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5:11-32 잃은 아들을 찾는 아버지


11. 또 이르시되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12. 그 둘째가 아버지에게 말하되 아버지재산 중에서 내게 돌아올 분깃을 내게 주소서 하는지라 아버지가 그 살림을 각각 나눠 주었더니

13. 그 후 며칠이 안 되어 둘째 아들이 재물을 다 모아 가지고 먼 나라에 가 거기서 허랑방탕하여 그 재산을 낭비하더니

14. 다 없앤 후 그 나라에 크게 흉년이 들어 그가 비로소 궁핍한지라

15. 가서 그 나라 백성 중 한 사람에게 붙여 사니 그가 그를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는데

16. 그가 돼지 먹는 쥐엄 열매를 채우고자 하되 주는 자가 없는지라

17. 이에 스스로 돌이켜 이르되 내 아버지에게는 양식이 풍족한 품꾼이 얼마나 많은가 나는 여기서 주려 죽는구나

18. 내가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르기를 아버지 내가 하늘아버지께 죄를 지었사오니

19.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하지 못하겠나이다 나를 품꾼의 하나로 보소서 하리라 하고

20. 이에 일어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니라 아직도 거리가 먼데 아버지가 그를 보고 측은히 여겨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

21. 아들이 이르되 아버지 내가 하늘아버지께 죄를 지었사오니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하지 못하겠나이다 하나

22. 아버지는 종들에게 이르되 제일 좋은 옷을 내어다가 입히고 손에 가락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기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으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24. 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 하니 그들이 즐거워하더라

25. 맏아들에 있다가 돌아와 집에 가까이 왔을 때에 풍악과 추는 소리를 듣고

26. 한 종을 불러 이 무슨 일인가 물은대

27. 대답하되 당신의 동생이 돌아왔으매 당신의 아버지가 건강한 그를 다시 맞아들이게 됨으로 인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았나이다 하니

28. 그가 노하여 들어가고자 하지 아니하거늘 아버지가 나와서 권한

29. 아버지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여러 해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내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30. 아버지의 살림을 창녀들과 함께 삼켜 버린 이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31. 아버지가 이르되 얘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으니 내 것이 다 네 것이로되

32. 이 네 동생은 죽었다가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얻었기로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니라


----------------------------


잃은 것을 찾는 기쁨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두가지 비유로 말씀해 주신 예수님,

이번에는 두 아들의 비유로 잃은 자를 찾는 아버지의 낭비만큼 기뻐하시는 하나님을 설명하시면서 그 기쁨을 무시하고 외면하는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의 완악한 마음을 지적하십니다.

(13-32)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는데 둘째가 자신의 유산을 달라고 요청합니다.

아버지가 빨리 죽기를 바란다는 말과 같은 불경스러운 요청에도 아버지는 두 아들 모두에게 각각의 분깃을 나눠줍니다(11-12).

자신의 몫을 받자 둘째는 즉시 먼 나라에 가서 모든 재산을 낭비하고 탕진합니다.

그리고 돼지들이 먹는 쥐엄 열매도 먹지 못하고 굶주려 죽어야 하는 비참한 신세로 전락하고 맙니다.

그제서야 아버지를 떠나온 자신의 죄와 경솔함을 깨달은 둘째는 뉘우치며 돌아갑니다(17-19).

지은 죄가 있는데 왜 걱정이 없겠습니까?

“혹시나 받아주지 않으면 어떻게 하지? 그러면 아들이 아니라 종으로 받아달라고 하자. 그래도 거절하면 어디로 가야 하지?”

온갖 생각이 다 들지 않았겠습니까?

그만큼 이 아들이 아버지께 지은 죄는 크고 무거웠습니다.

그러나 걱정과 달리...

아버지는 이런 둘째를 멀리서부터 보고 달려 나와 목을 끌어안고 입을 맞추며 기쁘게 맞아줍니다.

너무 큰 죄를 지어서 아들의 자격이 없다고 고백하는 둘째에게

제일 좋은 옷을 입히고 손에 가락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겨서 공적으로 아들의 지위를 회복시켜줍니다.

그것도 모자라 살진 송아지를 잡아 기쁨의 잔치를 엽니다(20-24).

밭에 있다 돌아온 맏아들은 이 모든 상황을 듣고 분노하며 이 잔치에 들어가기를 거부합니다.

여러 해 열심히 섬긴 자신에게는 염소 새끼 한 마리 잡아준 적이 없으면서 창기와 함께 허랑방탕하다가 돌아온 동생을 그렇게 대하는 아버지가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이런 맏아들에게 아버지가 말합니다.

“얘야,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었으니 내 모든 것이 네 것이 아니냐, 그러나 네 동생은 죽었다가 살아왔고 잃었다가 다시 찾았으니 나와 함께 기뻐하자”(25-32).

맏아들은 스스로 성실하고 의롭다고 자부하는 바리새인을 대변합니다.

그는 자격 있는 자신은 인정해주지 않고,

자격 없는 동생을 환대하는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불평합니다.

자기의 의로움을 내세워 아버지의 처사에 분노를 느끼고 있는 맏아들...

잃어버린 아들을 찾은 아버지의 사랑을 낭비로 규정합니다.

맏아들이야 말로 "집 안에 있는 탕자"인 것입니다.


죄인들을 회개케하여 주님의 자녀로 회복시키는 것이 하나님의 기쁨일진대, 자기들의 종교적 자격을 내세워 정죄하는 것이 정당합니까?

하나님이 아버지이심을 잊은자의 모습이 바로 이러합니다.

아버지는 잃어버린 자녀를 찾기 위해 모든 것을 다 버릴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낭비가 아니라, 얻는 것이기에 아버지 하나님은 그 일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악한자라도 자식에게 좋은 것을 줄줄 알거든....

하나님이 자녀를 생각하는 마음에 대하여서는 왜 이렇게 오해들을 하고 있는지....

내게는 이런 마음이 없는지요?


내 주변에 죄인으로 보이는 완악한 자들을 향해

죄인으로 정죄하기 보다는

그들을 위해 죽으신 아버지의 '낭비'를 생각하며 서로가 서로를 불쌍히 여기는 삶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샬롬~!!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