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7:1-19



1.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실족하게 하는 것이 없을 수는 없으나 그렇게 하게 하는 자에게는 화로다

2. 그가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를 실족하게 할진대 차라리 연자맷돌이 그 목에 매여 바다에 던져지는 것이 나으리라

3.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만일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경고하고 회개하거든 용서하라

4. 만일 하루에 일곱 번이라도 네게 죄를 짓고 일곱 번 네게 돌아와 내가 회개하노라 하거든 너는 용서하라 하시더라

5. 사도들이 주께 여짜오되 우리에게 믿음을 더하소서 하니

6. 주께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겨자씨 한 알만한 믿음이 있었더라면 이 뽕나무더러 뿌리가 뽑혀 바다에 심기어라 하였을 것이요 그것이 너희에게 순종하였으리라

7. 너희 중 누구에게 을 갈거나 양을 치거나 하는 종이 있어 에서 돌아오면 그더러 곧 와 앉아서 먹으라 말할 자가 있느냐

8. 도리어 그더러 내 먹을 것을 준비하고 띠를 띠고 내가 먹고 마시는 동안에 수종들고 너는 그 후에 먹고 마시라 하지 않겠느냐

9. 명한 대로 하였다고 종에게 감사하겠느냐

10. 이와 같이 너희도 명령 받은 것을 다 행한 후에 이르기를 우리는 무익한 종이라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 할지니라

11.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실 때에 사마리아갈릴리 사이로 지나가시다가

12. 한 마을에 들어가시니 나병환자 열 명이 예수를 만나 멀리 서서

13. 소리를 높여 이르되 예수 선생님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거늘

14. 보시고 이르시되 가서 제사장들에게 너희 을 보이라 하셨더니 그들이 가다가 깨끗함을 받은지라

15. 그 중의 한 사람이 자기가 나은 것을 보고 큰 소리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돌아와

16. 예수의 발 아래에 엎드리어 감사하니 그는 사마리아 사람이라

1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열 사람이 다 깨끗함을 받지 아니하였느냐 그 아홉은 어디 있느냐

18. 이 이방인 외에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러 돌아온 자가 없느냐 하시고

19. 그에게 이르시되 일어나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하시더라


---------------------------------


바리새인들을 향한 경고 후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실족’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살다 보면 다른 사람을 실족하게 하는 일이 생길 수 있습니다.

주님은 비록 불가피한 상황에서 일어났다 할지라도 그 일을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하십니다.

왜냐하면 누군가를 실족하게 한 그 사람의 책임이 면제되지 않고 화가 되기 때문입니다(1).

특별히 작은 자를 실족시킨 사람의 죄는 크고 무거워서 차라리 연자맷돌을 목에 걸고 바다에 빠지는 것이 나을 정도로 하나님 앞에서 그 책임이 크다고 하십니다(2).

누가 작은 자입니까?

하나님 외에는 의지할 대상이 없어서 하나님만 믿고 따르고 의지하는 자들입니다.

교회는 이런 작은 자들의 모임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작지만 우리를 위하시는 하나님이 크시므로 두려움 없이 세상을 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교회 안에서 일어나는 실족입니다.

언제 교회 안에서 이런 무서운 실족의 일이 일어날까요?

교회에서도 세상의 보이는 힘이 통하고 작은 자들이 무시되고 짓밟힐 때입니다.

하나님만 바라보는 사람들의 순전한 믿음이 그들이 휘두르는 세상적 가치관에 함몰될 때입니다.

성도는 나 때문에 형제를 실족하게 하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늘 조심하며 자신을 돌아보아야 하고, 나아가 형제를 용서하기를 힘써야 합니다.

일곱 번 죄를 지어도 일곱 번 회개하면서 잘못을 구하면 용서하기를 힘쓰라 하십니다(3-4).

형제를 실족하게 하지 않고 나에게 죄를 범한 형제를 용서하기 위해서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제자들에게 필요한 믿음은 더 크고 많은 믿음이 아니라

겨자씨만큼 작더라도 참되고 진실한 믿음입니다.

나를 용서하신 하나님, 나를 세우신 하나님을 믿는다면 그리하라고 하십니다(5-6).

이 일은 선택사항이 아닙니다.

신자에게 요구되는 필수적인 삶의 덕목이므로

믿음으로 행하고 나서는 자랑하거나 자부심을 가질 것이 아니라,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하는 무익한 종의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7-10).

예수님이 예루살렘으로 가시기 위해 갈릴리와 사마리아 사이의 한 고을에 들어갔을 때

나병 환자 열 명이 멀리 서서 “우리를 불쌍히 여겨 달라”고 소리 질렀습니다.

주님이 명령하신대로 제사장에게 몸을 보이러 가다가 이들 모두가 다 고침을 받습니다(11-14).

모두다 은혜를 입었습니다.

그러나 그중에 사마리아 사람 한 사람만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예수님의 발아래에 엎드려 감사를 표하고 예수님은 이 이방인에게만 구원을 선포해주십니다.

나머지 아홉은 어디 있을까요? (15-19)

나머지 아홉은 어디 계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