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6:1-13 돈은 목적이 아니라, 수단인 것을...



1. 또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어떤 부자에게 청지기가 있는데 그가 주인소유를 낭비한다는 말이 그 주인에게 들린지라

2. 주인이 그를 불러 이르되 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 이 말이 어찌 됨이냐 네가 보던 일을 셈하라 청지기 직무를 계속하지 못하리라 하니

3. 청지기가 속으로 이르되 주인이 내 직분을 빼앗으니 내가 무엇을 할까 땅을 파자니 힘이 없고 빌어 먹자니 부끄럽구나

4. 내가 할 일을 알았도다 이렇게 하면 직분을 빼앗긴 후에 사람들이 나를 자기 집으로 영접하리라 하고

5. 주인에게 빚진 자를 일일이 불러다가 먼저 온 자에게 이르되 네가 내 주인에게 얼마나 빚졌느냐

6. 말하되 기름 백 말이니이다 이르되 여기 네 증서를 가지고 빨리 앉아 오십이라 쓰라 하고

7. 또 다른 이에게 이르되 너는 얼마나 빚졌느냐 이르되 백 석이니이다 이르되 여기 네 증서를 가지고 팔십이라 쓰라 하였는지라

8. 주인이 이 옳지 않은 청지기가 일을 지혜 있게 하였으므로 칭찬하였으니 이 세대의 아들들이 자기 시대에 있어서는 의 아들들보다 더 지혜로움이니라

9.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불의의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 그리하면 그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주할 처소로 영접하리라

10.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11. 너희가 만일 불의한 재물에도 충성하지 아니하면 누가 참된 것으로 너희에게 맡기겠느냐

12. 너희가 만일 남의 것에 충성하지 아니하면 누가 너희의 것을 너희에게 주겠느냐

13. 집 하인이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나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길 것임이니라 너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느니라


------------------------------


15장에서 바리새인과 서기관에게 말씀하시는 대상을 바꾸어 16장에서는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하나님께 대하여 이처럼 왜곡된 생각을 가진 것은 이세상에서 받아 누리는 재물 때문인 것입니다.


제자들에게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를 통해 돈을 목적으로 삼지 말고 미래를 준비하는 수단으로 사용할 것을 가르치십니다.

무엇이 중요한지, 무엇을 우선 순위로 두고 살아야 하는지를 우리는 알고 있습니까?

(3-8)

주인의 재산을 맡아 관리하는 어떤 청지기가 주인의 소유를 낭비하고 있었습니다.

부자 주인이 그 소식을 듣고 청지기를 문책합니다.

이제 곧 해고당할 것을 직감한 청지기는 쫓겨난 후의 일을 대비하기 위해 주인에게 빚진 자를 불러 임의로 주인의 빚을 경감시켜줍니다(3-7).

이를 안 주인은 의외로 그의 행동을 칭찬합니다.

어떻게 그의 불의한 행동을 칭찬할 수 있습니까?

그는 분명히 옳지 않은 일을 했습니다.

그러나 주인의 그 종을 칭찬한 것은 그 청지기의 불의함 때문이 아니라, 자신의 미래를 준비하는 그의 지혜때문이었습니다.

주님은 이 세대의 아들들이 빛의 아들들보다 자기 시대에 대해서 더 지혜롭다고 하십니다.


이 비유의 초점이 무엇입니까?

불의한 청지기도 땅에 속한 자신의 미래를 준비하는 지혜를 가졌다면

빛의 아들들은 얼마나 더 영원한 미래를 준비하는 지혜를 가져야 하겠냐하는 도전입니다.

그래서 말씀하십니다.


“불의의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 그리하면 그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주할 처소로 영접하리라”(9)

(10-13)

불의의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는 말은

불의한 방법으로 모은 재산이라도 좋은 일에 사용하면 된다는 뜻이 아닙니다.

재물이 하나님 노릇을 하는 불의한 힘이 있으므로,

사람들이 신으로 섬기고 있는 재물을 너희들은 바르게 사용하여(친구를 사귀어)

영원한 미래를 준비하라는 말씀입니다.

불의한 재물에 충성하지 않으면 어떻게 참된 것을 맡기겠습니까?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가 큰 것에도 충성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할 것입니다.

돈은 눈에 보이는 힘을 가지고 있기에 하나님처럼 섬김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주님은 불의한 청지기 비유의 결론을 이렇게 내리십니다.


“집 하인이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나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길 것임이니라. 너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느니라”(13).

사랑하는 여러분,

이 세상을 사는 동안 재물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목적이 되어 살기보다는

수단이 되어 영원한 것을 준비하고 얻는 삶이 되기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