에서 번쩍이어 하늘 아래 저쪽까지 비침같이 인자도 자기 날에 그러하리라

25. 그러나 그가 먼저 많은 고난을 받으며 이 세대에게 버린 바 되어야 할지니라

26. 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

27. 노아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더니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멸망시켰으며

28. 의 때와 같으리니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사고 팔고 심고 집을 짓더니

29. 소돔에서 나가던 날에 하늘로부터 불과 유황이 비오듯 하여 그들을 멸망시켰느니라

30. 인자가 나타나는 날에도 이러하리라

31. 그 날에 만일 사람이 지붕 위에 있고 그의 세간이 그 집 안에 있으면 그것을 가지러 내려가지 말 것이요 에 있는 자도 그와 같이 뒤로 돌이키지 말 것이니라

32. 의 처를 기억하라

33. 무릇 자기 목숨을 보전하고자 하는 자는 잃을 것이요 잃는 자는 살리리라

34.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 에 둘이 한 자리에 누워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35. 여자가 함께 맷돌을 갈고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36. (..없음)

37. 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어디오니이까 이르시되 주검 있는 곳에는 독수리가 모이느니라 하시니라


 

하나님의 나라는 우리 안에 있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의 나라를 누리지 못하는 것은 세상에 대한 '탐심'때문입니다.

탐심은 눈을 멀게 합니다.

바른 판단을 내리지 못하게 합니다.

눈은 있지만 보지 못하는 소경 되게 합니다.


노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심판을 선언한 후에 비가 내리는데 그 비를 맞으며 방주에 돌아온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들은 죽기 전까지도 육신을 위해 탐내는 삶을 멈추지 못한 것입니다.


그것은 또한 롯의 아내와 같습니다.

롯의 아내는 지금 소돔에 불과 유황이 떨어지고 있는데도 '없어질 것'에 미련이 남아 뒤돌아 보므로 소금 기둥이 되고 말았습니다. (창19:17,26)

탐심은 이처럼 강합니다. 거절할 수가 없습니다.


이런 탐심은 욕심을 이루게 됩니다.

그런데 만약 탐심으로 욕심을 채우지 못하면,

그 사람은 아무도 주지 않은 심한 상처를 받습니다.

피해의식과 시기심으로 눈이 가려져서 그의 삶과 존재가 '소금기둥'처럼 되어버립니다.

몸은 바짝 말라가고, 생기는 없어지며, 옴짝 덜싹 하지 못하는 처량한 인생이 되고 마는 것이지요...


욕심이 이루어지면 좋은 것일까요?아니요 오히려 독이 됩니다.

목숨을 탐하면 결국 목숨을 잃게 될 것입니다.

내 눈앞의 탐심을 제거하여 상대의 유익을 위해 살지 않으면 결국 내가 죽게 될 것입니다. 살아도 죽음과도 같은 지옥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마귀가 놀만한 놀이터를 마련해 주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것은 또한 마음에서 일어나는 일이기에 겉으로 보기에는 똑같이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주의 날'이 이르면, 각 사람은 그 속에 담아둔 것에 따라 그가 있을 곳으로 가게 될 것입니다.

그 속에 담겨진 것에 따라 어떤 사람은 들림을 당하고 어떤 사람은 남게 될 것입니다.


모든 관계의 어려움은 탐심에서 비롯됩니다.

돈에 대한 탐심...

자식에 대한 탐심...

명예와 체면에 대한 탐심....

이런 것이 나를 얼마나 추하게 만드는지.....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거울 들여다 보듯 나 자신을 볼 수 있다면 우리는 희망이 있습니다.

거울도 안보는 여자처럼 개으르고 자기 밖에 모르는 사람은

자기가 벼려졌을 때 조차 왜 버림을 받았는지 깨닫지 못하고 울며 이를 가는 것이지요....


사랑하는 여러분,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경외함으로 오늘도 주께 한 걸음 나아가시길 바랍니다.

더러운 탐심을 제하여 버리고 그리스도의 아름다운 신부로 단장하여 주님 보시기에 합당한 자로 여김을 받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