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4:25-35



25. 수많은 무리가 함께 갈새 예수께서 돌이키사 이르시되

26. 무릇 내게 오는 자가 자기 부모와 처자와 형제자매와 더욱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고

27. 누구든지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자도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28. 너희 중의 누가 망대를 세우고자 할진대 자기의 가진 것이 준공하기까지에 족할는지 먼저 앉아 그 비용을 계산하지 아니하겠느냐

29. 그렇게 아니하여 그 기초만 쌓고 능히 이루지 못하면 보는 자가 다 비웃어

30. 이르되 이 사람이 공사를 시작하고 능히 이루지 못하였다 하리라

31. 또 어떤 임금이 다른 임금과 싸우러 갈 때에 먼저 앉아 일만 명으로써 저 이만 명을 거느리고 오는 자를 대적할 수 있을까 헤아리지 아니하겠느냐

32. 만일 못할 터이면 그가 아직 멀리 있을 때에 사신을 보내어 화친을 청할지니라

33. 이와 같이 너희 중의 누구든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34. 소금이 좋은 것이나 소금도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35. 땅에도, 거름에도 쓸 데 없어 내버리느니라 들을 귀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하시니라


----------------------------


일찍이 제자들에게 일러주신 제자의 도를(10:37-38)

이번에는 예루살렘으로 함께 가는 자들에게

따르는 자들의 자세와 태도를 두가지 비유로 말씀해 주십니다.

누구든지 자기 부모와 처자, 형제와 자매,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않으면 주님을 따를 수 없고 주님의 제자가 될 수 없다 하십니다.(26-27)

이어서 말씀하십니다. “너희 중의 누구든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33)

부모와 가족을 사랑하지 말라는 뜻이 아닙니다.

소유를 가지면 안 된다는 말도 아닙니다.

주를 사랑하고 따르는 일에 비하면 자기의 가족, 소유와 목숨을 비롯한 다른 모든 가치들을 상대화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그만큼 귀하고 소중하고 절대적인 분이 예수 그리스도라는 말입니다.

나에게 절박하고 절대적인 것은 무엇입니까?

자녀입니까? 부모입니까? 재물입니까? 나의 건강입니까?

나에게 주님은 어떤 분입니까?


그리스도를 생각하는 마음이 지금 나의 신앙의 수준을 이야기하고 있음을 기억합시다.

(28-32)

예수님은 그것을 두 가지 비유로 말씀해 주십니다.

정상적인 사람은 망대를 세우기 전에 완공하기까지 비용이 얼마나 들지 계산합니다.

또 전쟁하기 전에도 승패를 계산해서 패배가 예상되면 싸우지 않고 화친을 청해야 의미 없는 죽음과 희생을 피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일도 마찬가집니다.

주님을 따를 때 역시 무작정 따르려한다면 예수님이 주시는 은혜가 은혜 되지 못할 것입니다.

따르는 것은 세상 그 무엇보다도 귀한 일이고 가치 있는 일이지만 따르는 이에게 요구되는 비용(대가)도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를 따를 때 내가 포기해야 할 것과 내려놓고 버려야 할 것이 있음을 예상하고 주님을 따라야 하는 것입니다.


나는 예수님을 따를 때, 포기해야 할 것은 무엇입니까?

내려놓고 버려야 할 것은 무엇입니까?

생각하고 계산부터 하라는 것입니다.

사랑은 로맨틱하지만 않습니다. 사랑은 희생이며 섬김입니다.

그러나 그 희생과 섬김이 기쁨이 되는 것이 사랑입니다.

예수 믿는 것도 그렇습니다.

화려하고 낭만적이지 않습니다.

예수 믿고 모든 소원이 이루어지고 꽃길이 열린다고 생각하면 큰 착각입니다.

오히려 주님이 싫어하는 것은 내가 하고 싶어도 하지 말아야 하고

주님이 좋아하는 것은 내가 하기 싫어도 해야 하는....

자기를 부인하는 삶, 타락한 본성대로 살고 싶은 자기를 끊임없이 십자가에 못 박아야 하는 삶이라는 것입니다.

(34-35)

그러나 주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것이 기쁨이 되는 것이 기독교 신앙입니다.

주님의 소원이 나의 소원이 되고, 주님의 뜻이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내 삶의 가장 소중한 목표와 의미가 되는 것이 예수 믿는 것입니다.

그때 소금이 짠 맛을 내는 것처럼 예수 믿는 사람의 독특한 맛이 납니다.

나에게는 이 맛이 있는지요?

이러한 독특한 맛이 없는 그저 그런 그리스도인, 별반 차이 없는 그리스도인들이라면....

쓸모없이 버려져 사람들의 발에 밟히는 것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내가 소금(그리스도인)이라면 맛을 내는 소금(그리스도인)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