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3:10-21 하나님의 말씀이, 누룩처럼 당신을 전부 차지할 것을 믿습니다.


10. 예수께서 안식일에 한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11. 열여덟 해 동안이나 귀신 들려 앓으며 꼬부라져 조금도 펴지 못하는 한 여자가 있더라

12. 예수께서 보시고 불러 이르시되 여자여 네가 네 에서 놓였다 하시고

13. 안수하시니 여자가 곧 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지라

14. 회당장이 예수께서 안식일 고치시는 것을 분 내어 무리에게 이르되 일할 날이 엿새가 있으니 그 동안에 와서 고침을 받을 것이요 안식일에는 하지 말 것이니라 하거늘

15. 주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외식하는 자들아 너희가 각각 안식일에 자기의 소나 나귀를 외양간에서 풀어내어 이끌고 가서 물을 먹이지 아니하느냐

16. 그러면 열여덟 해 동안 사탄에게 매인 바 된 이 아브라함안식일에 이 매임에서 푸는 것이 합당하지 아니하냐

17.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시매 모든 반대하는 자들은 부끄러워하고 온 무리는 그가 하시는 모든 영광스러운 일을 기뻐하니라

18. 그러므로 예수께서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가 무엇과 같을까 내가 무엇으로 비교할까

19. 마치 사람이 자기 채소밭에 갖다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자라 나무가 되어 공중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였느니라

20. 또 이르시되 내가 하나님의 나라를 무엇으로 비교할까

21. 마치 여자가 가루 서 말 속에 갖다 넣어 전부 부풀게 한 누룩과 같으니라 하셨더라


-----------------------


예수님은 형식과 외식에 사로잡힌 유대인의 어리석음을 폭로하고 있습니다.


(10-13)

예수님이 안식일에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 18년 동안 귀신들려 앓으며 꼬부라져 몸을 펴지 못하는 한 여인을 고쳐주십니다.

얼마나 기뻤겠습니까? 얼마나 고맙고 감격스러웠겠습니까?

그리고 모든 사람들도 내 일처럼 기쁘지 않았겠습니까?

(14-16)

그런데 회당장은 분을 내며 다시는 안식일에 병 고침을 받지 말라고 공개적으로 지시합니다.

이게 분노할 일입니까?

이게 안식일 규례를 어긴 겁니까?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너희들이 안식일에 자기의 소나 나귀를 외양간에서 풀어 물을 먹이는 것은 괜찮고, 18년 동안 귀신에 메여 고통당하는 여인을 풀어 주는 것은 안식일을 어기는 것이냐??”

세상에 이런 외식이 또 어디 있을까요?

율법의 외형만 보고 그 정신을 놓치면 하나님의 마음이 담긴 율법이 사단의 정죄 도구가 될 수 있음을 우리는 목격하고 있습니다.

안식일 법의 참된 의미를 바르게 해석하여 가르쳐 주어야할 회당장의 이 모습은

예수님 당시의 유대교가 얼마나 교권화 되었고 형식화 되었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18-19)

예수님은 이들에게 하나님의 나라를 비유로 가르쳐주십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마치 겨자처럼, 또 누룩처럼 눈에 잘 드러나지 않아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처럼 여겨지지만,

어느새 큰 나무가 되어 있고, 어느새 아침에 잔뜩 부풀어 오른 밀가루 반죽처럼 다가오고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처럼 세상의 국왕으로 전쟁의 신으로 정치의 귀재로 오시지 않고, 성도들의 삶속에서 역사하시는데, 갖힌 자를 자유케 하고, 병든 자를 고치며, 약한 자를 일으켜 세우고 가난한 자를 구하는 삶을 통해 하나님의 나라는 은밀하게 다가오고 있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나는 어떤 하나님의 나라를 기대하고 있습니까?

겨자씨 한 알처럼, 가루 속에 감춰진 누룩처럼 임해있는 하나님의 나라가

언젠가 공중의 새가 깃들이는 큰 가지가 있는 나무같이, 밀가루 전체를 부풀게 한 누룩처럼!!

자신의 삶을 전부 차지하게 될 때가 올 것입니다.

그러니 ‘말씀’으로 임하신 하나님의 나라가 지금 당장 보이지 않고 영향력이 없다고 낙심하지 맙시다.

회개하는 나의 심령 안에서 무럭무럭 자라고 있고,

받은 은혜로 많은 사람들을 품고 쉼을 나누는 인격으로 지금도 세워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할렐루야~!!!